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는 영원한 숙제 같은것!
공부는 평생 하는 거라고 영어 공부는 정말
가서 살게 되지 않는 한 평생하게 되는거 같아요.
영화로 영어 공부하기가 요즘 대세에요.
영어회화는 진짜 영화 보면서 하면 좋구요
아이들 수능 공부에 영어리딩 중요하잖아요.
영어 리딩도 이왕이면 스크린영어로!

어벤져서 영화 좋아하세요?
쓰러질듯 쓰러지지 않고
어떤 악당을 만나 싸워도 칠전팔기로 일어나
싸워서 결국 승리하고 마는 수퍼영웅들!
그 영웅들이 힘을 합친 어벤져스는 또 얼마나 강력하겠어요.
어벤져스가 우주의 괴물과 대적하는
스릴만점 영화 어빈져스 시리즈
에이지 오브 울트론 스크린 영어 리딩!

영어 고수들이 말하는 영어 학습법은
역시 원서 읽기!
원서읽기를 강조하는 이유는?
첫째 책만 있으면 가능한 원서 읽기,
둘째 책한권만으로 독학이 가능하니 경제적,
셋째 영어문장을 꾸준히 읽다보면 독해력과 어휘력이 저절로 늘어서 효과적!
이정도면 혹하게 되지 않나요?
그런데 어떤 책을 읽어야 할까요?
읽으면서 즐거울 수 있는 원서이면서
내가 아는 이야기라면 훨씬 더 효과적이라는 사실!
어벤져스 시리즈는 누구나 한번쯤 보는 영화라
아는 이야기에면서 흥미로운 스크린영어공부가 가능하답니다.

일단 스크린영어리딩 사용설명서를 먼저 만나봅니다.
일단 본책과 워크북 두권으로 분철이 되요.
영어공부에서 원서와 워크북은 기본이죠!
워크북은 다름아닌 단어와 기본 문장을 익히는
단어장 구조라 옆에 두고 원서 읽기 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 내 수준이 어느정도 인지 파악하고
그에 맞는 스크린영어리딩을 해야죠.
챕터 하나를 골라서 잘 읽히면 중급,
중급은 원서 먼저 읽으면 되구요
잘 읽히지 않으면 초급으로
초급은 워크북을 보며 단어를 먼저 익힙니다.
그리고 워크북을 보며 단어를 다시 한번!

주요 등장인물 살펴봅니다.
수퍼 솔져 캡틴 아메리카, 강철 슈트 아이언맨, 소련 스파이 출신 블랙위도우, 초록 괴물 헐크, 천둥과 번개 그리고 망치를 가진 토르, 궁술사 호크아이, 인공지능 로봇 울트론! 그리고 스칼렛과 퀵실버등등!
주인공 소개만 봐도 그들의 활약상이
눈에 선하게 보이는거 같아요.

​프롤로그를 먼저 펼쳐봤어요.
첫페이지부터 모르는 단어가ㅠㅠ
문장도 술술 읽히지 않으니 워크북을 먼저 봐야하는 초급자네요.
ㅋㅋ
본책에 워크북 페이지가 표시되어 있어요.
​워크북을 보며 그냥 한번
훑어만 보라네요.
일부러 암기하지 말고!
저는 한번 써주는게 더 좋을거 같아서
단어장에 모르는 단어는 한번 써봤어요.

​단어장을 옆에 두고 리딩을 합니다.
그런데 오랜만에 리딩을 하려니
눈에 하나도 들어오는게 없고 재미도 없고
ㅠㅠ
​해서 저는 일단 필사를 해보기로!
제가 영어 필기체 쓰는거 좋아하거든요.
필기체를 오랜만에 쓰려다보니 첨엔 쓰는것 자체에만 빠져서 영어 문장이 하나도 안들어 오는데 점점 익숙해지니 필기체는 대충 쓰고
영어 문장 읽기가 재밌어 지네요.
프롤로그에서는 어벤져스의 그동안의 활약상이
마치 영화를 보듯 펼쳐집니다.

