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동안 집이 팔렸다. 사람들이 집을 구경하러 오면 집의 장점에 대해 열거해야 했는데, 죽을 사자 4 2, 404호의 단점을 극복하기에 다른 장점들은 너무 작았다. 나는 극장점을 말하기로 했다. 저기 바로 밑에, 도서관이 있어요. 새로 지은 도서관이라서 책이 거예요. 집값을 깎아준다는 말도 아니고 그게 무슨 말이냐. 보러 사람들을 멘붕에 빠지게 하기에 충분했다. 우리집은 좋아요, 도서관이 가까워요. 



바로 동네로 이사를 했다. 이사를 오자마자 어린이도서관이 개관을 했다. 역시나 도서관, 책이었다. 어린이도서관이라 어른들(?)책은 없었지만 그래도 괜찮았다. 제게는상호대차 있습니다. 1) 알라딘 <읽고 싶어요>에서 신간 포착 2) 가까운 도서관에 희망도서 신청 3) 부결 - 동네에서 제일 도서관에서 0 0 구입예정임을 안내 받음 4) 0 0 동네에서 제일 도서관 신착도서 검색 5) 어린이도서관으로 상호대차 신청 6) 책과의 조우.












그래서 집에는 신간이 넘친다. 『호르몬의 거짓말』도 있고, 『뒤에 여성들에게』도 있다. 완전 신간 아닌 중간 신간도 있다. 『철학하는 여자가 강하다』도 있고 하이드님 서재에서 알게 코르셋 : 아름다움과 여성 혐오』도 있다. 읽기만 하면 된다. 








하지만 당장 읽을 책은백래시』. 



백래시는 ‘10 대여 이벤트 있을 도원결의/유비관우장비조자룡건적씨/다락방님이 권하셔서 구입해 두었다. 저번 주에 워밍업 차원에서 다시 살펴보니 하이라이트 놓은 부분은 많고, 생각은 서로 연결되지 않아 처음부터 다시 읽어야겠다는 생각을 잠깐 했다. 혹시 이북으로 계속 읽기 불편할까 종이책을 살까 하는 생각과 저렴한 가격에 아름다운 표지를 장착한 원서를 구입할까 하는 생각 사이에서 고민중이다. 문제는 『Backlash』 『The Feminine Mystique』, 『The Second Sex』, 『Sexual Politics』, 『Against our will』 같은 운명에 처하지는 않을까 하는 슬픈 예감. 




































어제부터는 제니 한의 『The summer I turned pretty』 읽고 있다. 나는 페미니즘 책을 너무 좋아하지만, 가끔, 아주 가끔은 읽는 일이 힘들어, 가벼운 마음으로 읽을 책이 , 필요하다. 태어나서 첫번째 여름부터 매해 여름을 함께하는 엄마의 단짝친구 Susannah 아줌마의 아들 Conrad Jeremiah. Belly 좋아하는 사람은 Conrad이고 Jeremiah 마음에 맞는 친구다. 여기까지 읽었다. 아직 재미라는 친구는 만나지 했다. 







내일은 말일이라 모아둔 ebook 적립금으로 이북을 사는 날이다. 매달 리처를 구입했었는데, 이번달은 리처를 미뤄두고. 














그녀와 만나기로 했다. 리베카 솔닛. 『이것은 이름들의 전쟁이다』. 

내일 시간쯤, 아마도 리베카 솔닛을 읽고 있지 않을까, 

하는 즐거운 예감 혹은 행복한 상상.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8-10-30 2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아 코르셋도 준비하셨고 솔닛도 하실거라니!!! 세상 부럽습니다!!!

단발머리 2018-10-30 21:14   좋아요 0 | URL
준비운동은 대충 되었고 이제 읽기만 하면 되겠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겨울김장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읽을 양식을 준비하는 우리의 도원결의 리딩클럽!!!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북깨비 2018-10-31 03: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서관이 가까운 집 최고네요!

단발머리 2018-10-31 06:47   좋아요 1 | URL
네, 북깨비님~~ 제가 뛰어서 가면 3분 정도 걸리니까요. 가까운 거리가 맞지요.
전 그게 우리집의 좋은 점이라고 생각해요. 동의하는 사람은 많지 않지만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다락방 2018-10-31 07: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런데 제니 한의 책..너무 예쁘네요. 저렇게 있으니 말여요.
저도 너무 사고 싶은데..읽지를 못할 것 같아서 못사겠어요.. 제니 한........

단발머리 2018-10-31 08:33   좋아요 0 | URL
제니 한의 책은 3권이 한 권으로 묶여서 나왔어요.
실물보다 사진이 더 예뻐보이기는 합니다. 아, 제니 한~~~~~~

하이드 2018-10-31 13: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모아 놓은 몰적립금으로 이북 한 권 뭐 살까 둘러보고 있습니다. 레베카 솔닛은 사버렸고, 음.. 뭐 살까 계속 생각중입니다.

단발머리 2018-11-01 08:32   좋아요 0 | URL
저는 몰적립금으로 잭리처만 샀거든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어제는 리베카 솔닛이구요.
하이드님은 뭘 사셨을까, 궁금하네요^^

하이드 2018-11-01 08:34   좋아요 0 | URL
저는 매 달 가나슈경감 시리즈를 사보기로 했습니다!

단발머리 2018-11-01 08:36   좋아요 0 | URL
오호호~~ 전 아직 잭 리처랑 사귀고 있는 중이라 다른 사람을 돌아볼 여력이 없지만,
하이드님이 매달 가나슈 경감을 사 보신다니
궁금증 100% 입니다 ㅎㅎㅎ

하이드 2018-11-01 08:39   좋아요 0 | URL
잭 리처 저의 최애, 리처 이름 잭 리처에서 따왔구요. 이번달은 빠지지 않고 전자책 몰적립금 모아보겠어요!

단발머리 2018-11-01 08:48   좋아요 0 | URL
어머어머어머!!! 리처 이름은 잭 리처에서!!! 전 이제야 알았어요.
제겐 아직도 잭 리처 사랑이 많이 부족하군요.

며칠전에 몰별적립금 없어지고 쿠폰으로 바뀐다는 알림을 받은 것 같은데, 지금 찾아보니 못 찾겠어요.
11월부터 바뀐다는 것 같았는데요.

단발머리 2018-11-02 07:34   좋아요 0 | URL
하이드님~~ 오늘 아침에 이북 홈으로 들어가 보니 몰별적립금 크레마 사용자 100원은 되는데,
누구나 100원은 안 되네요. 어떻게 된건지 모르겠지만....

하이드님 몰별적립금 매일 모으시는 계획에 장애물이 없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