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학원 로맨스물을 좋아하는 이유는 학교에 다닐 아무런 로맨스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나는 추측한다. 지금은 중학생들은 물론 초등학생 들에게도 고백과 연애가 일상이지만, 내가 중학교를 다녔던 백만 전에는 상황이 많이 달랐다. 날라리라고 통칭되는 그대로노는 아이들이성교제’( 역시 백만 단어다) 했던 아니었지만, 중고등학생들의 연애가 흔한 일은 아니었다. 초등학교 제일 친했던 친구는 중학교 1학년 연애를 시작했고, 중학교에서 제일 친했던 친구는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연애를 했다. 제일 친한 친구 둘의 전격적인 연애는 내게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친구들은 연애를 하는데, 하고 있는데, 하는 중인데 나는 연애를 하지 하나 그런 생각을 했던 같다. 



고등학교에서는 조금 다른 이유도 있었던 하다. 실제로 표현하지는 않았지만 나도 모르게 마음 속으로 이성 교제를 하고 있는 아이들을 한심하게 생각했던 같다. 중요한 시기에 남자한테 빠져서는, 그런 생각들. 그렇다고 내가 전교 1, 2등에 전국에서 손꼽히는 대학에 정도의 실력도 아니었는데, 대학에 들어갈 때까지는 연애를 미룰 있다고 혹은 미뤄야 한다고 생각했다. 





Peter snags one. “Stop eating all my girlfriend’s cookies!” Even a year later, it still gives me a little thrill to hear him say “my girlfriend” and know that I’m her. (32) 






 문단을 읽을 , 중학교 , 고등학교 때의 내가 생각났다. 일찍 연애를 시작한  친구들은   예뻤다. 나는  애들이 예쁘고 그래서 인기가 있고 그래서 연애를 하게 되었다는 일련의 상관 관계를 인정하고 싶지 않았다. 나는 예쁘지 않고 그래서 인기도 없고 그래서 연애를   없는 상황 자체를 받아들이기 싫었기 때문이다. 나는 연애를 못하는  아니라, 하지 않는 거라고 믿었다. 혹은 그렇게 믿고 싶었다. 



물론 내가 연애를 해봐야겠다 생각했다고 해서 피터 카빈스키 같은 킹카를 만날 일은 없었을 테고 연애가 행복했을 거라는 보장도 없지만, 백만 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나는 알겠다. 



가까운 친구들을 포함해 연애 중인 아이들을한심하다 생각하는 마음 구석에는 애들을 부러워하는 마음이 있었다는 말이다. 그냥 가볍게 말했으면 좋았을텐데. 있는 그대로 보았으면 좋았을텐데. , 너는 좋겠다. 남자친구가 있어서. 나도 너처럼 남자친구 있었으면 좋겠어. 나는 인정하는 싫어서 그렇게 부끄러워하고, 외면하고, 감추려 했던 같다. 자랑스러운 사람, 떳떳한 사람이 되고 싶은 마음은 사람이라면 똑같을 테지만, 내가 좋아하는 사람의 사람’, 내가 사랑하는 사람의그녀 되는 일은 한심한 일이 아니다. 아니 사실 그건 자랑스러운 일이다. I’m her.  




부분도 좋았다. 라라 진의 언니 마고가 영국인 남자친구 라비를 집에 데려와서 마고와 라비, 라라 진과 피터가 같이 시간을 보내는 장면이다. 같이 영화를 보고 밥을 먹고 사람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에서 라라 진은 생각한다. 




Margot’s so lit up around Ravi. I once thought she and Josh were meant for each other, but now I’m not so sure. (96) 






나는  사람에게 정해진 운명의 짝이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인생의 어느 순간어느 상황에서 사랑은 선택을 강요하기도 한다이건 최선과 차선의 문제라기 보다는 시간의 문제라고나는 생각한다마고는 대학에 입학하기  일방적으로 조시에게 이별을 통보했다후에 마고는 고향과 가족이 그리워 조시와 다시 시작해보려 하지만 이번에는 조시가 마고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사람은 그렇게 헤어졌다그랬던 마고에게 새로운 남자가 나타난다예의 바르고 침착한 사람조시가 가진 많은 장점과는 구별되는 특별함이 있다마고는 라비와 함께 있을  행복하다환하게 밝아지고 절로 빛이 난다반짝반짝 빛난다. 



