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엄마에게 주고 싶어요
알리스 브리에르 아케 지음, 김현좌 옮김, 셀리아 쇼프레 그림 / 봄봄출판사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쩌면 아직은 엄마가 세상의 전부라고 믿는 아이들의 엄마 사랑을 담은 이야기라 할 수 있는 책이다.
어느새 몸도 마음도 훌쩍 커버린 딸이 오버랩되며 자꾸만 작디 작은 아이였던 그때를 돌이키게 하는 책이다. 

보조바퀴가 달린 자전거를 타는 아이를 둘러싼(?) 높디높은 집들로 아이는 더없이 작아만 보이고, 아름답고 우아하며 지혜로운 엄마는 한참이나 허리를 구부려야 아이의 손을 잡을 수 있을만큼 매우 키가 큰 그림이 인상적이다. 

그러나, 엄마에게 세상에서 가장 멋진 선물을 주고 싶은 아이의 마음만큼은 빨갛고 커다란 하트만큼이나 간절하다. 엄청나게 많은 방석(쿠션?)들을 밟고 올라서서 창틀에 턱을 괴고 가느다란 달을 바라보는 아이는 마침내 엄마를 위한 멋진 선물을 발견한다. 그것은 바로 엄마를 위한 아주 작은 달! 

키가 작은 아이는 그러나 엄마를 위한 달 선물이 쉽지 않다.
아빠의 어깨도 빌리고 사촌 형과 누나들의 어깨도 빌려보지만 어림도 없다.
이웃사람들의 어깨도 빌리고 먼 곳에서 온 사람들의 어깨에도 올라 서 보지만 실망뿐이다.
세계를 홀로 여행하던 아이는 지치고 또 깨닫는다. 
마침내는 엄마에게 세상에서 가장 예쁜 초승달을 선물하고 모든 사람들에게도 선물한다. 

작은 아이의 기특하고 예쁜 생각이 담긴 이야기에 오래전 딸아이의 모습을 떠올려 본다. 삐뚤빼뚤한 글씨에 무엇인지도 모를 그림을 그려서 꼭꼭 접은 종이를 엄마에게 주는 선물이라며 내밀던 때가 바로 엊그제같은데... 어느새 막무가내로 툴툴거리는 사춘기가 되었다. 

아빠의 도움을 받으며 엄마에게 줄 달을 향해 높다란 사다리를 오르는 작은 아이의 모습이 그려진 앞표지그림에 돌이키고픈 그때(?)가 자꾸만 생각난다. 

<독후활동>

한창 사춘기인 딸아이는 잔소리 하는 엄마들에게 주고픈 선물을 주제로 미니북을 만들었다. 

 
미니북의 표지

 

'잔소리 하는 엄마들에게' 주고픈 선물:

- 청테이프: 입을 막는다 (말 못하게)
- 녹음기: 녹음해서 본인이 얼마나 심한 말을 했는지 알 수 있게 들려준다
- 수면제: 재운다
- 초강력껌: 말을 못하게 입을 붙여버린다
- 종이와 연필: 말로하지 말고 글로 쓰라고 한다
- 말빨: 한 판 붙는다 

흠.. ㅠ,.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절대로 틀릴 수 없는 중학영문법 Basic 2
키출판사 부설 영어학습방법연구소 엮음 / 키출판사 / 2010년 2월
평점 :
품절


[미국교과서 읽는 리딩 Easy 3 AMERiCAN SCHOOL TEXTBOOK Reading KEY]에 이어 같은 키출판사의 [절대로 틀릴 수 없는 중학영문법]을 중학영어를 대비하여 일주일째 공부하고 있다.

물론, 중학년(3,4학년무렵)부터 만화나 삽화가 풍부하게 들어가 있는 문법관련 책들을 보아온 까닭에 영문법이 생소하지 않은 딸아이는, 비로소 '영문법'이라 구체적으로 명명하며 공부하라는 나의 닦달에 살짝 움츠러든 모습이다. 