문장 읽다가 모르는 단어는
형광펜으로 다시 한번 표시해 주구요
다 쓰고 읽은 다음엔 워크북을 보며
단어공부 한번 더 해주니
확실하게 머리속에 남는거 같아요.
지금은
ㅋㅋ

챕터1도 같은 방식으로 읽습니다.
뉴욕전투 이후에도 어벤져스는
세상을 지키기위해 다방면으로 활약합니다.
그런데 어벤져스 테러리스트 조직 히드라의
우두머리 스트러커 남작이 음모를 꾸미고 있네요.
스트러커가 숨겨진 기지속에서 실험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어벤져스 앞에 새로운 초능력을 가진 쌍둥이가 등장하게 됩니다.

​간만에 필기체 필사하고
새로운 단어를 만나게 되니
뭔가 새로운 기분이 들어서 좋네요.
다음 이야기 기대하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v=0kAB6ewnvyI&feature=youtu.be


댓글(1)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연 2019-12-09 17: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필기체 넘 멋져요! 깜놀했어요!!! 근데 어벤져스도 어벤져스지만 샌드위치에 더 눈이 가는 ^^;;;
 

언젠가 금난새 지휘자의 연주회를 본일이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진행했던 오픈연주회였는데 연주회를 하기에 적절한 공간이 아니었는데도 클래식 공연을 쉽게 접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공연을 지휘하는 금난새 지휘자의 다정함에 새삼 놀란적이 있다.

이 책은 금난새 지휘자의 아버지 금수현의 칼럼과 금난새 지휘자의 짤막한 글을 모아놓은 책이다. 아버지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며 이제는 잊혀진 아버지의 글을 모아 책을 내는 아들이라니 왠지 부러운 생각이 든다. 게다가 내가 좋아하는 그네라는 가곡이 그의 할머니의 글에 아버지가 곡을 붙인 노래라는 사실에 새삼 한번 더 놀라게 된다. 어린시절 끊이지 않았던 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리워하는 아들의 마음을 담은 책이다.

금난새 지휘자의 아버지 금수현은 음악 미술 문학등 다방면에 재주가 많은 사람이었다. 그가 남긴 칼럼을 읽으려니 사회 문화 전반에 걸친 다양한 이야기들을 해학적으로 또는 심리적으로 철학적으로 다루고 있다. 시간에 대한 사람들마다의 관점, 여성에 대한 사회적 편견, 작명에 대한 이야기, 소매치기에 대한 이야기, 어린이 존중과 문명의 발달에 대처하는 사람들의 자세에 대한 이야기, 사람의 심리에 대한 이야기, 시간이라는 진정제등의 이야기가 마치 옛날 이야기처럼 들리기도 한다. 어린시절 금난새 지휘자가 밤을 세우며 들었다는 아버지의 이야기가 이랬을까? 이야기 자체가 무척이나 흥미진진하다.

금난새 지휘자의 글 역시도 마찬가지로 음악가로 살아온 자신의 살아온 경험들을 살려 써놓은 이야기들이다. 역시 그 아버지에 그 아들이라고 해야할까!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담은 글을 읽을때면 그가 얼마나 아버지를 존경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으며 자신의 음악을 배우고 성장하는 이야기에 지휘자의 굳센 의지를 엿볼 수 있으며 게다가 그의 음악이 좀더 쉽게 대중에게 다가가기를 바라는 마음과 음악을 하는 사람들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들이 엿보인다.

​아버지를 닮은 아들,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아들, 어떤 모습이거나 아버지와 아들의 교향곡은 아름다울 수밖에 없는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막막한 내일을 앞에 두고서도 곧잘 낙관하는 습관은 어느정도 이날에 빚지고 있다. 앞날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는 건 언젠가는 예상치 못한 좋은 일이 올 수 있다는 의미라고지난날의 내가 나를 토닥이는 것이다. 이번이 아니면 다음에라도, 언젠가는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즘은 책 제목만 읽어도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알거 같은 기분이다. 어쩜 책 제목을 이리도 잘 짓는지!ㅋㅋ

오늘의 좋음을 내일로 미루지 않겠습니다.​
라는 책 제목을 읽으며 좋음을 미루었던 일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감을 부인하지 못한다. 왜 무엇때문에 우리는 좋음을 자꾸 미루게 되는걸까? 저자의 일상을 살아가는 이야기와 에피소드를 짧지만 공감가게 그려 놓은 만화를 보며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된다. 같은 세계에서 함께 살아가지는 않지만 비슷한 이야기를 하는데도 전혀 다른 그런 이야기들에 공감할 수 있다는 사실이 새삼 놀란다.

