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번째로 구매한 책이다.

책을 구매한다면 주로 중고샵을 이용한다. 사실 이 두 책은 온라인 중고샵에서 구매가 가능하긴 하다.

 

하지만 이어령 교수의 <소설로 떠나는 영성순례>는 상태가 중이고 <벌거벗은 그리스도인>은 최고 등급으로 거의 새책이나 다름없다. 하지만  <소설로 떠나는 영성순례>을 새 책으로 샀다.

 

얼마 전  어떤 분이 중고샵에서 책을 사면 있을 수 있는 일 해서 사진을 보여주는데 누가 팔고 간 건지 줄이 많아도 너무 많다. 내가 알기론 중고샵에서 사는 건 쉬워도 파는 건 쉽지 않은 걸로 알고 있는데 이렇게 줄이 많이 가도 받아주나 의아하다. 어쨌든 그분의 줄쳐진 책을 보니 이어령 교수의 책을 사는 게 좀 망설여졌다. 마침 없던 <벌거벗은 그리스도인>이 중고샵에 걸린 걸 보고 이걸 중고로 사는대신 이어령 교수의 책을 새 책으로 샀다.

 

사실 책을 산지가 얼마 되지 않아 별로 살 마음은 없었다. 그런데 이달 10일로 소멸되는 적립금이 있는데 제법 금액이 커서 안 살 수가 없었다. 책이 싫은 건 아닌데 언제부턴가 약간의 부담이 생겼다. 이건 책을 사는 것에 비해 읽는 속도가 따라잡지 못하기 때문에 그런 건데 이걸 또 일명 현타라 한다며? 이미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현타는 어떤 것에 몰두하거나 열심히 하다가 갑자기 식어버리거나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것을 뜻하는 말이라는데 난 처음 듣는다. 이걸 모르면 거의 할배나 할매 취급을 받는다는데 제길, 그러면 그러라지. 옛날 같으면 내 나이에 손주도 봤을 거다.

 

그래서 말인데 올해 목표는 이달의 리뷰나 이달의 페이퍼 같은 거에 욕심 같지 않을 거다. 물론 이런 거 되면 뿌듯하고 좋긴한데 그래서 받는 적립금은 정말 사고 싶을 때 사야하는데 이번 같이 별로 사고 싶지 않은데 사게 된다. 요 시효에 의한 소멸 제도는 옆동네(예를들면 그래 24 같은 경우)는 없다. 언제든 적립금 가지고 내가 사고 싶을 때 살 수 있다. 올해 알라딘에 바라는 것이 있다면 적립금 소멸 제도 폐지되는 거라면 좋겠는데 이런 거 바라면 안 되겠지? 그러니 적당히 요령껏 내가 욕심내지 않는 것으로 해야지 뭐.

 

얼마 전 강유원이 TV 강연 프로에 나와 사람은 원래 책 같은 거 별로 좋아하지 않는 존재라고 했는데 그게 맞는지도 모른다. 그냥 팔랑귀가 되어서 누가 이 책 좋다면 과연 그런가 싶어 혹하고마는 그런 존재는 아닌가 싶기도 하다. 물론 그렇게라도 해서 읽은 책도 꽤 된다. 그러니 그의 말도 다 믿을 건 아니고.

 

어쨌든 올해의 목표는 대충 적립금에 목매지 않는 걸로!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프리쿠키 2021-01-02 22:0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목표가 실용적이네요.
저도 빌려볼 수 있는 책은 도서관에서 빌리고, 틈틈이 참고해야되거나, 내용과 분량이 묵직한 책 위주로만 구입할 예정입니다.
새해 인사가 좀 늦었죠?
늘 건강하시고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올해도 마음으로 통하는 이웃으로 함께해요^^

stella.K 2021-01-03 18:20   좋아요 2 | URL
아유, 고맙습니다. 마지막 말씀이 뭉클하네요.
제가 말은 저렇게 해도 적립금 준다고 그러면 넙죽 받아버릴 거예요.ㅎㅎ
쿠키님도 올해 좋은 일 많이 있으시길 바랍니다.^^

바람돌이 2021-01-02 22:1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읽고싶은 책이 어찌나 많이 나오는지 읽는 속도가 도저히 따라갈수가 없지요. 특히나 사놓고 아직 안읽은 책들을 볼 때의 기분은 늘 숙제를 못한 느낌이랄까....

stella.K 2021-01-03 18:23   좋아요 2 | URL
맞습니다. 게다가 나만 책을 못 읽는 것 같아요.
다른 분들은 정말 열심히 읽는데...
반성하고 올해는 좀 열심히 읽어보려고 합니다.
생각뿐이지만.
그래도 그렇게 생각하는 게 어디예요?ㅎㅎ

레삭매냐 2021-01-02 23:4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전 어제인가도 적립금 때문에
책을 질렀네요.