나 역시 중학교시절 빨간 표지의 영문법책으로 공부해도 어렵기만 하던 영문법때문에, 당시 영어실력이 일취월장하던 선배가 공부했다는 표지가 너덜너덜하던 책을 열 번정도 읽었더니 그제서야 영문법이 조금 눈에 들어와 이후 문법에는 자신이 있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하지만, 벌써 이십여 년도 더 흐른 세월탓에 재미있었던 영문법은 가물가물하기만 하다. 

이미 접한 책들을 통해, 명사니 대명사니 하는 품사나 구와 절, 과거형 미래형과 같은 아주 기본적인 내용을 어렴풋하게나마 알고 있는 딸아이는 우선 휘리릭~ 책장을 넘기며 여백이 넉넉함에 안도하는 모습이다. 나 역시도 주절주절 부연설명이 많은 것보다는 이미 알고 있는 것은 가볍게 확인하는 정도로 지나가고 긴가민가 하는 내용이나 생소한 내용 위주로 짚어볼 수 있는 workbook형식의 교재가 더 유용한 것 같다. 이 책은 그런 점에서 군더더기가 없는 책이라 할 수 있다. <정답 및 해설>도 최소의 내용을 담고 있어 맘에 든다. 

'절대로 틀릴 수 없다'는 수식어가 왠지 이 책에 담긴 내용만큼은 제대로 공부해야 겠다는 각오를 불러일으키는 책인데, 본문에 담긴 내용도 중학영어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씻어주려는듯 여유가 느껴진다.

다음은 지난 일주일 동안 공부한 딸아이를 지켜보며 느낀 후기이다.

 

비교적 긴 제목과 심플하고 깔끔한 표지~
앞표지를 넘기면 <목차>보다 본문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마인드맵'이 먼저 보인다.

<마인드맵>에는 형용사, 부사, 비교급과 최상급, to-부정사, 동명사, 현재분사와 과거분사, 전치사, 접속사, 관계대명사, 수동태, 의문사, 가정법 등 모두 12 stage로 공부할 내용을 간략하게 담고 있으며, 따로 떼어 책상 앞에 붙여놓고 공부할 내용이나 공부한 내용을 그때그때 확인하기에 좋은 시각자료이다.

 

1단계 <형용사>를 공부한 내용이다.
품사는 이미 여러 책을 통해 접한 적이 있어서인지 비교적 수월하게 풀어나간다.

 

참고로, 각 stage는 위(사진)와 같이 7단계의 과정으로 각개격파(?)하여 공부할 수 있다.

STEP0 개념익히기- 각 stage에서 공부할 내용의 개념과 활용을 파악하는 단계
STEP1 고르기- 개념익히기를 통해 익힌 내용을 바로 확인하는 단계
STEP2 보기에서 찾아쓰기- 용법을 제대로 익혔는지 확인하는 단계
STEP3 바꿔쓰기- 올바른 용법을 찾는 단계
STEP4 연결하고 문장완성하기- 기본 개념을 비교적 쉽게 확장하는 단계
STEP5 바르게 고쳐쓰기- 어순이나 올바른 표현(품사형 등)으로 바꾸며 활용하는 단계
STEP6 객관식- 주어진 단어를 활용한 영작으로 비교적 난이도가 있는 단계
STEP7 writing- 빈칸 채우기, 알맞은 단어 쓰기, 영작하기 등 비교적 난이도가 있는 단계

 

주어진 단어를 활용하여 영작하는 stage1 <형용사>편의 STEP7 

 

stage2 <부사>편을 공부한 내용- 명사나 대명사를 꾸며주는 형용사와 달리 동사, 형용사, 부사, 문장 전체를 수식하는 부사여서인지 조금 어려워 한다.

