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간해서 잡지 같은 건 잘 안 보는데 <서울리뷰오브북스> 0호를 사 봤다. 이게 다 이달부터 리뷰 당선 적립금이 3만원으로 오르고 누리는 호사다. 한 달에 두 번 책을 사 보는 경우도 역시 좀체로 없는데 까짓 꺼 하며 적립금을 긁었다. 얼마나 좋은가. 앞으로 리뷰 당선 자주되면 펀딩도 해 볼 생각이다. 물론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ㅋ

 

솔직히 이 잡지의 이름이 그다지 마음에 들지는 않았다. 내가 서울 태생이긴 하지만 굳이 어느 특정 지역을 띄우면서 그 나머지 지역은 소외시키는 이 전략은 뭔가 싶어서. 근데 필진도 괜찮고 컨텐츠도 괜찮은 것 같아 미친 척하고 한 번 사 본 것이다.

 

편집장의 말을 읽는데 이런 특정 도시 이름을 내세운 서평 전문지가 이게 처음은 아니었다. 1963년 <뉴욕리뷰오브북스>가 있고 뒤를 이어 <런던리뷰오브북스> 창간되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이렇다 할 서평전문지가 없는 우리 상황에서 늦어도 한참 늦은 느낌이 들긴한다. 못해도 서울이 세계 100대 도시 안에 들지 않나? 그런데 과연 요 이름을 쓰는데 어떻게 했을지 모르겠다. (로열티 같은 거 내지 않았을까?)

 

내용은 본책의 첫 쳅터 '코로나 19, 공포를 활용하는 자는 누구인가'란 부분과 별책의 '이것은 필멸자의 죽음일 뿐이다'란 부분을 읽었는데 꽤 마음에 든다. 특히 이 잡지의 편집위원이라는 김영민 교수의 글은 단편 소설로 읽히는데 블랙코미디 같기도 하고, 되게 고급진 플롯이 있는 개그(?) 뭐 그렇게도 읽히는 것 같아 무척 마음에 들었다. 음, 이 양반이 글을 이렇게 쓴단 말이지? 갑자기 확 끌린다.

 

0호는 창간 준비내지는 예비호로 보여지는데 작년 말이 나왔고 지난 봄에 비로소 창간호라 할 수 있는 1호를 냈다. 일단 이걸 좀 읽어보고 괜찮으면 1호도 사 볼 생각이다. 갑자기 알라딘 적립금으로 할 수 있는 일이 많아졌구나 싶다.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5-17 20:5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다양한 집필진으로 구성된 잡지네요 제목만 보고는 서울시 관광 홍보 책자 인줄 ㅎㅎ
다음달에도 알라딘 스텔라 케이님에게 이런 호사를 누리게 해돨롸!!

stella.K 2021-05-18 19:36   좋아요 1 | URL
ㅎㅎㅎㅎ 해달롸! 고맙습니다.
맞아요. 서울시 홍보책자.
디자인이 중요한 건데 안 볼 건데
인상된 적립금 때문에 거의 충동적으로 구매한 건데
잘했다 싶어요. 스콧님도 기회되시면 한 번 보세요.^^

희선 2021-05-18 02: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런 잡지도 있군요 서울이란 지역 이름이 들어가서 다른 지방 사람은 좀 안 좋아할지도 모르겠지만, 한국 하면 서울이 가장 먼저 떠오르기도 하네요 알라딘 적립금으로는 보고 싶은 책을 사야죠 본래 보고 싶은 책을 사겠지만... stella.K 님 관심이 더 넓어진 건지도 모르겠군요


희선

stella.K 2021-05-18 19:40   좋아요 1 | URL
제가 과연 리뷰를 제대로 잘 쓰고 있는 건가
좀 의문스러울 때가 많았죠.
이런 잡지 읽으면 도움이 될까 싶어 사 봤습니다.
저의 선택이 잘못되지 않았다면 더 나은 리뷰를 쓰게되지 않을까
싶어요. 그래서 이달의 리뷰가 되면 좋겠죠?ㅎㅎ

hnine 2021-05-18 05: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stella님, 김영민 교수 책 한번 읽어보세요. 말발 글발 다 갖춘 분^^
필진이 일단 꽉 차보이네요. 덕분에 이런 잡지가 나왔는지도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지지난달인가 적립금 가지고 책 아니라 그림 그리는 DIY세트 구입했답니다. 요즘 제가 신간을 잘 안사고 있네요. trend에서 멀어지고 있어요 ㅠㅠ