시련의 끝이 있지만 또 시련은 오기 마련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부모의 일을 책임지려 하지말고 자신의 삶을 살아야 함을 이야기하고 운동을 해야한다는 생각에 이런 저런 운동을 시도하지만 늘 도중하차하는 것에 자책하는 대신 할때는 즐겁게 하자는 이야기와 하고 싶었던 일이지만 안맞는다면 당장 그만 두더라도 다음이라는 기회가 있음을 이야기하는등 자신의 살아온 삶과 영화속 이야기등으로 내게도 그러했던 날들을 끄집어 낸다.

길게 읽어야 하는 글 사이사이 짤막한 네칸짜리 만화가 쉼표처럼 다가온다. 유통기한은 끝났지만 아직 소비기한이 남은 우유를 빗대어 끝났다고 해도 아직 끝난게 아니라는 사실을, 일상의 분주함으로 다 좋자고 하는 일인데 오히려 하나도 좋지 않음을, 육지보다 늦은 바다의 시간을 떠올리며 자신 또한 늦더라도 자신의 속도로, 언제든 할 수 있다고 말하지만 정작 그 언제가 언제인지, 나보다 먼저 태어났을뿐 부모님도 나와 같은 보통 사람임을 깨달으며 살아가는 저자의 이야기들이 그렇게 살아가고 있는게 맞다고 등 토닥여주는 것만 같다.

우리말중에 참 많이 사용되지만 그 의미가 분명치 않은 말들이 몇 있다. 그냥, 아무거나 와 같은! 그런데 우리 삶은 정말 그렇게 그냥 하고 싶은게 있고 그냥 하게 되는게 있으며 아무거나 하고 싶어도 아무거나 못하는 때도 있다. 그렇더라도 맛있고 먹고 싶은 것을 먹고 좋아하는 것을 나중으로 마루지 않을 수 있다면 좋아하는 것이 더 좋아질 수 있음을 짤막한 일상의 이야기로 공감하게 된다.

요즘은 카드를 주로 사용하다보니 나는 현금이 생기면 봉투에 넣어 책장에 꽂아두고는 한다. 한참 까먹고 있다가 가끔 급하게 현금이 필요할때 찾아쓰게 되는데 그렇게 묵혀둔 좋음을 이제 하나둘 찾아 누릴 수 있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 칠교놀이 - 도형 0학년 수학
마런쿠 링 지음, 마르타인 린던 그림, 최인숙 옮김 / 이음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퍼즐놀이 좋아하세요?
아이들과 이 긴긴 겨울을 재밌게 보내는 책으로 고양이 칠교놀이 추천할게요! 어른도 아이도 재밌는 칠교놀이!

이 책은 2017년 네덜란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수학그림동화랍니다. 초등 수학의 핵심인 도형을 익히는데 도움을 준답니다. 게다가 다양한 동물들이 등장해 이야기를 끌어가는 그림동화책이라 아이들은 재밌게 도형을 익히게 되요! 무엇이든 만들 수 있는 일곱개 다양한 도형조각! 삼각형 사각형 다이아몬드등! 단 일곱개의 조각만 있으면 무엇이든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이 엄마인 저도 놀라워서 아이보다 어른이 더 재밌게 하게 되요!

그림마다 칠교 퍼즐 조각이 있어서 그대로 올려 맞추기만 하면 되니 쉽게 퍼즐놀이가 됩니다. 삼각형 크기가 달라서 아이들은 좀 헷갈려 할 수도 있지만 원래의 퍼즐과 다른 모양의 퍼즐이 나와도 틀린게 아니라 다른 포즈의 고양이가 될 수 있다는 사실만 알려준다면 실망하지 않고 끝까지 하게 됩니다.

고양이에게 집을 만들어주고 생선을 만들어주고 친구도 만들어 주다가 악어를 만들어 쫓기게 되는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져서 아이들에게 더욱 재미를 줍니다. 아이들이라면 고양이에게 무엇을 만들어 주고 싶을까요! 아이들의 생각도 엿볼 수 있고 또 사고의 폭과 창의력을 넓힐 수 있는 고양이 칠교! 고양이라서 더 좋아요!ㅋㅋ

​고양이가 정말로 원하는건 무얼까요? 그 정답은 책에서 만나볼 수 있답니다. 아이들과 이 추운 겨울을 집에서 재밌게 보내는 방법으로 칠교놀이 추천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