 

역시나 영작을 하는 STEP7을 많이 틀렸다.
더불어 딸아이에게 취약적인 부분이 영작임을 파악하게 된 것이 나름의 성과라 할 수 있겠다.^^;

 

책 뒷부분에 담긴 <특별부록>~

 

덧셈과 뺄셈, 곱셈과 나눗셈은 물론 분수와 소수의 표현법까지 담고 있다.

 

'7단계 미니스텝 문제풀이를 통해 영어에 자신감을 가질 수 있으며' 부담없이 학습할 수 있다는 뒷표지에 담긴 이 책의 특징을 일주일이라는 비교적 짧은 기간이지만 충분히 수긍케 하는 교재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린이 메모 습관 - 자기주도학습을 위한 어린이를 위한 성공의 비밀 2
박은교 지음, 유명희 그림 / 꿈꾸는사람들 / 2010년 7월
평점 :
절판


평소 메모를 잘해서 위대한 발명을 하기도 하고 또 모든 이들의 사랑을 받는 음악을 작곡했다는 유명인들의 일화를 접한 탓도 있지만, 실생활에서 메모의 필요성이나 유용성을 절실하게 느끼는 한사람으로서, 또 부모로서 아이에게 꼭 알려주고픈 습관이어서 읽게된 책이다. 

4학년이 된 주인공 은찬이와 은찬이의 5년 우정지기인 동미 그리고 새로 전학온 지호가 재미있는 이야기를 통해 들려주는 '메모'의 유용함과 노하우 등이 담겨있다. 

무엇보다 지루하게 일방적으로 들려주는 메모의 유용성이 아니라 아이들과 친근한 학교생활을 통해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동화로 풀어내는 점이 인상적이다. 더구나, 본문에서도 그다지 '메모'라는 주제를 부담스럽게 드러내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평소 아이들의 생활모습을 그리고 있는 동화라고 해도 무방하다. 

아이들에게 최대 부담이고 공부의 중요한 과정이기도 한 '시험'. 그 시험결과를 둘러싼 지호의 1등 비결을 깔끔하고 유용한 '메모'라는 것을 은근슬쩍 알려주고 있어 자연스레 '메모'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그래서인지 뒷부분에 마련된 <메모>에 관한 정보가 예사롭지 않게 다가온다. 

'사람들은 잊지 않기 위해 메모를 한다고 하지만, 메모를 하기 때문에 우리는 더 오래 기억할 수 있는 거랍니다.' 라는 글귀에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정말 메모를 함으로써 더 오래 기억한 경험이 적지 않기때문일 것이다. 더구나, 메모를 할 때 자신만의 특별한 방법으로(그림이나 부호, 표시를 곁들여) 한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6학년이 되자 수업중에 선생님의 말씀을 기록하거나 오답노트를 작성에 특별한 공(?)을 들이는 딸아이도 <메모의 방법>이 다이어리, 금전출납부, 독서수첩, 오답수첩, 취미수첩, 미래수첩 등등... 참으로 다양하다는 것을 보고는 당장에 평소 취미인 '그리기 수첩'을 마련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국교과서 읽는 리딩 Easy 3 (Student Book + Workbook + Audio QR Code) - 초.중학생용(초급과정) 미교 읽는 리딩 Easy 3
e-Creative Contents.Michael Aaron Putlack 지음 / 키출판사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등6학년 딸아이의 초등생으로서 보내는 마지막 여름방학은 시작전부터 작지 않은 부담으로 시작되었다.
아닌게 아니라, 내년에 벌써 중학생이 된다고 생각하니 사뭇 다른 긴장감때문에 방학전에 미리미리 신청하던 체험이고뭐고 도무지 신경쓸 여력조차 없었다. 

6학년을 시작하면서 다른 건 몰라도 여태까지 배웠던 수학을 차근차근 복습하고 영어는 어휘력은 물론 문법도 살짝으로라도 공부하는 것을 올한해의 가장 중요한 목표로 삼았던 터라 이번 여름방학이 다시없을 기회라 여겨진 탓이리라. 