나는 사람에게 정해진 운명의 짝이 사람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운명의 짝이 사람이라고 믿고 싶기는 하다. 라라 진처럼 내가 그의 first 되는 일에 연연해 하고 싶지는 않지만, 피터의 말처럼 그가 만났던 소녀들 그에게 가장 특별한 사람이 되고 싶다. 피터의 그녀가 되고 싶다. 




라고 백만년 전에 고등학교를 졸업한 내가 생각한다. 


추석은 가고 오늘은 목요일이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8-09-27 09: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아..그러니까 소설 속에서는 마고도 새로운 남자를 만나고 피터도 라라 진과 단단한 관계를 가져가는군요. 더블 데이트도 하고 말이지요. 꺅 >.<
책과 같은지는 모르겠지만, 라라 진이 아직 피터와 정식으로 사귀기 전, 단짝 친구와 밥을 먹다가 ‘피터‘와 ‘젠‘이 대화를 나누는 부분을 엿듣게 돼요. 피터와 젠은 라라 진과 친구가 거기 있는지 ‘몰랐고‘, 그래서 라라 진은 엿듣기 전에 ‘우리는 이 자리를 피해야 할 것 같아‘하고 일어나거든요. 저는 그런 예의, 그런 사소한 바람직함이 정말 너무 좋았어요. 무엇보다 라라 진이 ‘나는 척하기도 싫고, 너의 그 다음 선택이 되는 것도 싫다‘고 당당하게 말하는 것도 너무 좋았고요. 아아, 책도 읽어야 겠네요. 이 책 번역서가 어쩐 일인지 5,400원 밖에 안해요! 너무 좋음 ㅋㅋㅋㅋㅋㅋㅋㅋ 사야겠다 진짜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영화 보세요, 두 번 보세요, 단발머리님. 진짜 너무 좋아요!! 피터랑 라라 진의 자쿠지 씬은 진짜 압권이에요. 아 다이너에서 대화하는 씬도요. 크-

단발머리 2018-09-27 09:30   좋아요 0 | URL
나와 트와일라잇, 잭리처, 피터를 공유하는 사랑하는 다락방님, 굿모닝!!
다락방님이 보신 영화는 1권의 내용으로만 영화를 만들었어요. 위의 책이 3권이고 시리즈 마지막이예요. 제가 알기론 2,3권은 아직 번역이 안 된것 같구요. 또 제 추측으로는 영화 때문에 책이 인기를 끌것 같아서, 1권을 홍보 겸 정리 차원에서 재정가로 싸게 판매하고, 1,2,3권이 같이 나오지 않을까 합니다.

라라 진이 좀 예의바르고 바람직하죠. 자세한 이야기 하고 싶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중에 다 읽으면 이야기 하는게 좋겠어요. 우리 라라 진, 참 바람직합니다.

저는 피터가 라라 진네 집에 가서 같이 볼 영화 리스트 중에서 영화 하나씩 지워가면서 보는 게, 참 부럽더라구요. 그 와중에 피터가 키티 챙기는 장면도 너무 좋구요. 사귀는 여자친구의 동생이나 가족을 살뜰히 챙기는게 미국의 보편적인 문화인지, 피터가 특히 다정한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요. 자쿠지 씬은 너무 핫하죠!! 짱입니다요! 다이너 대화씬은 물론이구요!

