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한 사람을 만나 사랑하게 되고 또 이별하게 되고,,,, 그리고도 순간의 기억들이 떠오르는 시간들! 그 시간들을 담아낸 한권의 책! 이건 내 숨구멍!

사랑과 이별의 아픔을 겪어본 사람이라면 쉬이 빠져들게 되는 문장들! 아니 지금 누군가에게 반하거나 혹은 열렬히 사랑하거나 이별을 겪고 있는 사람도 충분히 공감하게 될 짤막한 문장들이 가득한 책! 물론 쉽게 받아 들여지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그래서 좀 더 생각해볼만한 시간을 만들어주기도 하는 책! 여백이 많아서 진짜 숨을 쉬며 천천히 책장을 넘기게 되는 숨구멍 같은 책이 될수도 있을,,,,

누군가에게 서서히 빠져들게 된 그날의 기억! 이미 희미해졌을법도 한 첫만남 혹은 첫설레임의 순간은 분명 불분명하지만, 그래서 그때를 떠올리는 순간만큼은 마치 시간여행을 하듯 그 순간의 바람이 불어오는것! 나도 모르게 어느사이엔가 허락도 없이 사랑하게 된 그 순간의 추억은 예뻤고 설레었고 아름다웠으며 모든것이 충만했음을!

하지만 영원의 약속 같은 건 다 무시한채 이별의 순간이 찾아오고 마음과는 달리 서로가 멀어지게 되는 그때, 미워하는 마음, 원망하는 마음, 후회하는 마음등 무엇이 그토록 서로의 마음을 어긋나게 했는지, 그렇게 이별하고서야 소중함을 깨닫게 되고 좋았던 것들을 다시 되새기게 되고, 그리고서야 진짜 사랑했음을, 사랑이었음을 깨닫게 되는....

이별한다고 다 잊히는 것은 아님을,,, 이별 이후 문득 문득 찾아드는 사랑했던 순간들의 기억,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했던 공간과 순간들을 마주하게 되면 혹시나 만나게 되지는 않을까 하는 또다시 설레이게 되는 감정들, 하지만 이미 떠나버린 사랑을 되돌릴길은 없으니! 그때 그 순간은 이미 사라졌지만 함께 했던 곳이었기에 익숙하면서 동시에 이미 떠나버린 사랑이기에 낯설기도!

‘당신은 한때 누군가의 소중한 존재였고, 현재는 또 다른 사람들의 소중한 존재이고, 무엇보다 스스로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잊지 말길. 너를 만나게 된 건 큰 행운이었어.‘

사랑하고 이별하고 그리고 추억하고 축복하게 되기까지의 그 모든 순간의 것들을 짤막한 문장에 담은 한권의 책! 장황하게 늘어 놓은 구질구질한 글이 아니어서 좋은, 가벼운듯 쓴 글이지만 결코 가볍지 않고 그렇다고 아주 무거운것도 아닌 문장들을 곱씹으며 공감하게 되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암 선고를 받고 죽음이 다가오는 엄마가 갑자기 먹고 싶다는 단팥빵, 그 단팥빵 하나때문에 미국에서 28년이나 떠나살던 한국으로 오게 된 미르와 엄마, 단팥빵을 찾아 전국 방방곡곡을 수소문하다가 전설의 단팥빵이 있다는 나무개제과점에 이르렀지만 정작 그 빵을 만든 제빵사는 10년째 은둔중이다.

전설의제빵사를 찾아 엄마의 죽기전 소원을 이루어주고 싶은 미르, 그렇게 애타게 찾던 그 제빵사가 몇해전 미국에서 가이드하게 되어 잠시동안 인연을 맺었던 한 남자! 미르가 엄마 몰래 제빵사를 찾아다니는 동안 엄마 경희는 딸에게 미처 다 하지 못한 첫사랑에 대한 자신의 이야기와 미르의 출생과 단팥빵의 비밀을 편지로 털어 놓는다. 그리고 문제의 그 남자, 전설의 단팥빵 제빵사 윤정길이 미르를 만나 알 수 없는 감정에 휩싸이게 되는 이야기도, 세사람의 이야기가 번갈아 전개 된다.