이런 엄마의 타는 속을 아는지모르는지 딸아이는 지금까지와 별반 다를 것없는 여름방학이라 느끼는 듯하다. 하긴... 딸아이는 어서어서 중학생이 되고 고등학생, 대학생이 되어 성인이 되기를 바라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한창 사춘기의 나이이니 말이다. 

아무튼, 남들은 한두 개쯤은 가는 체험에 대한 유혹도 접고 수학과 영어를 제대로 공부해야겠다는 생각에 제일 중요한 교재선택으로 적지 않은 고민에 빠졌다. 수학은 1학기때 공부했던 참고서와 문제집을 다시 풀면서 2학기도 예습을 하면 될 것같은데, 영어는 그동안 틈틈이 사두었던 교재들 가운데 어떤 것을 해야할지 갈피를 못잡고 있을때 만나게 된 것이 바로 이 책! 

'미국 초등 1.2학년 과정' 1단계 EASY과정의 세 번째 권인 이 책이 나의 시선을 사로잡은 이유는, 

첫째, 7월 20일부터 8월 29일까지 41일간의 방학기간중 하루에 한 단원씩 할 수 있으리라는 점 (목차를 보면 사회, 역사, 지리/ 과학/ 수학, 언어, 시각예술, 음악 등의 세 장에 걸쳐 각 12단원씩 총 36단원이 수록되어 있다) 

둘째, 미국의 초등학교 1,2학년용 이라고는 해도 사회, 역사, 지리, 과학, 수학 등의 다양한 주제를 다루고 있으며, 어휘의 난이도도 초등6학년 딸아이에게 적당하다는 점. 

셋째, 각 단원의 구성이 부담스럽지 않은 정도의 본문과 내용파악 문제 및 어휘력 문제로 심플(깔끔)하게 되어있으며, 본문의 내용을 직접 듣고 따라할 수 있는 MP3  CD가 들어있는 점. 

넷째, 분책이 가능한 WORKBOOK이 있어 한 권을 다 공부한 다음 MP3의 내용을 들으며 누락된 단어를 받아쓰기 할 수 있다는 점.

등이다. 

어제까지 4단원을 마치고 오늘은 네 단원마다 어휘를 복습하는 <Vocabulary Review1>로 4일동안 공부했던 내용을 다시 확인했는데, 본 단원 학습시 노트에 본문을 옮겨쓰고 모르는 단어는 사전에서 뜻을 찾아본때문인지 그리 어렵지 않게 푸는 것 같다.

여태까지 무리없이 교과서를 기본으로한 엄마표영어를 지향하는 탓에 이번 여름방학때는 영어학원에 보내야 하는 고민이 어느때보다 컸었다. 하지만, <AMERICAN SCHOOL TEXTBOOK Reading KEY>로 이대로만 쭈~욱 한 단원씩 공부한다면 어휘력과 독해는 소리내어 읽기(MP3를 들으며)로 나름의 영어공부 방법을 찾게 되리라는 자신감마저 생긴다.

 

본책과 분책이 가능한 WORKBOOK~
한 가지, 본책 뒤에 수록되어 있는 해답지와 해석도 분책이 가능하면 사용에 훨씬 용이할 것 같다.

 

한눈에 보기에도 깔끔한 목차~ 

1장 사회, 역사, 지리- 12단원
2장 과학- 12단원
3장 수학, 언어, 시각예술, 음악- 12단원

 

 

 부담없는 길이의 본문내용(좌)과 적당한 본문파악 문제 및 어휘력 문제(우)

 

(위) 정답지과 본문 해석  (아래) 단어표



본문을 공책에 옮겨적고 모르는 단어는 표시를 하고 사전을 찾아 해석을 한다.

 

아직은 직역으로 어설픈 해석이지만 욕심부리지 않고 꾸준히 매일 하다보면 어휘력과 독해력이 향상되리라 기대한다.

