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난생 처음 한 번 들어보는 클래식 수업』클래식 음악에 관심 있어?

B: <베토벤 바이러스할 때 잠깐 클래식에 빠졌었는데 지금은 그때만큼 좋아하지 않아사실 클래식 음악이어서가 아니라 이 시리즈 자체를 좋아해서 읽게 됐어. ‘난생 처음 한 번’ 공부한다는 제목을 줄여서 난처한’ 시리즈라고 부르는 인문 교양서인데너무 얕지도 너무 어렵지도 않아서 좋아해.

H: 난 좀 더 어려운 책들을 좋아하긴 하지만 이 책에도 호기심이 생기네.




H: 글씨가 두 가지 색으로 인쇄되어 있는 게 특이해.

B: 가상의 청자와 저자 사이의 대화 형식으로 되어 있거든그래서 독자는 청자에게 이입해서 저자에게 직접 클래식 강의를 듣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아대사 색깔이 서로 다르니까 청자와 저자의 대사를 구분하기도 쉽고두 사람이 대화하고 있다는 느낌도 더 강해지고.



H: 그러네그런데 페이지 중간 중간에 있는 스피커 표시랑 QR 코드는 뭐야?

B: 포털사이트 QR 코드 검색이나 QR 코드 인식기 어플로 이 QR 코드를 인식하면그 QR 코드에 해당하는 음악을 들을 수 있는 페이지로 연결돼스피커 표시 아래에 숫자 보이지?



B: 시리즈 공식 사이트가 있어서음악 듣기 게시판에 가면 숫자 차례대로 스피커 표시가 되어 있는 음악들을 들을 수 있어.

H: 음악에 대한 책이니까 책을 읽으면서 음악을 직접 듣게 한다니괜찮은 아이디어네종이로 인쇄된 책을 QR 코드로 온라인 콘텐츠와 연결한다는 발상도 기발하고.



B: 사실 QR 코드로 음악 링크를 연결해서 직접 음악을 듣게 할 수 있게 한 건 이 책이 처음이 아냐몇 년 전에 다른 출판사에서 나온 『클래식 노트』 라는 책에서 이미 시도했었어.

H: 기발하다고 생각했는데 이 시리즈를 만든 사람들이 처음 생각해낸 건 아니었구나.

B: 이 책이 후발주자이긴 한데음원 링크 관리에서는 『클래식 노트』보다 낫다고 생각해『클래식 노트』는 유튜브에 있는 영상 링크를 활용하다 보니그 영상이 저작권 문제 때문에 삭제되면 음악을 들을 수 없거든그래서 지금은 연결되지 않는 링크가 꽤 많아그런데 난처한’ 클래식 수업 시리즈는 음원 링크가 모두 나오는지 관리하고 있더라고일단 내가 읽었을 때는 모든 음원 링크가 제대로 나왔어.

H: 이런 새로운 시도들도 좋지만 제일 중요한 건 내용이잖아내실이 있는 책이야?

B: 여기 악보 보이지곡의 특징이 어떤지 악보에 표시해서 보여주면서 그 부분만 음원으로 들을 수 있어코드 개념만 약간 아는 나도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친절하게 하나하나 떠 먹여줘.

H: 음악에 대한 책이니까 음악을 제대로 다루는 게 좋네음악가들 신변잡기만 늘어놓는 게 아니라.


B: 음악가들의 개인사나 시대적 배경도 나오긴 하는데흥미를 끌기 위해서 넣은 내용이 아니어서 좋아그 음악가와 작품을 좀 더 깊이 이해할 수 있게 하는 내용들이야시대적 배경도 자세히 설명해 주니 역사 공부도 같이 하는 기분이 들어.

H: 음악 자체와 배경지식의 밸런스를 잘 잡고 있구나그런 점에서 괜찮은 음악책이네그런데 책 분량이 그렇게 많지 않아 보여글씨는 크고 여백은 많은데 책은 얇아.

B: 나도 그 점이 아쉬워이 책의 전 시리즈인 『난생 처음 한 번 공부하는 미술 이야기』시리즈에 비하면 한 권 한 권의 분량이 절반 정도밖에 안 돼더 깊이 들어가고 내용이 더 풍성했으면 좋았을 텐데재미있는 책인데 분량이 적으니까맛있는 음식을 조금밖에 먹을 수 없는 것처럼 감질나나처럼 분량이 적은 게 아쉬웠는지 전편의 깊이는 어디로?’라고 쓴 단평도 있더라.

H: 이 정도 분량이 적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랑 많다고 생각하는 사람 사이에서 균형을 맞춰야 하니까하지만 나도 다음 권들 분량은 좀 더 많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쪽이야다음 권들에선 좀 더 깊이 들어가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