아, 정말 영화봐야겠어요. 빨리 보고싶다, 빨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18-09-27 09:34   좋아요 0 | URL
저도 동생 키티 챙기는 장면 너무 좋았어요!
처음 차로 데려다줄 때부터 요구르트 얻어 마시더니 ‘이거 내일 또 마시려면 어떻게 해야해?‘ 물어보고 키티랑 장난치는 게 너무 좋더라고요. 그래서 나중에 키티가 ‘피터 오빠랑 밥 같이 먹는 거 좋아‘ 라고 하는데, 아아 너무 좋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이 책... 번역된 게 1권만 번역된 거란 말입니까? ㅠㅠ 다 번역된 거면 좋을텐데 ㅠㅠㅠㅠㅠㅠㅠㅠ 아아 어떡하지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러면 저는 1,2,3권 합본으로 같이 사야 하지 않을까요? 원서는 제가 도무지 읽어낼 자신이 없어서... 아아

너무 좋아요 단발머리님. 엉엉 ㅠㅠ

단발머리 2018-09-27 09:55   좋아요 0 | URL
요구르트 씬 때문에 요구르트가 유행했다는 이야기도 들었던 것 같아요. 책에는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이야기가 많거든요.
덕분에 우리나라 요구르트 잘 됐으면 좋겠어요.

특히 저는 쪽지가 좋았어요. 피터가 라라 진한테 줬던 쪽지를 라라 진이 쓰레기통에 버렸는데, 키티가 그걸 모아 놓았잖아요.
거기에 이런 쪽지가 있었더랬죠.

‘오늘은 버스 타고 갈래? 키티를 놀래주고 싶어서 그래. 키티네 학교에 내가 데리러 가면 키티가 나랑 내 차를 친구들한테 자랑할 수 있잖아.‘

까악!!!!!!!!!!!!
나한테도 자랑해줘, 피터!!!!!!! 피터 카빈스키!!!!!!!!!!
너무 좋아요, 다락방님!!!!!!!!!!

다락방 2018-09-27 10:49   좋아요 0 | URL
아니, 그 내용은 영화에 없는 건데... 피터, 세상 좋네요. 너무 예쁜 남자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저한테도 자기랑 자기 차를 자랑해줬으면 좋겠네요. 아아 피터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나저나 마고가 사귀는 남자 이야기도 너무나 궁금하네요. 저는 항상 예의바르고 매너 있고 바른 사람에게 끌려요. 여자든 남자든 누구나요. 히힛.

아, 단발머리님과 이 얘기를 할 수 있다니, 너무 좋으네요 ㅠㅠ

단발머리 2018-09-27 11:22   좋아요 0 | URL
피터는 세상 좋은 피터죠. 책 뒤쪽으로 갈수록 로맨틱 포텐이 아주 터집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 피터는 라라진도 만나야 하고, 키티도 챙겨야 하고,
자기랑 자기 차 자랑하러 저한테도 와야하고 다락방님한테도 들려야 하니 무척 바쁘겠군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안 그래도 피터가 많이 바쁘더라구요. Internet boyfriend라고 하더라구요.

다락방님 일해야 하는데.... 아, 어쩔. 너무 재미있어요.ㅠㅠㅠ

책읽는나무 2018-09-27 09: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학교,학원,청춘 로맨스를 좋아하는 이유는 그옛날 그시절 내가 짝사랑을 너무 많이 해서 그 어떤 미련?이 남아 있기 때문에 애써 애틋하게 보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헌데~~~다른이유?이긴 하지만,단발머리님도 학원 로맨스물을 좋아하시는군요?다락방님도?ㅋㅋㅋ
음~~~읽고 싶고 보고도 싶어 지는군요ㅋㅋ

단발머리 2018-09-27 09:58   좋아요 0 | URL
그렇습니다. 물론 짝사랑도 저의 학창시절을 밝게 비춰주던 소중한 아이템이지요.
그러고 보니 짝사랑과 학원 로맨스물과의 연관성이 막 이해되기도 해요.
못 이룬 사랑을 책을 통해 이룬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영화는 넷플릭스에서만 볼수 있는 영화라고 합니다. 저는 아직 영화는 보지 못한 상태고요.
유투브 클립만 몇 개 보았더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