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없는 종교생활에서 벗어나라 -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을 위한 하나님의 강력한 복음 메시지
류광수 지음 / 생명 / 200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명없는 종교 생활에서 벗어나라. 

  제목이 매우 훌륭하다. 솔직히 이 책을 사게 된 이유는 제목 때문이다. 요즘 들어 청년들과 어떤 책을 함게 읽어야 할까 고민하던 차에 제목과 표지를 보고 이 책을 선택하게 되었다. 솔직하게 말하면 내가 기독교인이지만 기독교 신앙 서적을 택할 때마다 그다지 큰 기대는 하지 않는 편이다. 그러다 보니 제목과 표지, 아니면 저자가 어떤 사람인지 살펴 볼 뿐이다. 내용은 전혀 보지 않는다는 말이다. 기대하다가 실망하기 딱 좋은 책이 신앙 서적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왠지 이 책은 기대가 되었다. 제목이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 솔직하게 요즘들어 신앙생활하는 것이 힘들어지던 시기였기에 이 책에 내게 계기를 만들어 줄 것이라 생각했다. 어릴 때부터 교회를 다닌지라 습관적인 종교 생활에는 충실하지만 감동이 사라져 버린 요즘의 내 모습이 많이 힘들었기 때문이다. 약간은 설레이는 마음으로 책을 열었지만 역시나 실망하기 시작했다. 

  책의 내용이 틀린 말이 하나도 없다. 또한 곳곳마다 저자의 확신으로 가득차있다. 그런데 그 내용이 너무 보수적이고, 너무 자기의 경험에 치충한 것이 진리인양 말하기 때문이다. 찬찬히 뜯어보면 교회에 첫발을 내디딘 사람들의 신앙교육에는 좋을지 몰라도 마음이 차가워진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다면 영 아니올시다이다. 저자의 말이 옳고 확신에 가득차 있지만 마음이 차가워진 종교생활을 하는 사람들은 이미 그 단계는 머릿 속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무조건적으로 그러면 안된다는 식의 훈계는 오히려 반발감만 사지 않을까? 마치 나처럼 말이다. 

  새신자들의 초보 교육 교재로 사용하기에는 조금은 힘들겠지만 재교육으로 쓰기에는 혹, 새신자 교육을 마친 자들에게 선물로 주기에는 괜찮겠지만 자처럼 오랫동안 교회 안에서 자라서 산전 수전 공중전까지 다 마친 닳고 닳은 신앙인, 그래서 습관화 되어 가는 이들에게는 그다지 추천하고 싶지 않은 책이다. 

  책의 제목과 내용이 매치가 안되는 점, 그리고 하드커버에 내용이 못따라가는 점이 아쉽다고 할 수 있다. 솔직히 1만원이라는 책값이 비싸다 느껴진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0-01-13 17: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1-14 12: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1-14 17:5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