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은 나의 일이다.

일주일 단위로 재고 확인을 하고 주문을 하는데 전화 주문 1, 문자 주문 5, 온라인 주문 4 정도의 비율이다. 우유나 빵, 유제품은 직접 가서 유통일자를 확인하고 사 온다. 직접 가서 사 오는 제품은 주문으로 치지 않는다. 직접 가서 사 올 수 있는 정도로 가까운 거리에 공급처가 있다는 것은 그 때 그 때 필요에 따라 대처할 수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그렇다. 물론 공급처 영업 시간이 24시간이 아니고 휴일도 있기 때문에 하루 이틀 판매할 정도는 늘 확인하고 대비할 필요가 있다.

 

주문은 전적으로 나의 결정이고 또한 나의 책임이다.

주문 하나 잘못해서 재고가 쌓이거나 손해 보는 장사를 해도 내 책임,

주문 하나 잘 해서 남는 장사를 해도 다 내 책임(아니 이럴 땐 '내 덕'이라고 해야지)이다.

주문도 실력이라 주문을 하면 할 수록 실력이 좋아진다.

5년 전에 비하면 요즘 나는 정말 그렇다.

일단 재고 파악을 항시 한다.

처음엔 매대가 비거나 손님이 찾는 물건이 없을까봐 내가 더 불안해서 필요 이상 많이 주문해서 버리는 경우가 많았다. 편의점은 구색을 갖춰야 된다는 조언을 자주 들은 데다가 새로나온 제품에 엄청난 호기심을 발휘하는 기질까지 더해서 이 쪼끄만 가게에다가 정말이지 말도 안 되게 많은 종류의 제품을 사다가 쟁여놓았더랬다.

 

어느 날 내 입에서,

 "우리 가게는 '동네 편의점'이 아니라 '학교 매점'이라고 봐야 해!"

라는 말이 튀어나왔다.

딩동댕~!

그때부터 주문에 실력이 붙기 시작했다.

안 팔리는 물건, 즉 손님이 찾지 않는 물건(아무리 단골이라도 1년에 한 두 번 찾는 물건은 안 찾는 물건이라고 본다.)은 즉시 진열대에서 빼고 어쩌다 손님이 찾더라도 단호하게 "없습니다!" 했다. 간혹 "어머! 그게 왜 없어요?" 하며 비난의 눈초리를 쏴대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럼 그냥 "죄송합니다." 하고 돌려보낸다. 그러고 만다. 그런 사람 상대하면 나만 힘 빠진다. 시간 낭비, 감정 낭비, 결국 인생 낭비다. 그런 사람은 그냥 빨리 가 주면 고맙다. 다시 안 오면 더 고맙고.

 

주문은 나의 일이다. 또한 취미다.

특히 책 주문이 그런데 역시나 알라딘 주문이 99, 직접 서점 가서 사는 경우가 1이다.

가게 물건 주문하면서 붙은 실력이 책 주문에도 나타나는 것 같다. (어디까지나 자평..)

장바구니에 담은 책을 보며 주말 내내 굳었던 얼굴에 미소가 떠올랐다.

역시나 책 뿐이야.

내가 살아갈 이유.

책, 책, 책!

새로나온 책!

 

해 아래 새것이 없다,는 말이 무슨 말인지,

깨어있으라,는 말이 무슨 말인지,

어렴풋이나마 느낌이 온다.

 

해 아래 새것이 없으나

해 뜨면 새로나온 책이 나오나니,

나여!

오늘도 난 혼자라는 사실을 기억하며 책을 주문하노라.

