나무와 꽃을 안다는건 사실 쉬운 일이 아니다. 길가다 무심코 바라보게 되는 잡초 하나에도 온 마음이 빼앗기듯 그렇게 관심을 가져야 알 수 있는 것들, 헤르만 헤세는 그렇게 숲과 나무와 꽃과 새등의 자연에 온마음을 기울이고 빼앗겼던 사람!

<헤르만헤세의 나무들>
헤세의 나무에 대한 경외심과 무한한 사랑은 ‘나무들‘이라는 첫번째 글에서 미리 선전포고 받게 된다. 밤나무, 플라터너스, 복숭아나무, 자작나무, 함박꽃나무, 단풍나무등등 온갖 종류의 나무들이 등장하고 그에 못지 않은 다양한 꽃과 새등의 동물까지 아우르면서 인간의 삶과 자연이 한데 어우러진 글이 가득하다.

우리가 슬픔 속에 삶을 더는 잘 견딜 수 없을 때 한그루나무는 우리에게 말을 건넨다. 조용히 해봐! 조용히 하렴!나를 봐봐! 삶은 쉽지 않단다. 하지만 어렵지도 않아. 그런건 다 애들 생각이야. 네 안에 깃든 신이 말하게 해봐. 그럼 그런 애들 같은 생각은 침묵할 거야. 넌 너의 길이 어머니와 고향에서 너를 멀리 데려간다고 두려워하지. 하지만 모든 발걸음 모든 하루가 너를 어머니에게 도로 데려간단다. 고향은 이곳이나 저곳이 아니야. 고향은 어떤 곳도 아닌 네 안에 깃들어 있어,

한그루 나무를 보며 느끼는 것들은 정말 각양각색이겠지만 그동안 보고 듣고 느끼면서도 깨닫지 못했던 내 안의 어떤것들을 일깨워 주고 전혀 새로운 것들을 생각하게 만드는 헤세의 문장들! 한그루 혹은 함께 어우러져 자라는 나무들이 그동안 그렇게 내게 말을 건네고 있었는데 아무것도 듣지 못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참 아쉽고 안타까워진다. 헤세의 문장을 만나고 그제서야 깨닫게 되는 나무에 대한 생각들!

<봄밤>
바람은 밤나무에서
잠에 취해 깃털을 펼치고,
뾰쪽한 지붕들에선
어스름과 달빛 흘러 떨어진다.

모든 샘물은 서늘하게 혼잣말로
뒤엉킨 이야기 졸졸거리고,
열시 종소리 열을 지어
장엄하게 울릴 채비를 한다.

정원에선 엿보는 이도 없이
달빛받은 나무들이 졸고,
둥근 우듬지들을 통해
아름다운 꿈의 숨소리 깊이 속삭인다.

나는 연주로 따스해진 바이올린을
망설이며 손에서 내려놓고,
멀리 푸르른 땅을 놀라 바라보며
꿈꾸고 그리워하고 침묵한다.

P35/헤르만헤세

봄밤이 이런 느낌이었던가? 헤세의 문장과 함께 드문드문 시를 읽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봄밤의 감각을 불러와보게 된다. 그림처럼 눈앞에 펼쳐지는 풍경들과 감각까지 깨워주는 시 한편에 잠시 내가 알고 있던 그 봄밤의 기억을 떠올려 회상하게 만든다.

밤나무가 심겨지지 않은 가로수를 보며 밤나무를 그리워하고 아쉬워하고 뿌리와 가지가 튀어나온 숲길을 걸으며 온갖 상상력을 동원하고 나아가 자신의 안에 잠재되어 있는 감각까지 깨운다. 밤새 불어닥친 바람데 부러져버린 복숭아 나무를 안타까워하며 복숭아 꽃까지를 화병에 꽂고 그림으로 그리기까지 했던 지난 추억을 더듬는다. 나무와 가장 친근한 새도 잊지 않고 문장속에 등장시키고 자신의 후손에게까지 이야기를 남기는가 하면 젊은 시절을 회상하다 결국 나이듦에 따를 수 밖에 없음을 이야기한다.

​문득문득 나무가 자라고 새들이 지저귀고 온갖 꽃들이 피고 지는 숲에 가고 싶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다면 해세의 문장이 가득한 이 책 한권으로 만나보기를! 헤세의 문장만으로도 내가 그 작은 오솔길을 걷고 있거나 혹은 숲속 나무와 꽃들을 바라보고 있는것 같은 착각에 빠지기도 하지만 시와 혹은 문장의 배경으로 등장하는 아름다운 삽화들이 헤르만 헤세의 글을 만나는 시간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준다.

헤세의 글을 읽다보면 한그루의 나무 혹은 정원, 숲속을 단한번의 산책이 아닌 걷고 또 걷고 바라보고 관찰하면서 쓴 글이라는 사실을 금방 알게 된다. 헤르만 헤세가 이토록 자연에 관심을 기울였던 사람이라는 사실에 그동안 그의 시와 글들이 아름답게 스며드는 이유 또한 깨닫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꽃 좋아하세요? 집에 꽃 한다발만 꽃병에 꽂아둬도 분위기가 화사해지거든요. 그런데 꽃을 사려면 왠지 부담이 되고 물갈아주기도 귀찮고 시드는것도 싫다면 종이꽃 어떠세요?