미르의 설득으로 다시 단팥빵을 만들게 되고 드디어 그 단팥빵을 맛보게 된 엄마, 엄마는 그옛날 그때의 단팥빵을 맛보게 될까? 제빵사와 미르의 인연은? 드디어 단팥빵을 맛보게 된 할머니는 어떤 마음일까? 설마설마하지만 인연의 끝에 걸린 놀라운 결말! 세사람의 어긋나고 스치는 시간과 공간속에 얼키고 설킨 이야기가 꽃이 피기를 기다리는 시간처럼 애틋하게 그려지는 소설!

엄마의 기다림과 함께 단팥빵을 기다리며 읽게 되는소설! 생각지 못한 순간의 아름다움을 찾을 줄 아는 작가의 문장들이 참 신비롭게 다가오는 소설이다.

​˝모란이 제일로 예쁠 때는 말이지…… 보고 있지 못할 때야 그걸 알았어.˝

먼저 떠나 보낸 할아버지가 남기고 간 단팥빵 맛을 보고 싶어하는 할머니의 한마디, 어쩌면 이 소설속 단팥빵이 그런때의 꽃이 아닐까?




#도서협찬 #빵좋아하세요 #구효서장편소설 #소설추천 #빵소설 #단팥빵 #모란 #책스타그램 #book
#문학수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컬 꽃이 피었습니다 - 로컬 꽃을 피우는 발자취를 따라서
윤찬영.심병철 지음 / Storehouse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주, 군산, 영도, 속초, 장승포등 지역 상권을 살리는 청년 창업의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즘은 유명해진 맛집 카페 식당을 찾아가보면 분명 오래된 건물인데도 갬성을 살린 세련된 인테리어와 정감을 가득담은 공간들에 깜짝 놀라곤 한다. 그리고 젊은 사장과 직원들! 내가 나이를 먹은건지 아니면 세대가 바뀐건지 의아했는데 이제는 그런 청년창업이 마땅하다는 생각을 한다. 물론 거기에는 장년과 노년의 오랜 경험과 관심과 도움도 함께해야한다는 것도!

로컬꽃이 무언가 했는데 지역만의 특색을 살린 창업을 의미하는 청년 창업과 지역 상권을 살리는 로컬꽃! 서울에만 오래 머물러 살다보니 뭐든 쉽고 가깝게 찾아갈 수 있어 편했다. 하지만 나이들어가면서 점점 늘 그렇고 그런 시끄럽고 번화한 서울을 벗어나 서울과는 완전 다른 그 지역만의 특색을 담은 공간을 찾곤 한다. 서울에서 그나마 근거리에 있는 강화도로 속초로 군산으로 다니다보면 정말 독특하고 멋진 곳들을 만나게 되는데 이미 너무 유명해져 번잡하기는 하지만 특색있고 젊은 감각에 빠져들게 된다. 그런 공간이 만들어지기까지 어떤 역사를 거쳐왔을지 궁금하다면 ‘로컬꽃이 피었습니다‘를 추천한다.

공주의 봉황동과 반죽동, 군산의 개복동과 영화타운과 월명동, 부산 영도, 속초의 동명동과 교동, 거제의 장승포, 충북 청주와 충주와 괴산의 지역 특색을 살린 창업의 역사와 현재의 이야기를 담은 책! 누구도 시도조차 하지 못한 일들에 도전하고 성공과 실패에도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나아가는 이야기가 담긴 책이다. 서울 도심에만 집중되어 있는 예술과 문화의 씨를 가져다 잠자고 있는 지역 한가운데 버려진 땅에 꽃피우는 이야기에 왠지 희망을 보게 되는 기분이다.