살아있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판 붙자, 맞춤법! - 현장 실무자를 위한 어문규범의 이해 뿌리와이파리 한글날
변정수 지음 / 뿌리와이파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희안하네. 술술 읽히는 건 아닌데 그렇다고 지루하거나 재미없는 건 아니고, 뭔가 막 현장 분위긴데 그렇다고 사방 뻥 뚫리고 바람 부는 그런 건 또 아니라서 '이건 뭐지?' 호기심 돋는다. 어느새 볼펜 들고 빡빡 밑줄 그어대며 전투 포복 자세로 읽는 중. 아이고 어깨야, 팔꿈치 저린다. 좋구나 좋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월 2일에 주문해서 4일에 받고 오늘 7일인데? 이상하네?
1쇄와 2쇄 발행 일짜가 4일 차이 뿐인 것도 그렇고,
2쇄 발행은 미래 날짜인 걸 보면 예정일을 박아놓은 건가?
업계 관행인가?
알 수 없다.
뭐 이런 걸 따지고 있냐.
그냥 읽자.
읽고 나서 얘기하자.
읽고 나서 뭔가 하고 싶은 말이 생긴다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할머니의 요리책
최윤건.박린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잘 봐주오.‘ 한마디에 구매 결정. 아직도 이렇게 꽂히는 말 한 마디, 사진 한 장 때문에 충동 구매를 하는 나 자신이 ‘한심한 거 1, 자랑스러운 거 9‘ 였다가, 오늘 책을 받아 읽고 나서 ‘자랑스러운 거 99‘로 비율 바꿈. 좋은 책이다. 어디에 좋으냐? 마상에 좋다. 참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가 오면 손님이 없고

손님 없으면 심심하고

심심하면 재미없고

재미없으면 집에 가고 싶다.

 

집에 가고 싶지만 못 간다.

아니, 갈 수는 있지만 안 간다.

 

이런 날에도 담배 사러 오는 손님,

커피 마시러 오는 손님,

물 한 병 사러 오는 손님이 있기 때문인데,

 

가게 매출 차원에서 보자면 담배 한 갑, 커피 한 잔은 안 팔아도 그만인 미약한 금액이지만, 이럴 때야말로 장사하는 사람으로서 서비스 정신을 발휘해야 할 책임감을 느끼는 까닭은, 이렇게 비가 질질 오는데도 불구하고 담배나 커피, 물 한 모금이 꼭 필요해서 여기까지 찾아오는 사람을 허탕치게 한다는 건 정말이지 예의가 아니라는...읭? 이 무슨 입에 발린 소리? 그게 아니고요. 그 사람들이 닫힌 가게 문 앞에서 온갖 짜증을 다 내면서 가게 주인 욕을 해댈게 뻔하니까, 욕 먹으면 오래 산다지만, 과연 그렇게까지 해서 오래 살 일인가 싶은 생각과 함께 기어이 버티고 앉아있다보니 정말로 "사장니임~ 커피 주세요." 손님이 왔네 그랴.

 

예이~ 하고 달려가니 아까 왔던 손님, 비때문에 멀리 못가고 또 왔네 그랴.

아싸아 기분이다. 두번째 커피는 써비쓰요~!

 

나가 참말로 누누이 말혔다시피,

도무지 멧 년을 계속 혀도 장사 체질이 아니라는 것은 익히 판결이 났지만서두

그랴도 가게 사장으로서 일말의 양심이럴까나, 긍게로 거시기 이런 날 돌아댕길 수 밖에 읎는 몇 몇 손님의 입장을 헤아리는 걸루다가 새로운 장사 체질, 또는 사장님 체질, 아니면 그냥 사람 체질? 그런걸 확인하는 오후 다섯 시 사 분.

 

자 그럼 다음 손님 입장하실 때까지 새로나온 책 구경이나 좀 해 보드라고잉~

 

 『할머니의 요리책』 주문.

 

 

 

 

 

 

 

 

 

 

 

 

 

 

 

 

 

 

 

 『페스토, 소스, 오일 그리고 피클』  주문.

 

 

 

 

 

 

 

 

 

 

 

 

 

 

 

 

 

 

  『욜라 OYLA Youth Science Vol.10』 주문.

 

 

 

 

 

 

 

 

 

 

 

 

 

 

 

 

 

  『뇌, 욕망의 비밀을 풀다』 주문.

 

 

 

 

 

 

 

 

 

 

 

 

 

 

 

 

 

 

 『EAST LONDON SWIMMERS』  장바구니.

 

 

 

 

 

 

 

 

 

 

 

 

 

 

 

 

 

 

 

 

  『오늘부터 그림』 장바구니.

 

 

 

 

 

 

 

 

 

 

 

 

 

 

 

 

 

 

 

 

 

 

  『한판 붙자, 맞춤법!』 장바구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