<더심플한 페이퍼플라워>
꽃은 꽃인데 종이꽃, 종이 접기나 뭐 그런 꽃이 아니라 진짜 종이꽃 책이에요. 전문적인 기술이 필요하거나 어려운 작업이 필요한 그런 책이 아니라 가위로 오리기만 하면 되는 종이꽃! 원하는 색으로 칠할 수도 있어요! 시들거나 변하지도 않는 종이꽃!

장미, 양귀비, 스토크, 거베라, 프리지어, 해바라기, 오팔장미, 수국, 튤립, 작약, 리시안셔스, 카네이션등 12가지 꽃이 생생하게 그려져있어요. 가위를 준비해서 하얀 종이 부분이 남지 않게 꽃만 오려주면 되요.

똑같이 12종의 컬러링 꽃 스케치가 들어있어요. 생동감있는 꽃으로 색칠하는 방법도 들어 있으니 물감만 준비하면 되요. 그리고 가위로 쓱!^^

​생일날, 결혼기념일, 스승의날 등등 고맙고 감사한분 혹은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에게 편지를 쓰거나 엽서 혹은 카드를 쓸때 꽃한송이 살짝 넣거나 심심한 책상위에 꽃한송이 꽂아두거나 아무것도 없는 벽에 붙여만 주면 분위기가 화사해지는 종이꽃!

책속에 있는 예쁜 종이꽃을 하나하나 정성들여 오려봅니다. 책상위에 잔뜩 꽂아 두거나 꽃병에 한송이만 꽂아도 이뻐요. 책이나 요리 인증샷 찍을때 활용해도 좋구요 끈에 매달아 걸어두어도 이쁜 종이꽃!

내가 원하는 색으로 맘대로 칠하고 가위로 쓱싹 오리기만 하면 예쁜 꽃이 되는 더 심플한 페이퍼플라워! 집콕 취미에도 좋고 집 인테리어에도 좋은 종이꽃 책으로 힐링하세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쓴 후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슬픔 속에 삶을 더는 잘 견딜 수 없을 때 한그루나무는 우리에게 말을 건넨다. 
조용히 해봐! 조용히 하렴!
나를 봐봐! 
삶은 쉽지 않단다. 하지만 어렵지도 않아. 
그런건 다 애들 생각이야. 
네 안에 깃든 신이 말하게 해봐. 
그럼 그런 애들 같은 생각은 침묵할 거야. 
넌 너의 길이 어머니와 고향에서 너를 멀리 데려간다고 두려워하지. 
하지만 모든 발걸음 모든 하루가 너를 어머니에게 도로 데려간단다. 
고향은 이곳이나 저곳이 아니야. 
고향은 어떤 곳도 아난 네 안에 깃들어 있어,
- P1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며칠전 종각에 나들이를 갔다가
종로서적엘 간만에 가게 되었어요.
여전히 책이 잔뜩인 책장은 그 모습만으로 힐링입니다.
물론 코로나로 앉아서 책읽는 공간은 폐쇄되어 안타까웠지만요ㅠㅠ

요즘은 어떤 책들이 많이 팔릴까 싶어서
베스트셀러 코너엘 가봤어요.
짤막하게 읽기 좋은 책은 비소설쪽인데다
제가 좋아하는 분야이기도 해서 책을 살퍼봤어요.

궁금했던 양희은 가수의 책과
무라카미 하루키의 티에 관한 책,
그리고 나태주 시인이 엮어놓은 애송시 모음집!
이렇게 세권을 들춰보게 되었어요.

<무라카미T>
수백장이나 되는 티를 소장하고 있다는
하루키라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궁금했구요
티에 관한 이야기를 읽다보니 내 서랍속엔 어떤 티가 들었는지 생각하게 되더라구요.

<그러라그래>
‘어느덧 칠십, ˝나이 먹는게 좋다. 너희도 나이 들어 봐. 젊음과 안바꾼다˝ 했었는데 무심코 젊은 날의 내 사진을 하염없이 보고 있다. 대체 무얼하며 이 좋은 날들을 보냈나? 많은 나날이 손가락 사이 모래알처럼 덧없이 빠져나갔구나!‘

아직 칠십이 아닌데도 그런 기분!
무심코 눈에 띈 젊은날의 사진을 보며
그때를 회상하고
세월의 덧없음을 느끼고 있으니...


<시가 나에게 살라고한다>
본인 시쓰기도 바쁘실텐데
애송시까지 모아 놓는 부지런하신 분!
풀꽃 시인 나태주 할아버님은 어떤 시를 좋아할까
하고 무심코 한편두편 보다보니
반가운 시 발견!

나는
나는
죽어서
파랑새 되어.

푸른 하늘
푸른 들
날아다니며

푸른 노래
푸른 울음
울어 예으리

나는
나는​
죽어서
파랑새 되리​

-한하운/파랑새-

오래전에 좋아했던 반가운 시를 만났어요.
나는 나는 살아서도
파랑새가 되어 날고 싶은 내 마음,
ㅋㅋ


아무튼 책방 나들이는 무조건 옳아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6-05 02:4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서점 안간지 너무 오래된 것 같은데 아 진짜 내일은 서점이라도 가볼까 하는 마음을 무럭무럭 솟게 하는 글입니다. ^^

책방꽃방 2021-06-08 06:27   좋아요 0 | URL
가까운 동네 서점에라도 나가보세요!^^
 
크리스토퍼 놀란의 영화
자클린 퍼비.스튜어트 조이 지음, 이현수 외 옮김 / 본북스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이야기는 흥미롭지만 다소 이해하기 쉽지 않은 책이라 아쉽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