stella.K 2021-05-18 19:46   좋아요 1 | URL
그러게요. 조만간 김영민 교수의 책을 정식으로 사 봐야할 것 같아요.ㅎ
저도 신간은 잘 안 사요. 그래서 말씀하신 것처럼
트렌드에 뒤쳐지는 건 아닌가 싶기도 한데
사실 그렇지도 않은 것 같아요. 사실은 트렌드를 가장 안 타는 게
책이 아닌가 싶어요. 인터넷 서점 마다 사이트 홈에 신간을 배치를 하고
마케팅을 그렇게 하잖아요. 뭐든 꾸준히 읽는 게 좋은 거죠.^^

페크(pek0501) 2021-05-20 14: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0호에 관심을 갖고 있었어요. 계간지를 하나 구매할까 하다가 찾은 거였어요.
저 역시 제목에 서울을 넣은 게 걸리네요.
안 그래도 대한민국은 지방 사람들이 볼 때 서울민국이라는 말도 있는데 말이죠.



stella.K 2021-05-20 18:53   좋아요 0 | URL
그렇지요? 그래도 편집장의 설명을 읽으니까
그도 이해가 가긴 가지면 또 굳이 따라서 할 필요가 있나
싶기도 하고. 좀 헷갈리긴 합니다.
뭐 주최측에서 그렇게 결정해 버렸으니 그러려니 해야죠.
요즘은 책 읽기가 쉽지 않아 언제 읽을지 모르겠지만
짬짬히 보려고 해요. 언니도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syo 2021-05-20 21: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적립금 만원이 이렇게까지 윤택한 느낌이라구요? ㅋㅋㅋㅋㅋ
저는 매번 부족하고 3만원이 되어도 작게만 느껴졌는데 ㅎㅎ

stella.K 2021-05-21 12:06   좋아요 0 | URL
스요님은 당연히 그러시죠.
그러니 이번에 리뷰대회 장원된 게 얼마나 기뻤겠습니까? ㅎㅎ
저는 책 욕심만 많지 실제로 책을 많이 사지도 않고
산다면 중고샵을 주로 많이 사용하죠.
근데 이번 알라딘 정책이 좀 기념비적이라는 거 아닙니까?
리뷰 편수를 늘이고 페이퍼를 줄인다는 건 2관왕의 비율을 낮춘다는
거거든요. 지금까지 저는 리뷰를 나름 열심히 썼는데도 당선이 안된 적도
있었거든요. 앞으론 그런 불발률이 조금은 낮아지지 않을까요?
스요님이 아시는지 모르겠는데 제가 좀 오래 전에 이 문제를
공론화 한 적이 있어요.
대부분은 진지하게 생각하는 분위기지만 반론을 제기하는
사람도 적지 않았죠. 어떤 개새는 협박 아닌 협박도 하더군요.
자기 댓글 지우면 다시 쓸 거라며. 차마 남의 블로그 폭파시킬 수
없으니.ㅋㅋ
그일 때문에 나름 잘 지냈던 사람과도 멀어지기도 하고.
반론을 제기했던 사람들은 대체로 중앙에서 하는 일을 왜 민간이
이러냐 저러냐 비판하고 그걸 공론화해서 시끄럽게 하냐는 건데
그게 참 이해가 안 가더군요.
물론 반대의 생각은 가질 수 있겠지만 그렇다고 사람한데 인신공격까지
서슴치 않으니.
내가 무슨 짓을 하는 건가 싶기도 하고 한동안 알라딘을 떠난 적도 있었죠.
물론 이번의 바뀐 정책이 100% 만족하는 건 아니지만 꽤 의미있는
변화라서 저 페이퍼는 그점을 부각한 거죠.
알라딘을 떠날 땐 적립금 0을 만들어 놓고 떠나리라 마음 먹었는데
그것도 쉽진 않더군요. 그 다음에 당선되서 적립금이 생기더라구요.ㅋㅋ
이제 무슨 뜻인지 아시겠나요, 스요님?^^

syo 2021-05-21 12:12   좋아요 1 | URL
굉장히 잘 알겠습니다.
사실 저도 저처럼 페이퍼 위주로 활동하는 사람보다 리뷰를 알차게 쓰는 분들이 적립금을 가져가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ㅎㅎ 저는 딱 만 원 늘어난 것조차 이렇게 알차게 사용하시는 스텔라님이 멋있네요. 다음 달에도 화이팅이에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