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스
마거릿 애트우드 지음, 이은선 옮김 / 민음사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이렌은 속삭임이나 노래로 남자들을 유혹해 죽임에 이르게 한다. 실제 세이렌은 여자얼굴에 독수리의 몸을 가진 괴물이다. 오디세우스는 부하들의 귀를 수초로 막아 무사히 세이렌이 있는 해안을 탈출한다. 오르페우스는 아르고의 모험에 나서는 중, 세이렌을 만나게 된다. 오르페우스는 세이렌의 노래보다 더 아름다운 노래를 불렀고, 결국 모욕감에 세이렌은 몸을 던져 자살하고 바위가 되었다고 한다. 세일렌은 그 후로 오랫동안 여자의 유혹이나 속임수의 상징으로 시작되었다. 이 책에서도 그런 대목이 나온다. 여자들의 목소리는 세일렌이니 밀랍으로 귀를 막으라고.
결국 그들은 그레이스의 말을 들어줄 의도가 없었다. 그녀의 무죄를 믿지도 않았고, 그녀가 유죄이든 무죄이든 중요하지 않다. 밀랍으로 귀를 막은 건 그들이다.
그레이스가 열등한 존재이든 요부이든 순수한 소녀이든 살인범이든 선택은 그레이스가 아니라 그들이 하는 것이다.
 

가난이란 말로도 부족하다. 북적이는 아이들, 무책임하고 폭력적이며 알콜중독인 아버지와 파랗고 커다란 예쁜 눈동자에 절망과 죽음만 남은 어머니. 그 사이에 태어나 넝마를 입고 구걸을 하고 험한 일들을 하며 자랐다. 13살도 되지 않은 나이에 하녀생활을 시작했고, 자신과 다를 바 없는 누군가는 아름다운 옷을 입고 사치스런 삶을 살아감에도 무엇이 잘못인지 몰랐다. 그저 굶지 않음에 기뻤다. 손이 터지고 붉어져도 허리가 휘도록 눈이 빠지도록 옷을 빨고 바느질을 해도 그저 좋았다. 자신과 몸을 꼭 붙이고 잠들며 세상을 알려준 친구 메리도 생겼다. 그 친구가 버림받고 비참하게 죽어가는 모습을 보았다. 세상은 뭔가 잘못된 것 같지만 무엇인지 모르겠다. 그저 여기저기 하녀로 옮겨다닐 뿐, 그러다 토마스 키니어란 집에 하녀로 취직하게 된다. 부자 주인양반의 정부라는 낸시의 이중적인 모습에도 참을 뿐이었다.
그러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범죄에 휘말렸다. 공범이라는 맥더모트는 교수형에 처해졌다. 16살에 예쁜 얼굴, 순진해 보이는 모습의 그레이스는 종신형을 받았다. 누구는 그녀를 요부로, 누구는 순진한 아이로 봤다. 그런 그녀를 사람들은 마음대로 재단했다. 요부에서 정신병자로 혹은 순진하게 이용당한 소녀로. 그런 그녀를 석방시키고자 노력하는 이들도 그저 자신들이 만든 이미지를 믿을 뿐, 그레이스의 목소리에는 귀 기울이지 않는다. 그녀의 이야기를 듣겠다던 조던 박사도 신경최면을 하겠다는 뒤퐁박사도 석방을 돕는다는 베링거 목사에게도 진실은 중요하지 않다. 그레이스의 태도 또한 모호하다. 애매하다. 진실을 주장해도 거짓을 이야기해도 결국 그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대로 낱말을 문장을 만들어 낼 것임을 알기 때문이다.
하녀로서 주인들이 원하는 드레스와 퀼트를 만들 듯, 그들이 원하는 이야기를 들려주길 바랄 뿐이다.
(그 시대 여성에 대한 처우와 처벌, 정신병동이나 감옥 등의 모습이 사실적으로 묘사되어 있다. 그레이스가 들려주는 살아온 이야기는 가난하고 끔찍함에도 너무나 매력적이고 어떨땐 아름답게 느껴지기도 한다. 그레이스의 이야기엔 우아함과 인간에 대한 순수한 믿음이 남아 있다. )

댓글(35) 먼댓글(0) 좋아요(5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22-01-16 18:14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1등!!!!

