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금살금 읽었는데, 196쪽이다.

 


가부장제의 기반을 흔든 기념비적 저작’, ‘여성 해방 운동의 바이블’, ‘현대 페미니즘 운동의 정전이라는 문구가 조금도 부족하지 않다. 페미니즘 책을 요만큼 읽은 사람의 한가지 생각으로는, 더 빨리 읽었더라면 페미니즘을 큰 틀에서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을텐데,라는 아쉬움이 있고, 다른 한편으로는 지금까지 읽어왔던 책들을 정리하기에 딱 적당한 시기구나, 하는 생각도 든다.

 


페미니즘 책은 내용만큼이나 책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대한 서사가 흥미롭다. 벨 훅스는 남자들 그리고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 안내서가 나오기를 오래도록 기다렸지만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결국 이 책을 쓸 수 밖에 없었다모두를 위한 페미니즘』에서 말했다. ‘이름 없는 문제를 파헤친 『여성성의 신화』가 어떤 잡지에서도 지면을 얻을 수 없어 베티 프리단이 직접 책으로 낼 수 밖에 없었다는 이야기 역시 유명하다.

 


이 책도 그렇다. 1990년 터치스톤 출판사 서문은 이렇게 시작한다. “모든 건 내가 해고되었기 때문이었다(16)”. 박사 학위를 받기 위해 외국어 시험과 종합 시험에도 합격하고, 논문 개요도 다 잡아놓은 상태였던 케이트 밀렛은 컬럼비아 대학의 파업에 동참했고, 그 일로 인해 다른 젊은 강사들과 마찬가지로 해고되었다.


 

나는 영원히 아카데미의 성벽 바깥에 있어야 할 것이다. 직업을 잃었으니 말이다. 하지만 여전히 그 망할 논문은 쓸 수 있었다. 그래서 나는 썼다. …. 나는 혼자였다. 후미오는 시간제 보수를 받고 페르시안 미니어처를 그리러 갔다. 온종일 할 일이 없었다. 그래서 조각하듯 이 글을 쓰기로, 재미 삼아 한번 놀아 보기로 했다. (19)

 


그러니까 학교에서 쫓겨났고, 심사 받을 가능성도 없는 논문을, 재미 삼아 놀듯이 써 보기로 했고, 그렇게 박사 논문을 썼다. 그게 바로 이 책이다. 훗날 최초의 페미니즘 문예 비평으로 평가될 <성 정치학>은 이렇게 쓰였다. 예상치 못한 실패와 좌절에도 실망하지 않고. 재미 삼아 노는 것처럼. 너무 혁명적이라는 비난에 직면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을 떨쳐내고. 당당하게 그리고 꼿꼿하게.

 

 

가부장제 사회에서, 가부장제가 지배하는 사회에서, 여성이 남성과는 다른 계급에 속한다는 사실은, 상식의 측면에서는 이해하기 어렵다. 남성이든 여성이든 마찬가지다. 남자와 여자는 다를 뿐이고, 그 차이라는 것은 자연적인 것이며, 각자에게 맞는 자리가 존재한다는 신념이 상식의 범위다. 페미니즘은 남녀를 분열하게 만드는 위험한 사상이며, 나는 여자를 좋아하지만 페미니즘에는 반대한다는 의견을 자랑스럽게(?) 표명하는 사람들도 그 상식의 범위 내에서 사고한다. 그런 상식들이 현재는 일반적이고 안전한것으로 인정받는다. 이런 상식(?)’을 가진 사람들에게 남성과 여성이 다른 계급에 속한다는 사실을 이해시키는 일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남성에게도 그렇고 여성에게도 그렇다.  

 


여성은 계급 구조에서 투자 대상이 되지 못한다. 그러나 지배자에게 생존을 기생하는 집단이 그러하듯, 여성 역시 잉여에 의존하여 살아가는 의존 계급이라는 사실을 이해해야 한다. 그리고 종종 여성은 주변적 삶을 살고 있으므로 보수적이 된다. 같은 상황의 모든 사람들(노예는 고전적 사례라고 할 수 있겠다)처럼 여성도 자신을 먹여 살리는 사람들의 부와 자신의 생존을 동일시하기 때문이다. (96)  

 


노예 해방 운동이 여성 운동에 미친 영향에 대한 서술(171)과 자유주의 페미니즘의 참정권 운동의 의의와 한계에 대한 설명(178)이 인상적이다. 다른 사람(흑인 노예)을 돕는 가운데 자신들의 불행한 위치를 깨달은 백인 여성 선구자들. 그들의 열정적인 투쟁을 통해 여성도, 어리거나 나이 들었거나, 미혼이거나 기혼인 사실에 상관없이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되었다.

