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별로 꽃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플로리스트의 에세이!
튤립의 반전 매력,
툴립 꽃잎이 뒤집어진 걸 본 사람만 아는
튤립의 또다른 매력!

반전이 있다.
나는 이 열린 얼굴을 보기 전까지는 튤립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더 생각할 것도 없이 이미 너무나 잘 알고 있는꽃이라고 믿었다. 크고 색이 선명한 몇 개의 꽃잎이 위를 향해 뾰족 솟아 있는 조금 맹숭맹숭한 봄꽃이라고만 알고 있다가 처음 튤립을 뒤집어보았던 날의 충격은 아직도 생생하다. 그 섬세하고도 복잡한 내면은 단번에 나를 매료시켰다.
튤립을 서늘한 곳으로 데려가면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입을 앙다문다. 나그네의 옷을 벗기는 것이 차가운 바람이아닌 따스한 햇살이었던 것처럼 다정하고 화사한 튤립의 얼굴은 따뜻함에만 반응한다. 로맨틱한 꽃이다.
- P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디오 소리는 어느 날은 내가 좋아하는 기린처럼 느리게 걸어 다니고, 어느 날은 토끼처럼 빠르게 뛰어다니다.
가 어느 날은 다람쥐처럼 구석에 들어가 눈만 내놓고 나오지 않는다. 이런 느낌은 다 식물이 만들어준다. 식물은그렇게 공간을 자기 식으로 디자인한다. 나는 착하게 식물이 하라는 대로 다 한다. 그럼 좋다.
- P26

식물과 라디오 사이를 뛰어다니면알게 되는 것들

식물과 라디오처럼 아름답게 어울리는 관계가 또 있을까.
그 둘의 사이에서 나는 가장 행복하다.
나는 라디오 듣는 것을 좋아한다. 집에 혼자 있는 시간에는 텔레비전보다는 라디오를 켜두는 편이다. 텔레비전을오래 켜두면 자꾸만 마음이 심란해진다. 자꾸만 쳐다보라고 소리치는 것 같아서 불편하기도 하다. 라디오는 고양이 같다. 보채지도 않고, 듣기 싫으면 신기하게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 P2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좋아하는 물건과 가볍게 살고 싶어 - 비울수록 아름다운 밀리카의 집 스타일리시 리빙 Stylish Living 23
밀리카 지음 / 싸이프레스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도 비우기를 배웁니다. 실천이 문제/좋아하는물건과 가볍게살고싶어

비워도 무방한 물건부터 접근하면 도움이 됩니다. 서랍 안에 굴러다니는유효기간이 지난 약품, 욕실 구석에 방치된 빈 샴푸통처럼 이미 쓰임이 다.
지만 자리를 차지하는 물건들이 꽤 있답니다. 이런 물건들을 정리하는 것만으로 집 안이 한결 쾌적해져 정리에 의욕이 생깁니다.
우선 너무 낡거나 고장이 난 물건부터 비습니다. 낡은 청바지와 신발은 그만큼 잘 신었다는 의미이니 고맙다는 인사와 함께 미련 없이 보냅니다. 수리비용이 새로 사는 것보다 훨씬 더 비싼 고장 난 시계도 비웁니다.
공간을 지나치게 차지하는 물건은 비우거나 부피를 줄입니다. 책상에 놓인도자기통을 비우고 심플한 필통 안에 필기도구를 넣습니다. 책상 공간이 한결여유로워집니다. 영양제를 모두 꺼내서 하나의 수납통에 모아봅니다. 부피가큰 포장 박스를 정리하고 본품만 남기면 공간에 여유가 생깁니다.
나도 모르게 늘어나기 쉬운 사은품과 샘플은 받은 즉시 정리합니다. 샘플로받은 화장품은 ‘나중에 여행 갈 때 써야지‘라는 핑계로 모아두곤 했는데 이제필요 없는 물건은 받지 않고 관심이 가는 품목은 바로 사용해봅니다. 식자재를 인터넷으로 구매할 때 같이 오는 아이스팩은 차곡차곡 모아두었다가 동네정육점 사장님께 드립니다.
쓰임새가 겹치는 물건이 많으면 어정쩡한 물건은 비웁니다. 에코백이 많아져 몇 개는 나눔을 하고 우산, 와인 오프너, 컵도 몇 개는 비웠습니다. 테이크아웃 할 때 함께 받은 일회용 수저는 가게에 돌려드렸습니다.
우리 부부가 먹기에 양이 많은 식자재가 있다면 컨디션이 가장 좋을 때 지인분들과 나눕니다. 식자재의 상태가 최상일 때 미리 여쭙고 부담 없는 양으로 소분해 드립니다.
반드시 거창한 물건을 비우는 것만이 미니멀 라이프는 아닐 겁니다. 당장비워도 무방한 장벽이 낮은 물건부터 살펴서 비우면 미니멀 라이프에 대한 부담감도 가벼워지고 집도 단정해집니다. 사소한 물건이라도 스스로 비움을 결정하고 오늘 실행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P9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음과 생각을 함께 키우는 독서교육[말하기 독서법]


글쓰기에 대한 어른의 욕심은 잠시 내려놓고, 아이가 말‘로 독 후감 쓰기를 대신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책에 대한 감상을 한결풍요롭게 즐길 수 있게 됩니다. 좋아하는 영화에 대해 친구와 이야기하고 나면 그 영화가 더 좋아지는 것과 비슷한 맥락이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눈에 담는다는 것은 마음에 프린트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풍경은 찍는 사람내면을 나타냅니다. ‘마음의 풍경입니다. 즉 내면의 풍경을 말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