책읽는나무 2022-01-16 18:15   좋아요 6 | URL
이 책 다들 좋다고 평이 자자하던데 미니님도 별 다섯이로군요??^^

mini74 2022-01-16 18:17   좋아요 7 | URL
마녀랑 여성에 대한 정신병? 뭐 이런 책 읽는데 이 책이 추천도서더라고요. 실화바탕인데 재미있게 읽었어요 *^^*

미미 2022-01-16 18:16   좋아요 7 | 댓글달기 | URL
세이렌을 포함한 신화, 전설들의 여성이 다 이전과 달리 보여요.
마거릿 애트우드의 소설은 아직 안읽어봤는데 다시 찜해놔야겠습니다. 그레이스님도 이 책 읽어보고 싶으실것 같아요^^

mini74 2022-01-16 18:18   좋아요 7 | URL
ㅎㅎ 그러네요. 저도 이 책 읽으면서 북플 그레이스님 생각났어요. 아마 읽지 않으셨을까요 ㅎㅎ 재미있게 읽었어요. 분노할 장면들도 많았지만 ㅠㅠ

페넬로페 2022-01-16 18:25   좋아요 8 | 댓글달기 | URL
그레이스 이 책에도 여성에 대한 여러가지 관점이 있겠군요
저도 읽는다 읽는다 하면서도 시녀 이야기도 아직 시작하지 못했어요.
이 책도 찜 합니다^^

mini74 2022-01-16 18:27   좋아요 6 | URL
시녀이야기도 좋았지만 전 재미면에선 그레이스가 좀 더 좋았어요 페넬로페님 *^^*

페넬로페 2022-01-16 18:50   좋아요 4 | URL
저도 짠하고 그레이스님이 나타날 것 같습니다 ㅎㅎ

그레이스 2022-01-17 00:42   좋아요 3 | URL
아!
빨리 와봤어야했는데
동영상 예쁘게 올리는 법을 몰라서...
헤매다 왔습니다ㅋ

초란공 2022-01-16 18:32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그레이스님이 구매하신 추가 도서에 대한 비밀이 공개되는줄 알았어요 ㅋㅋ

mini74 2022-01-16 18:35   좋아요 4 | URL
ㅎㅎ 그레이스님 댓글 보시면 뭔 일인가 하시겠어요 초란공님 ㅎㅎ *^^* 저도 그 비밀 궁금합니다 ~

그레이스 2022-01-17 00:39   좋아요 1 | URL
^^

새파랑 2022-01-16 18:46   좋아요 7 | 댓글달기 | URL
이 책은 일단 제목이 너무 좋네요~!! <그레이스>라니~!!
저 아직 애트우드의 <시녀 이야기>, <눈먼 암살자> 못읽었는데 ㅜㅜ

아무도 말을 안들어주는 그레이스를 보니, 니들이 뭐라 하든 난 내맘대로 한다~! 가 떠오르네요 😅 이책이 더 재미있군요. 바로 찜~!!

mini74 2022-01-16 18:49   좋아요 5 | URL
그래이스가 살아 온 이야기 감옥 정신뱡동 이야기 에 각각 인물들 이야기까지 다채로워서 좋았어요 ~~새파랑님 *^^*

서니데이 2022-01-16 18:49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이 책 작가가 캐나다 사람인데, 실제 사건을 소재로 한 책이라고 하더라구요. 그 이야기를 모르면 다른 책의 연작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긴 합니다. <시녀 이야기>가 드라마로 나온 것처럼 이 책도 넷플릭스 드라마 원작이었네요. 책이 처음 나올 때 소개 읽어보고는 몇 년 된 것 같았는데, 2017년이면 벌써 시간 꽤 지났네요.
잘읽었습니다. mini74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mini74 2022-01-16 18:50   좋아요 4 | URL
넷플릭스에 드라마가 있군요 !! 아 한 번 봐야겠어요. 고맙습니다 서니데이님도 즐거운 주말밤 보내세요 ~~

단발머리 2022-01-16 21:0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도 시녀이야기 보다 그레이스가 쪼금 더 좋아요. 그레이스님 얼른 오셔서 이 페이퍼 보셨음 좋겠네요^^

mini74 2022-01-16 21:37   좋아요 3 | URL
ㅎㅎㅎ 모두들 합심해서 그레이스님을 기다리는건가요 ~ 저도 그레이스가 조금 더 좋았어요 *^^*