오래된 건물들을 그대로 살려 카페를 열고 버려진 물건들을 주워다 추억의 책방을 열고 같은 뜻을 가진 사람들과 함께 축제를 도모하고 때로는 엇갈린 의견에 난감해지기도 하고 또 자금이 모자라 어려움을 겪기도 하지만 그렇게 힘든 과정을 거쳐 어떻게든 만들어진 공간에 찾아오는 손님들이 적든 많든 그저 행복하고 만족할 수 있는 지방의 로컬 창업! 작은 창업에 대한 불씨지만 온마음을 담아 숨을 불어 넣으면 불꽃이 일어 사방을 환하게 밝히게 된다는 사실을 엿보게 되는 이야기들이다.

문득 공주의 추억이 담긴 책방, 속초의 어느 카페, 군산의 영화 타운, 영도의 깡깡이 예술마을, 장승포의 마을 공방들을 조만간 찾아가봐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이제 막 꽃봉오리 맺힌 로컬꽃이 활짝 필 수 있도록!

*도서협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쓴다, 막쓴다, 대충쓴다,끄적인다, 휘갈겨쓴다, 되는대로 쓴다, 그냥 쓴다, 뭐든 쓴다 기타등등
그러니까 쓴다는 모든 의미를 다 갖다 붙여도 말이 되는 문장들이 가득!
때로는 말장난을 하는거 같다가도 어느새 진지한 국면에 빠져들고 또 반전을 주는 글이 참 짤막해서 단순할거 같은데 읽다보면 자꾸 뭔가가 꼬리를 물고 이어지듯 생각이 이어지는 이런 글이라니!
게다가 짧는 문장사이로 마치 파노라마처럼 장면들이 펼쳐지는 이 작가의 글,
읽을수록 재미지네!^^

달력 한장 넘겼을 뿐인데 가을이다. 그리고 비 온다.
풍경 소리가 울려 퍼지는 고즈넉한 산사와 따뜻하게 우려낸 차 한잔. 댓잎에 부딪히는 빗방울. 눈을 감고 꿈꿀 수 있다. 인간은, 동물도, 아마존의 아추아인들은 꿈꾸는 자의영혼이 몸을 떠나 꿈을 꾸는 동식물의 영혼과 교류한다고믿는다,라는 얘길 읽었다. 그 꿈속에선 모든 존재가 인간의형상을 하고 있고, 그러니까 꿈을 꾸면, 개 짖는 소리가 사람이 말하는 소리이다.
- P12

나는 쓰고자 하면, 온종일 뭘 쓸지 고민한다기보다 종
일에 걸쳐 쓰고 싶은 게 떠올라 고심하는 편이다. 가끔은종일을 넘어, 잠결에도 쓰고 싶은 걸 생각하고(이쯤 되면약간 병 같고), 메모하고, 다시 잠들지 못해 뒤척이며 머릿속으로 여러편의 글을 적어본다. 그럴 시간에 일어나 쓰겠다, 하는 사람도 있을 텐데… 나도 그런 기상을 생각 안해본 건 아닌데, 그 순간 이런 생각이 따라붙는다. 무슨 부귀영화를, 출근도 해야 하는데, 지금 쓰기 시작하면 몇시간이나 쓰려나, 쓰다 말면 아니 쓴 것만 못하고, 다시 잠을 청해볼까, 아! 지금 이 상황을 글로 써보면 어떨까, 비전업 작가의 애환을 알아주세요, 징징대볼까,  - P50

행복에도 크기가 있을까?
행복에 관해 자주 생각하는 요즘이다. 크고 무거운 행복이 아니라 작고 가벼워서 어디든 들고 갈 수 있고, 언제든 버릴 수 있고, 누구와도 나눌 수 있는 행복. 시시한 생각이지만, 창문을 활짝 열고 방바닥에 누운 채 생각에 생각을잇다보면 이거 꽤 행복한걸‘ 하고 어깨를 으쓱하게 되기도한다. 행복을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행복에 이르노니. 엄청근엄하게 말한다면, 그런 주제를 담은 무수한 글들처럼 듣는 사람의 맥이 탁 빠지겠지? 하지만 맥 빠지는 행복도, 있을 수 있는 행복.
- P9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