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 완독 기념 칭찬과 축하를 이미 받았는데, 현재 홀드 상태다. <캘리번과 마녀> 때문이다. <캘리번과 마녀> 얼마나 재미있는 책인지 말로 수가 없다. 변명이 아니다. 정말 어마 무시하게 재미있고 유익하며 놀라운 책이다. 이런 책을 이렇게 늦게 알게 스스로를 탓하고 미워하고 원망하는 가운데, 크리스마스는 점점 다가온다. 무슨 일이 있어도 <2 > 올해의 마지막 책이 되는 경우는 막아야만 하는데, 나는 이미 올해의 마지막 책을 찜해 두었기 때문이다. 




시작은 역시나 페미니즘인데, 나는 페미니즘 공부에 도움이 될까 하여 syo님에게 프로이트 책을 추천해달라 부탁했다. 기초/초급/기본인 수준을 알고 있고, 친절할 뿐만 아니라, 진정한 실력자인 syo님은 빛의 속도로 내게 권의 책을 추천해 주셨다. 




















syo님의 추천이라 믿고 읽으면 되겠기에 바로 도서관에 책들이 구비되어 있는가 확인을 하고, 대출이 가능한지 클릭에 클릭을 더하던 찰나였다. 바로 !!! 프로이트 전집 중에 이런 책이 있다는 알게 됐다. <늑대 인간>, 세상에… ‘늑대 인간이라니.  



늑대 인간,이라는 제목을 보자마자, 늑대인간 뱀파이어류를 좋아하는 다정한 친구가 생각났는데, 나는 혼자서 감당하기 어려운 <늑대 인간> 주는 웃음을 묵묵히 간직하고, 목차를 둘러본다. 세상에! 늑대 인간보다 개성 강한 캐릭터가 존재하고 있었으니, 그건 바로 < 인간>. 세상에, ///  



인간. 하면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 (나만 그렇다고 하면 나는 혼자 그러려니 하겠지만) 그래서 결심했던 것이다. 올해 마지막 책은 무조건 책이다. 프로이트하면 늑대인간이요, 늑대인간 하면 인간, 인간 하면 쥐구멍. 쥐는 쥐구멍으로. 직진. 고고.  






크리스마스 이브 기분을 내려고파리 나무십자가 소년 합창단 공연을 보고 있다가, 아이들 손에 들려진 촛불을 본다. 작년 겨울, 그리고 올해 3월까지도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들었던 촛불과 촛불들을 떠올리는 나뿐인가

겨울, 뜨거웠던 함성과 명랑한 피리 소리와 힘찬 행진의 소리를 전할 없어 아쉬울 뿐이다. 

















예수님은 평생 가장 선물이시고,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다. 

그래도 매해...  나는 아이처럼 선물을 기다리는데, 

올해는 크리스마스 선물이 필요 없을 같다.


이미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았다. 데헷! 

메리 크리스마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7-12-24 23: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어어어어어어ㅓ어어 다 읽으셨어요?!?! 축하합니다! 저는 사무실에서 책을 안가져왔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17-12-25 12:39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 그러니까... 저...
저는 <캘리번과 마녀>를 줄창 읽고 있어요. 그러니까요...
다락방님, 메리 크리스마스~~~^^

수연 2017-12-25 10: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리 크리스마스 단발머리님_ :)

단발머리 2017-12-25 12:38   좋아요 0 | URL
야나님도 메리 크리마스요~~~
새해에도 어디 가지 말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