 

분책이 가능한 WORKBOOK- 36단원까지 마치면 MP3를 듣고 받아쓰기를 하면 딱!인 교재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골집이 살아났어요 우리문화그림책 온고지신 11
박수현 글, 윤정주 그림 / 책읽는곰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골집이 살아났어요'란 제목과 함께 으스스한 표지그림이 왠지 찜통더위로 잠못이루게 하는 요즘에 딱!이다 싶게 다가온다. 아닌게 아니라 다소 긴장한듯한 세쌍둥이들의 모습이 더욱 그렇다. 

앞표지를 넘기면 표지안쪽에 정겨운 시골집을 담은 그림이 펼쳐져 있고, 강이, 산이, 들이 세쌍둥이가 서있는 마당을 중심으로 앞에는 대문이 구석에는 장독대와 뒷간이 보이고 뒷켠으로는 우물가가 보인다. 넓직한 마루가 시원하게 다가오는 기와를 얹은 지붕이 참 정겨운 시골집이다. 

시골로 이사했다는 강이, 산이, 들이 세쌍둥이가 학교에라도 갔다왔는지 대문안으로 뛰어드는 모습이 마치 한 장의 사진처럼 느껴지는 첫 장이다.
아래층도 없고 위층도 없고, 숨을 데도 찾을 데도 많아 날마다 술래잡기 해도 되겠다며 좋아라 외치며 집안 구석구석을 들추고 다니는 세쌍둥이들.
어디선가 불쑥 나타난 할머니랑도 스스럼없이 술래잡기를 하는 모양이 영락없는 장난꾸러기들이다.

등이 굽은 듯 두 팔을 아래로 늘어뜨린 할머니의 모습이 왠지 강시같아보여 으스스한데 세쌍둥이들은 쿵쾅쿵쾅!!! 마루를 뛰어다니며 숨기에 바쁘다.
마땅히 숨을 곳을 찾느라 우물에 돌멩이도 던져보고 장독대 항아리에도 들여다보고, 대문 문고리에도 매달려보고 그러다 오줌이 마렵다고 뒷간으로 달려가는 세쌍둥이들.

엄마가 외출하는데도 따라나설 생각이라고는 눈꼽만큼도 없다. 밥 먹다 말고 집을 나서는 엄마에게 숟가락을 흔들며 인사하는 모습이 천진하기만 하다.
하지만, 밤이 되어 볼일이 급해진 세쌍둥이들, 새삼 아파트가 그립다.

그래도 셋이라 용감하게 뒷간을 향해 달려가는데...
엄마얏!!!! 

머리카락을 세던 뒷간 귀신을 깜짝 놀래킨 세쌍둥이들은 오줌이고뭐고 꽁지가 빠지게 도망치기 바쁘다. 넘어질듯 쫓아오는 뒷간 귀신을 피해 도망치던 세쌍둥이들은 낮에 할머니와 술래잡기하던 집안 곳곳으로 도망치지만 그때마다 불쑥불쑥 나타나는 문간의 수문장님, 우물의 용왕님, 장독대의 철융 할미님, 부엌에 조왕님, 집 지키는 성주님께 혼나기 일쑤이다.
그래도 낮에 만났던 삼신 할머님 덕분에 무사한 세쌍둥이는 새근새근 잠이 들었다. 

세쌍둥이들이 우당탕탕~ 요란스럽게 보여주고 들려주는 우리의 전통적인 시골집의 정경과 집 구석구석에 깃들어 지켜주고 보호해주는 지킴이들이 정겹게 다가오는 책이다. 

독후활동으로 딸아이는 무더운 요즘에 더위를 싹~ 가시게 할 폐가을 그려보았다.
구름이 휘영청 밝은 달빛을 가리고, 문살조차 온전치 못한 폐가~
그 어딘가에 귀신의 것인지 아니면 귀신이 무서워 숨은 떠돌이 개의 것인지...
두려움에 떨고있는 동그란 두 개의 눈동자가 무섭기만 하다.
어디선가 흐흐흐흐...... 귀신의 울음소리라도 들려올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