 


<3부 문학적 고찰>에는패니와 애니』의 <목사의 딸들>로 내게는 좋은 추억을 간직한 D.H. 로렌스의 작품에 대한 연구가 이어진다. 『채털린 부인의 연인』에서 시작되어아들과 연인』, 『무지개』와사랑에 빠진 여인들』까지 로렌스는 한결 같다. 매우 단호하게 프로이트적이며 실제로도 그렇다.(483) 그의 소설 속 남자는 모두 아름답고 완벽하며, 여자는 그런 남자에게 속수무책으로 반한다’. 복종을 강요하는 폭압적인 남자의 요구에 여자는 스스럼없이 순종하는데, 대체로 남자의 남성성과 그 상징물, 구체적으로는 그것에 항복한다.  

 


피가 거꾸로 솟는다는 표현은 물론 성적 흥분과 발기에 대한 로렌스식 상투어다. 대수 수업은 둘의 관계를 보여주는 일종의 상징이다. 고통이나 굴욕을 느끼는 미리엄의 모습(그녀는 나중에 이 두 감정이 솟아오른 상태에서 폴에게 처녀성을 바친다)은 폴이 느끼는 매력의 정수다. … “미리엄의 진지하고 말 없는, 말하자면 표정 없는 얼굴을 보면 폴은 다시 그 얼굴에 연필을 던지고 싶은 욕망을 느꼈다.(…) 그리고 미리엄이 그에게 불러일으키는 격렬한 감정 때문에 그는 그녀를 찾았다. 어원상 (그리고 아마 저자의 심리 속에도) ‘연필pencil’남근penis’이 결부되어 둘은 모두 배움이자 처벌의 도구라는 사실을 독자는 불편하게 깨닫게 된다.(496)

 


연필과 남근이라. 저번주부터 읽고 있는 이 책아무튼, 연필』에서도 연필과 남근이 나란했다.



 

 















남근을 떠올리니, 휴대용 남근 챙기는 어떤 사람이 떠오르고.

 


나에게 펜은 필요할 때 바로 손에 쥘 수 있는 휴대용 남근이다. 지난 30년 동안 학생들뿐만 아니라 동료 학자들 앞에서 강의할 때에도 나는 내 권력을 행사하기 위해 펜을 꼭 쥐곤 했다. 특히 경력 초기, 아무런 자격없던 시절에는 종종 관절이 하얗게 보일 정도로 펜을 꽉 쥐었다. (『남근선망과 내 안의 나쁜 감정들』, 26)

 









이렇게 다시 프로이트에게 간다. 어제 페이퍼도 프로이트였는데, 오늘의 마지막도 프로이트다. 가을이라 풍년인가. 프로이트 풍년이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연 2020-10-20 00: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기저기 곳곳에 프로이트...... 연필 읽고 싶은데 제 책은 왜 안 오는 걸까요? 단발머리님........ 성 정치학 왜 이렇게 많이 읽으신 건가요-.- 저는 이제 다섯 장 읽은;;;

단발머리 2020-10-20 20:21   좋아요 0 | URL
아니 그러게... 왜 연필이 수연님에게는 안 가는 걸까요? 알라딘 요즘에 좀 많이 풀어졌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성 정치학 너무 좋네요. 도끼 같은 책들이에요, 페미니즘 책들이, 제게는요.

다락방 2020-10-20 08: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니 단발머리님, 성정치학 언제 거기까지 가셨어요.. 저는 서문 읽다 멈춘 상태인데..아아 세상에 읽을게 왜이리 많은건가요..

