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장소, 맥락은 기억나지 않지만 또렷이 기억나는 “20세기의 교양이 도스토예프스키라면 21세기의 교양은 뇌과학이라는 문장. 교양하고는 거리가 멀지만 아는 것이 없어 알고 싶고, 아는 것이 없어 궁금한 관한 책을 펼친다. 도서관에서 빌려온 책이 이렇게 책일 , 게다가 상호대차한 책이 이렇게 책일 , 쾌재를 부르는 사람. 진정한독서가 되기는 아직도 한참 멀었나 보다. 진정한 독서가는 책을 읽는 사람이 아니라, 책을 사는 사람이라고, 그래서 다른 , 다른 좋은 책이나오게끔해주는 사람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내게는 아직도 움베르트 에코식 강박이 강렬해 아침에는 집중이 필요한 , 밑줄을 그으며 읽는 , 공부라는 느낌이 나는 , 일테면 성경, 페미니즘 관련 도서, 영어책 등을 읽고, 오후나 저녁, 주말에는 편하게(?) 읽을 있는 , 책상 혹은 식탁이 아니라 소파에 앉아서/누워서 읽을 있는 , 소설, 에세이류를 읽는 보통인데, 오늘 아침엔 왠지 『나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읽고 싶다. 책이라 그렇다. 







의식은 명료했지만 몸이 제대로 말을 듣지 않았다. 저절로 손과 팔이 앞뒤로 흔들리고 몸통과 엇갈리는 것을 보고 있자니 몸이 정상적인 인식 기능을 잃어버린 듯했다. 긴밀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던 몸과 뇌의 연결에 문제가 생긴 것이 분명했다. (참고로 책에 등장하는 모든 그림은 왼쪽이 뇌의 앞부분이다.) (23) 




도서관 3 커피숍 이전 사장님은 너무 친절하셨는데 설명하기 어려운 오묘한 맛의 카페모카를 연달아 내놓으시더니 가게마저 금방 내놓으셨다. 사장님은 친절하신데다가 커피와 샌드위치, 파니니 등이 하나같이 모두 맛있다. 나만 그렇게 느끼는게 아니라서, 아침, 점심, 오후 어느 때든지 도서관 3층은 항상 사람들로 북적댄다. 커피를 좋아하되 종종 카페인 부작용 증세가 있는 나는, ‘반샷 넣고 싶어, 반만 넣어주세요라고 부탁드린다. 의도는샷을 반만 넣어주세요!’인데 사장님은, 그럼 우유를 넣어 드릴께요’라고 응대해 주셔서 커피값도 저렴한데 매번 죄송하다. 



오늘도 카페라떼를 받아들고고맙습니다대신 먹겠습니다 뻔했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어떤 말이 적합한 말인지 모르겠다. 문장 마음을 표현한 말이기는 하다. 

고맙습니다, 사장님. 마실께요.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03-20 10: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 놋북 뭔데 저렇게 키보드가 예뻐요??????????????????????

단발머리 2019-03-20 10:59   좋아요 0 | URL
맥북이에요. 맥북은 키보드 감촉이 괜찮아 키스킨 안 해도 된다는데, 전 과자 부스러기 자주 떨구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런 사람인지라 핑크로다가 입혀주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19-03-20 11:02   좋아요 0 | URL
저도 맥북인데... 저런 키스킨이라니.... 저런 건 어디가서 사는건가요? @.@
(너무 페이퍼랑 따로 노는 댓글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렇게 써놓고 검색해서 찾았어요! 레인보우 색도 있네요. 예뻐라..

단발머리 2019-03-20 11:08   좋아요 0 | URL
저 살 때는 무지개스킨 없었거든요. 근데 지금 잠깐 보고 왔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무지개 새로 나왔나 봐요.
한영자판 같이 나온것도 좋으네요. 예뻐라~~

북플에서 <5년 전 오늘, 단발머리님이 재미있게 읽은 <여덟 단어>에 남겨주신 글>이라며 포스트 올려줬는데, 거기에도 다락방님 댓글 있네요. 그 때 우리는 안나 카레니나 이야기를 막 우아하게 나누었드랬습니다. 어제 같은데.... 5년 전이래요^^

다락방 2019-03-20 11:09   좋아요 0 | URL
안나 카레니나 이야기 나누는 우리라니.. 아 우리 너무 근사한 거 아니에요? 멋져.. 😍

단발머리 2019-03-20 11:12   좋아요 0 | URL
근사하고, 우아하며, 아름답고, 활기차며,
진지하고, 사색적이며, 발랄하고, 명랑합니다.

우리 댓글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연 2019-03-20 14: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 아름다운 음성이 들리는듯 하오.
아름다운 다락방님도 여기 오니 함께 볼 수 있네요.
여전하시네요, 두 분의 위트는. :)

단발머리 2019-03-21 08:29   좋아요 0 | URL
아, 수연님!!! 반가워요!
알라딘 가봐야겠다, 이런 기특한 생각, 조금 늦은감이 있지만!!
너무너무 잘 했어요, 아주 잘 했어요!!

보슬비 2019-03-22 07: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카페 사장님 흥하시길~~~ 항상 마음에 드는 카페나 음식점 발견하면 그 지역 대표 맛집이 되길 빌어요. 어제는 컴 사진들 정리하다가 맛집 정리된 사진들을보니 2015 년에 찍은 사진들중에 아직까지 유지되서 찾아가는곳도 있지만 사라진곳도 있어서 아쉬운마음에 사진들 정리했네요.😭그 맛을 볼수 없어 진짜 아쉬워요.

단발머리 2019-03-22 12:25   좋아요 0 | URL
맞아요. 맛집들이 항상 그 자리에서 그 맛을 지키며 영업한다는게 사실 일부러 찾아가는 모든 사람들이 고마워할일인것 같아요.
요즘은 하도 금방 나타났다가 금방 사라지니까요. 단골 의미도 많이 옅어져 가는 듯 해요.

저희 동네 3층 도서관 카페는 오래오래 흥할것 같아요. 바지런하시고 친절하시고 맛도 좋고, 사람들도 잘 기억해주시고...
잘 되는 집, 흥하는 사장님의 조건을 모두 갖추고 계십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