하도 퍼주니 안살 수도 없고 정말.

참, 하도 헌 책들을 사대다 보니
헌책 사이에 돈이 끼어 있기도
하더라구요. 참 별 일이 다 있습니다.

stella.K 2021-01-03 18:36   좋아요 3 | URL
오, 그런 일이...? 좋으셨겠슴다. ㅋ
옛날이 그립더군요.오프에서 책 샀던.
우울하거나 어디 가고 싶은데 마땅히 갈 곳이 없을 때
단골서점에가 죽치고 있다 오는 그 시절이.
물론 지금도 그렇게 할 수는 있지요.
근데 뭔가 옛날 느낌은 안나요.
오늘도 예스24 강남점 마지막 날인데 결국 못 갔어요.
춥기도 하고, 가면 책 한 두 권은 필수로 사 가지고 올 텐데
어제 책 샀는데 언제 읽나 싶어.
올해는 이달의 리뷰와 페이퍼가 안 되면서 오프 중고샵에
나가는 방향으로 해 볼까 생각중입니다.
잘 될까 싶기도 하지만.ㅋㅋ

scott 2021-01-02 23:4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매냐님 말씀에 동감 ㅋㅋ 기대평 작성 별표 천원주는걸로 알라딘 장바구니 털이범 ㅋㅋ 저도 매장에서 구입한 책에 만원 발견한적도 ^0^

레삭매냐 2021-01-02 23:51   좋아요 2 | URL
저는 영끌해 보니 자그마치 7,000원
이 넘더라구요.

도저히 사지 않고 못 배기게 만드는
램프의 요정 신공에 그만 당했습니다.

솔직히 룰렛은 땡기는 맛이... 카하

책값 버셨네요. 전 빳빳한 신권으로
이천원.

stella.K 2021-01-03 18:41   좋아요 2 | URL
ㅎㅎ 두 분 정말 안 되겠군요.
파출소에 갔다주셔야죠.
요즘엔 길 가다 돈 떨어져 있어도 함부로 줍지 말라는데. ㅋㅋㅋ
하지만 두 분은 정말 책 매니아가 맞군요.
그런 일은 아무나 경험하는 게 아닐텐데.
저는 죽었다 깨어나도 그런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ㅠㅋ

scott 2021-01-03 00: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리 지금 룰렛 돌리러 갑시다 ^**^

stella.K 2021-01-03 18:44   좋아요 2 | URL
그거 은근 중독성있더군요.
첫날 500원이었는데 다음은 천원이어서
냉큼 책을 사 버렸습니다.
2천원의 행운은 저에겐 없을 것 같아서.
그 룰렛은 언제까지 할지 모르겠어요.

cyrus 2021-01-03 15: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최근에 알게 된 담담책방의 책방지기님의 또 다른 직업이 장로교(통합) 목사에요. 그분에게 비종교인을 위한 종교 책을 추천해달라고 말해봐야겠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stella.K 2021-01-03 18:12   좋아요 2 | URL
어머낫, 고뤠?
난 이어령 교수의 저 책 적극 추천이야.
아까 낮에 조금 읽었는데 너무 좋아 뭉클할 정도다.ㅠ
비종교인을 위한 종교 책 찾아 보면 많을텐데...

그래. 고맙다. 너도 새해 복 많이 받아.^^

페크(pek0501) 2021-01-04 19:0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에서 적립금 천 원을 서비스로 주더니 며칠 안으로 소멸한다고 해서 제가 12월에 책을 샀잖아요. 그랬더니 천 원이 또 들어왔어요. 아마 오늘로 소멸일 겁니다. 이번엔 유혹에 빠지지 않고
책 안 사고 있어요. 왜 그땐 천 원에 목숨을 걸었는지... 휴후~~ 그만큼 책을 사고 싶었다는 것의 증명이겠죠. 어떤 핑계로든 책을 사게 되는... ㅋ

저는 책에 밑줄을 긋는 습관이 있어서 책을 감히 중고샵에 내 놓지 않아요. ㅋ

stella.K 2021-01-04 20:04   좋아요 3 | URL
그게 상술인 거죠. 천원의 유혹.ㅋㅋ
정말 어떤 땐 책 안 사는 나를 막 칭찬하게 되기도 해요.
이벤트도 그렇고.ㅎ

저도 그렇긴 한데 생각 보다 별로다 싶은 책은
깨끗하게 읽고 중고샵에 넘기는데 가끔은 안 받아주기도 해요.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