저는 그런데 여전히 잘 모르겠어요. 연필에서 휴대용 남근을 떠올리는게, 어원이 페니스에서 왔다한들, 정말 그런건가요? 길쭉한 거 무조건 성기로 환원하는건 아닌가 싶고요. 왜냐하면...저는 요즘 가을이라 자켓을 입고 있는데 주머니가 있고..너무나 편하게 형광펜 넣고 다니거든요. 지하철에서 책 읽을 때는 한 손에 형광펜 쥐고 읽어요. 다른 부서 갈 때도 자주 펜을 가지고 움직여요. 제가..남근을 가지고 다니는걸까요? 프로이트도 로렌스도 .. 너무 이상해요. 그리고 그 문장 보고 연필에서 페니스를 연결짓는 것도 저는... 지나치게 과한 해석이 아닌가 싶어요. 정말 그런걸까요? 전 이런 해석들을 통 믿을 수가 없어요... ㅠㅠ

단발머리 2020-10-20 20:38   좋아요 2 | URL
조금 읽었다고 생각했는데, 그리고 아직도 많이 남아있지만 벌써 이만큼 왔네요^^

전 연필에서 휴대용 남근을 떠올리고 연필의 어원이 페니스라는 이야기가 좀 과한 해석이지 않는가 하는 다락방님 의견에 동의해요. 위의 문장들은 제 의견 아닙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만, 다락방님 댓글을 읽으니까 오히려 그 생각이 더 그럴듯 하다고 여겨져요.

저는 요즘 고운 연두색 스타빌로 형광펜을 사용합니다. (친구가 선물해줬죠) 우리는 책 읽을 때 왜 형광펜을 쥐고 읽을까요? 형광펜은 어느 때 사용할까요? 중요한 부분, 의미있다고 생각되는 부분에 밑줄을 긋기 위해서잖아요. 생각의 완성이라 할 수 있는 책 앞에서 또는 책 안에서, 우리는 우리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을 결정하잖아요. 형광펜을 긋는 행위를 통해서요. 형광펜(혹은 연필)이 상징하는 게 그런 게 아닐까 싶어요. 중요성을 가늠하고 그것을 내 것으로 받아들이는 결정의 이 쪽과 저 쪽을 구분할 수 있다는 것이요. 오랫동안 여성들에게는 형광펜이 없었죠. 남자들이 중요하다고 하는 것에만 형광펜을 그을 수 있었죠. 이젠 가능하죠. 우리는 책을 읽고, 형광펜으로 줄을 그으며, 말 그대로 책을 해체하고 새롭게 구성할 수 있으니까요. 저는 이렇게 이해합니다.

로렌스는 정말 이상해요. 며칠을 연속해서 만났더니 프로이트는 조금씩 좋아지는 면도 있고요. 사람 일은 역시 알 수가 없습니다.

비연 2020-10-21 13: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성정치학> 받아만 두었는데, 벌써 그리 진도가 나가시다니. 아직 펼쳐보지도 못했고.. 프로이트도 아직 못읽었고.
전 예전에 프로이트를 읽을 땐 사실 썩 내키지 않았더랬어요.
이 사람, 정말 기발하긴 한데 너무 한 방향 아냐? 라는 의구심을 지울 수가 없었거든요
그러니까 어떤 건 기똥차게 맞는데 또 어떤 건 너무 자의적이고 너무 억지고.. 해서 읽기 싫어지기도 했었거든요.
어쨌든, 대단한 사람이다, 세상의 인식을, 패러다임을 획기적으로 바꾼 사람이란 측면에서 관심이 가는 건 사실. (이런 사람 좋아하는 비연) 이번 달 책은 다 읽을 수 있을지. 정말 한숨만 푹이네요.

단발머리 2020-10-22 10:23   좋아요 0 | URL
생각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생각보다 무척 진도가 잘 나가는 책입니다. 읽어보시면 무슨 말인지 이내 아실거에요.

비연님의 너무 한 방향 아니야? 이런 생각 저도 100% 동의하구요. 프로이트 저도 별로라인데 이번달에 좀 생각이 바뀔까 하고 있어요. <프로이트 패러다임> 시작하는 글 읽는데, 우리는 아직도 프로이트 시대만큼 인간에 대해 잘 알지 못 한다, 뭐 이런 이야기인데 딱 맞는 말인것 같고요. 암튼 점점 알아가고 싶은 스타일입니다.
벌써 <사람, 장소, 환대> 다 읽으셨으니까요. 화이팅!!! 제 꺼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