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5 (완전판) - 세븐 다이얼스 미스터리 황금가지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5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서남희 옮김 / 황금가지 / 200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크리스티 여사의 소설을 읽다보면 겹치는 인물이나 집 등이 있다.이 소설은 <침니스의 비밀>에어 나왔던 침니스의 저택과 그곳의 주인인 캐터햄 경과 그의 딸 번들과 함께 배틀이 등장을 한다. 전작에서도 캐터햄 경은 침니스의 저택을 팔던가 아님 임대나 다른 용도로 누군가 사용했으면 하는 바람을 비췄다.이 소설에서는 레이디 쿠트가 잠시 임대하여 사용하던 중에 기묘한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침니스 저택에 온 손님 중에 게리 웨이드가 아침마다 늦게 일어나 손님들은 그를 골려 주려는 목적으로 알람시계를 산다.모두 여덟 개의 알람 시계는 그가 잠든 후에 머리 맡에 아무렇게나 놓여지는데 다음 날 시계들은 요란하게 울리는데 그가 일어나지 않아 방에 들어가보니 그는 이미 죽어 있다.그의 죽음에 득을 볼 사람은 누구이며 여덟 개의 시계중에 일곱개만 나란히 있던 이유와 그가 요즘 죽어야 할 이유가 없었는데 죽었다는 것,그의 죽음과 관련하여 번들은 외출을 하다 의문의 죽어가는 사나이와 마주하고 그의 마지막 말인 '세븐 다이얼스.지미 세시저'라는 말에 의문을 품고 사건에 적극적으로 뛰어 든다.

저택의 주인인 캐터햄 경은 살인사건도 딸이 말괄량이처럼 뛰어 다니는 것도 좋아하지 않지만 그리 관심도 두지 않는반면 번들은 무척이나 적극적이며 모험심까지 있는 여성으로 표현이 되어 재미를 준다.적극적인 번들에 비해 남자들은 바보나 멍청하게 표현이 된다.그런 그들이 가면 뒤에 무엇인가를 숨기고 있는 것 같다.그것을 밝히기 위해 번들은 누구보다 열심히 열성적으로 뛰어 다니며 사건의 핵을 짚어 나간다.

두 살인사건은 과연 무엇을 숨기고 있고 '세븐 다이얼스'의 비밀은 무엇인가.번들의 각고의 노력 끝에 세븐 다이얼스에서 열리는 비밀회의를 알아내게 되었지만 그녀가 파악하고 있는 구성원과 그 의미가 맞는 것인지.끝까지 긴장의 끝을 놓지 못하게 하지만 역시나 이 소설에도 로맨스를 등장시켜 살인사건을 파헤쳐 가는 중에 묘한 줄타기 느낌을 준다.살인사건이 해결 될 즈음 한커플의 로맨스도 이루어지고 어떤 이들은 사랑으로 맺어진 듯 보이다가 다른 방향으로 회전을 한다.

크리스티 여사의 소설을 보면 살인사건이 일어나면 여자들이 더 호기심도 많고 용감하게 뛰어 드는 경우도 많다.마플 여사는 사건에 직접 관여하지 않고 뜨개질을 하며 이야기만 들어가면서도 범인을 추리하거나 인간의 심리를 꽤뚫어 보는 것을 보면 크리스티 여사 자신의 모습을 투영한 것은 아닌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이 소설에선 겉으로 보기엔 천방지축 같지만 번들의 재치와 뛰어난 판단력이 다른 무엇보다 소설을 재밌게 해준 듯 하다.이 소설에서도 역시나 인간의 욕심이 살인을 부르고 화를 부른다.만족의 끝을 모르는 인간의 욕심 그 말로를 향해 가는 이들의 숨바꼭질을 여사는 날카롭게 파헤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