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에지웨어경의 죽음 - 애거서 크리스티 34 - 에지웨어 경의 죽음 황금가지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4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노지양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애거서 크리스티 여사의 추리소설은 정말 읽을때마다 재미가 있다.이 소설은 에르큘 포와로가 활동하는 소설로 유명 여배우 에지웨어 경의 부인(제인)이 한밤중에 집으로 와서 남편을 살해하고 사라지는 이야기다.하지만 그녀는 그 시간에 13명이 모인 만찬에 있어서 살인자에서 제외되고 만다.

에르큘 포와로는 용의자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알리바이를 하나하나 들추어 나간다.의문점은 에지웨어 부인이 만찬과 남편이 살해되던 시간에 똑같이 있었다는 것과 그녀가 만찬장에서 확인전화를 받았다는 점,에지웨어경의 죽음을 파헤치던중 에지웨어 부인역을 똑같이 소화해내던 연극배우(캐롤타)가 수면제를 먹고 자살을 한다. 그녀의 가방에 있던 금빛 작은 지갑과 안경. 포와로는 그녀의 죽음을 에지웨어 경과 비슷한 시간에 놓는다.

사건은 점점 미궁으로 빠져 들면서 혹시나 그녀가 남편이 이혼을 해 주면 결혼을 하려던 파리에 있는 머튼 공작이며 에지웨어 경의 딸과 조카 그리고 비서에 이르기 까지 모든 사람들이 용의선상에 놓인다.에지웨어 경을 살해 했다고 여겨지던 캐롤타의 가방에서는 제인의 가발과 화장도구등이 발견되어 그녀가 제인으로 변장을 하고 집으로 들어간 것으로 추정을 한다.

소설은 헤이스팅스가 이야기를 해 나가듯 하고 포와로의 날카로운 직관과 의문점들이 빛을 발하며 점점 풀어나가는듯 하면서도 계속 의문점을 남긴다.크리스티 여사의 소설은 읽다가 그만둘 수가 없다.손에 잡는 순간부터 놀라운 속도로 읽어나가게끔 독자를 그녀의 완전환 트릭에 걸려들게 만든다.그러면서 범인이 누군가 계속 생각하게 만든다.

연기자 브라이언 마틴인가 하고 생각하는 순간에 조카인가 하게 하고 딸 마시인가 하게 의심을 하게 만든다.그러면서 큐브는 돌고돌아 하나씩 맞추어 가며서 포와로가 풀어내는 해답에 걸려들면 정말 완벽하게 들어맞는 큐브처럼 살인사건은 독자가 생각지도 못한 살인자를 지목하며 살인자가 빠져 나올 수 없게끔 그의 올가미에 가두고 만다.처음부터 살인자에서 완벽하게 제외 되었던 제인,에지웨어 부인을 눈여겨 보아야 한다.13인의 만찬에서 제일 먼저 나간 도널드 로스의 죽음과 그의 말에서 사건을 완전하게 맞춘 포와로 그에게 박수를 보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