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라모,

그러니까  Jean philippe Rameau 라는 냥반은 프랑스 태생으로 베토벤의 선배님 되시는 냥반이다.

독학으로 화성의 기초를 연구, 확립했다고 한다. 하여튼 이 하나만으로도 어마어마한 일은 해낸 것인데,

정말 흥미로운 음악도 작곡을 했다.

 

수입] Philippe Herreweghe (Rameau : Les Indes Galantes)(Digipack)
Philippe Herreweghe / Harmonia Mundi / 2000년 6월

 

(다양한 버전으로 감상하는 것이 고전음악의 매력이지만

사적으로는 딱 이음반을 소장하고 있고 이것으로 끝이다)

 

대표적인 곡이 바로  Les Sauvages 라는 곡이다. 글자 그래도 옮기면 야만인 혹은 미개인이다.

곡의 이름을 이렇게 붙인 의도가 무엇인지 나로서는 알 길이 없다.

다만 서구인의 시각을 짐작할 수 있을 뿐이다. 저토록 아름다운 춤을 추는 아메리카의 원주민들을 미개하다 생각한 모양이다.

 

나중에 라모는 이 미개인 혹은 야만인이라는 제목의 음악을 재활용하여

프랑스인들이 자랑스럽게 여기는 Les Indes galantes 라는 예술을 만들에 낸다.

당대 고전 음악에서야 솔직히 독일이나 오스트리아에 밀리고 있다는 것을

부인할 수는 없지 싶은데....

 

어째거나 라모는

음악의 제목인 '야만인' 혹은 '미개인'을 갑자기 '우아한'으로 탈바꿈하는 대 이변을 연출해낸다.

더더욱 놀리운 일은 '우아한'이라는 말 뒤에 붙은 '인도'라는 말이다.

그러니까 음악의 제목이 야만인에서 위대한 인도의 제국으로 탈바꿈한 것이다.

개다가 아메리카의 원주민을 의미하던 음악이 인.도.로 말이다.. ㅠ.ㅠ.

많이 헷갈린다 정말

 

이쯤하면 라모가 처음 붙인 제목인  Les Sauvages을 자연인 으로 번역하는 것은 어떨까..

인간이지만 정녕 자연의 일부로 살아가는 원주민들의 모습에 감동한 작곡가 라모 말이다.

지극히 자연스러운 인간의 모습에 영감을 얻어 곡을 쓴 라모를 상상하게 된다. 

 

또 어째거나 프랑스 내 라모의 인지도는 하늘을 찌르고도 남음이 있지만

한국에 널리 알려지지 않은 작곡가이지 싶다

불구하고 꾸준히 음반이 들어오고 있는 것을 보면 결코 음악사에서 홀대할 인물이 아님에 틀림이 없다.

  

다음의 영상에서 보듯이 원주민들이 춤을 추는 장면을 재연했다.

 

 

1) 약간 느린 버전

 

 

 

 

2) 음반과 거의 비슷한 속도의 영상물

 

 

또 어째거나 무더운 여름을 잠시 잊게 해줄수 있을지도 모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8-18 09: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8-23 23: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양철나무꾼 2012-09-11 12: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완전 적조하시네요.
바쁘신건가요, 아님 아프신건가여?

수능이 얼마 안남아서 그런가요~.
음악도 완전 수험생 버젼으로 달려주시구...
부르크너, 오랫만이네여~.
반가워라~^^

2012-09-20 16: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책읽는나무 2012-10-24 19: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지내고 계시죠?
안부 남깁니다.^^

2012-11-24 06: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12-28 11: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녀고양이 2012-12-29 14: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해가 저물고 있습니다.
갑자기 너무 모습을 안 보이셔서, 걱정이 됩니다.
한동안 제 자신이 너무 바빠서 정신을 차리지 못 했습니다.
연말에 이곳저곳 찾아다니는 중입니다.

고운 일 담뿍 누리시는 새해되시기 바랍니다.

추신. 저는 마녀고양이입니다. 올 한해 감사드립니다.

2013-01-22 17: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3-01-27 17: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3-02-05 08: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3-03-06 04: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더운 날,

불구하고 한스테이지 땡겨보실 분만 클릭~!!

 

 

 

 

 

 

 

 

 

 

 

 

 

 

 

 

 

 

 

 

 

 

 

 

 

사실 더위에도 강하고

추위에도 강한 편이다.

 

가장 마음에 들지 않는 계절은 가을, 

그 밋밋함이 영 마음에 들지 않는다....

수확의 계절이라는 그 결실이 아니었다면

영 미워할 빤 한 계절이 가을이다.

 

더위는 더위대로 즐기고

추위는 추위대로 즐기는...

 

어디 이제 정말 여름인가....? 생각하면 가을이라 그러고

겨울이 제대로 온건가....? 하면 봄이라 그러고...

좀 계절을 본격적으로 즐길라치면 그냥 지나버리곤 한다.

여하튼 여름도 여름같지 않고

겨울도 겨울같지 않다고 느끼며 지내온 사람이지만...

 

올해 여름는 쩜 더운걸...

 

더위를 이기는 좋은 방법은

여름의 무더위보다 내 몸을 더 뜨겁게 달구어

체감도를 줄이는 것도 하나의 방법.

몰론 매번 사용하면 기운을 잃고

건강이 나빠질 수도 있으니 주의 요망^^

 

그러나 가끔 뜨거운 열기 속으로

자신을 달구어 보는 것도 피서의 방법임에는 틀림이 없어보인다.

 

더운 여름 한스테이지 땡겨보실 분만 클릭!!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감은빛 2012-08-08 15: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더위에도 강하고, 추위에도 강하다니!
무지무지 부럽사옵니다!
저는 더위에도 약하고, 추위에는 더 약한 사람이라서요.

이 노래 정말 좋아하는데,
사무실이라서 한 스테이지 땡기지는 못하고,
마음 속으로 한판 흔들으며 들을게요. ^^

북극곰 2012-08-16 1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 저는 그래서 가을이 젤 조은데.
여름엔 더워서 초죽음, 겨울엔 추워서 칩거. ㅋㅋ
그 와중에 에어컨과 히터같은 것도 안 좋아하는 까탈까지 부려서는.... ㅋㅋ

아바노래는 에너지가 넘쳐서 좋아요.
흥겹흥겹. 하지만, 저도 사무실이니 자제 ㅎ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녀고양이 2012-07-02 1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악을 들으며, 잠시 숨을 고릅니다.
금주 즐거운 일 가득하셔염!

차트랑 2012-07-02 22: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날이 한동안 가물어
촉촉한 여름비로 어려운 처지의 농사에 도움을 주십사하는
마음으로 올린 음악입니다

폭우는 노땡큐~
농산물이 잘 자라도록 그저 필요한 만큼만요...
지난 해는 저의 동네도 수해를 입어
차가 사거리를 둥둥 떠다니고
심지어 가까운 아파트에서는 소중한 인명의 피해도 있었답니다.
올해는 그런 일이 없기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12-06-28 06: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곳저곳에서 가뭄때문에 걱정이네여 이제 곧 가뭄으로 인해 먹거리들도 다 오르겠지요 아줌마인 전 그게 가장 걱정이죠.
격정적이고 정열적인 바이올린 연주가 좋네요

차트랑 2012-06-28 1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러다 비가 내리지 않을까 싶어서
영상을 올려봤습니다.
비가 내려주기를 바라면서요^^

많은 분들이 비를 기다리고 있는 듯 합니다.
시원하게 비가 내려주기를....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