그레이스 2022-01-17 10:03   좋아요 1 | URL
늦어서 넘 안타까워요 ㅠ
아이들 노는 소리듣고 숙제 서둘러 끝내고 나갔는데 다 집에 가고 없었던 횡한기억이...^^
넓은 공터에 나만 서 있는 것 같은 이 기분... 자러 가야겠다. ㅋ
낼 봐요

Persona 2022-01-16 23:0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원제가 보다 작가 의도가 잘 표현된 거 같기도 해요. 실제 작가도 그레이스가 정말 결백한지 아닌지를 선택해 보여주려고 선택한 게 아니라 미니님께서 지적하신 그런 부분들을 보여주려고 썼다고 하시니까요.
그런데 자꾸만 소설의 주제가 아닌 사건의 진상이 궁금해지더라고요.

mini74 2022-01-16 23:43   좋아요 2 | URL
그렇군요. 저도 진실은 뭘까 궁금했어요. *^^*

그레이스 2022-01-17 00: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 왔어요
지각했습니다.
리뷰 올리고 오느라 늦었습니다.
아무래도 이 책 읽어야겠는데요... ㅋㅋ

mini74 2022-01-17 09:20   좋아요 2 | URL
ㅎㅎ 그레이스님 등장*^^*

바람돌이 2022-01-17 01:0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애트우드 여사 다음 읽을 책으로 그레이스 낙점입니다. mini74님 리뷰보니 더 읽고싶어지네요.

mini74 2022-01-17 09:21   좋아요 2 | URL
바람돌이님도 재미있게 읽으실거 같은 예감 ㅎㅎ

희선 2022-01-17 02:0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그레이스 말을 듣기보다 다른 사람이 이런저런 생각을 하고 말을 하는군요 옛날에는 그런 일이 더 많았겠습니다 별거 아닌 걸로도 미쳤다고 하고... 여성만 그렇게 생각했는지 모르겠네요 여성 남성이 아니고 사람으로 생각하면 좋을 텐데, 이런 건 지금도 다르지 않은 듯합니다


희선

mini74 2022-01-17 09:22   좋아요 3 | URL
조금씩 나아지겠지요 희선님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scott 2022-01-18 00:5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애트우사 여사 작품의 인물들은 어느 순간 눈 앞에 나타나 있다는 착각이 들 정도로 실감나게 그리죠
<그레이스> 영상 추천합니다 ^^

mini74 2022-01-18 11:55   좋아요 2 | URL
스콧님 추천은 믿고보는 ㅎㅎ ~ 고맙습니다 ~

페크pek0501 2022-01-18 11:3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696쪽의 책, 미스터리, 우아함이 깃든 이야기... 오! 멋지군요.
저는 이래서 알라딘이 좋습니다. 책 정보도 얻고 어떤 내용이 있는지 엿볼 수 있어서요.
역시 인간은 그레이스에게서 자기가 보고 싶은 것만 보는군요.

mini74 2022-01-18 11:56   좋아요 2 | URL
네~ 저도 그래서 알라딘이 좋은 ㅎㅎ 재미있고 문장도 좋고 그랬습니다 *^^*

그레이스 2022-01-18 11:4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저 이 책 샀대요,^^ 알라딘에서,,,;;
주문하려고 하니 알려주네요^^
작년에 구입 고민하건만 기억났는데 샀나봐요
제 눈에 안보이니...
휴,,, ^^
알라딘에 고맙네요 ㅋ
애트우드는 쌓아놓고 못읽고 있는책!

mini74 2022-01-18 11:56   좋아요 3 | URL
ㅎㅎ 저도 그래요 알라딘이 가끔 가르쳐줍니다. ㅎㅎ

레삭매냐 2022-01-26 10:2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아 사서 읽다만 책...

<시녀 이야기>는 정말
재미지게 읽었는데 말이죠.

mini74 2022-01-26 11:51   좋아요 1 | URL
마녀 정신병 관련 책을 읽다가 접해서인지 전 재미있더라고요. 시녀이야기도 좋았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