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인생 네 권’을 적어본다. 당장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가 머릿속에 떠오른다. 중학생 때 이 책을 읽고 수학에 자신이 없음에도 이과를 가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러니 내 인생을 결정한 책이 맞다. 
















실제 읽은 책은 위의 책이 아니고 당시 학원사에서 나온 서광운 역의 책이었다. 광대한 우주와 그 속의 먼지 같은 나를 생각하면 아직도 ‘등골이 오싹’해진다. <코스모스>가 사람에 따라 지루하다는 평이 있는데, 그런 이들에게는 순서대로 읽지 말고 중간 아무 데나 펴서 마음 가는 대로 읽으라고 권하고 싶다. 나도 그렇게 읽었다. 


두 번째부터는 나름 고민해서 내게 깨우침을 준 책들 위주로 골랐다. 


먼저 <과학적 경험의 다양성>이다. 다시 칼 세이건. 내가 가지고 있던 인간중심적 편견을 깨뜨렸다. 

















세 번째는 <우발과 패턴>이다. 내가 읽을 때는 <세상은 생각보다 단순하다>로 출간됐었다. 수학을 이용해 자연을 기술하는 것에 대한 깨우침을 내게 줬다. 
















마지막 네 번째로는 감탄하며 읽은 <리 스몰린의 시간의 물리학>이다. 상자 속의 물리를 통해 얻어낸 물리 법칙을 우주 전체에 적용하는 것의 문제점에 대해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통찰을 줬다. 
















책이란 인류 정신의 보고이다. 책이 아니면 어디서 이런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까. 주변에 내 인생의 멘토가 없더라도 책 속에서 멘토를 찾아 그의 생각을 듣고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요즘에는 책 대신 짧은 영상이 정보 전달 매체로 이미 확고히 자리를 잡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보존성과 긴 호흡으로 인해 책은 영원히 살아남으리라 생각한다. 책을 읽는 당신이 바로 책의 수호자이다. 


‘인생 네 권’을 고르며 다시 한 번 느낀 것. 나는 어쩔 수 없는 이과이다.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쟝쟝 2024-04-24 17: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맙소사… 이과 욘더님…. (귀하다)!!! 우발과 패턴… 저도 읽을 수 있을까요?????;;;;;;

서곡 2024-04-24 17:40   좋아요 2 | URL
님은 드래곤라자를 읽으셨지 않습니까요

공쟝쟝 2024-04-24 17:41   좋아요 2 | URL
퇴마록이랑 해리포터도… (문과랑 상관 없음)

blueyonder 2024-04-24 19:29   좋아요 1 | URL
공쟝쟝 님, (귀하다)!!! 해 주시니 몸 둘 바를... <우발과 패턴>은 제목이 너무 무섭게 바뀌었는데, 사실 제목보다 훨씬 재밌습니다. 책 자체는 임계 현상에 대한 내용입니다. 지진이 일어나는 것을 예측하기가 어렵다는데 그 이유가 지진이 바로 임계 현상이기 때문입니다. 그 외에도 여러 예가 나옵니다. 역사적 예도 있습니다. ^^

공쟝쟝 2024-04-24 19:36   좋아요 1 | URL
제가 아는 알라디너중 이과는 수하님 한 분ㅋㅋㅋ 저는 김상욱님으로 물리학 입문 ㅋㅋㅋ!! 카를로 로벨리 처럼 쌩 초보 문과도 읽을 수 있는지가 궁금합니다!!

blueyonder 2024-04-24 19:39   좋아요 1 | URL
참, 다친 다리 빨리 쾌유하시기 바랍니다~

blueyonder 2024-04-24 19:58   좋아요 1 | URL
저도 <김상욱의 과학공부>를 읽으며 그 재기에 감탄했습니다. 로벨리의 책은 글이 아름답지만 사실 내용이 쉽지는 않습니다. <우발과 패턴>은 일단 예들이 우리 주변의 것들이 많아서 재미있게 읽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혹시 주변 도서관에 있으면 한 번 빌려보시는 것도 좋겠네요.

공쟝쟝 2024-04-24 20:23   좋아요 1 | URL
귀한 문이과 통합 인재 블루 욘더님, 감사합니다! 분발해서 조금이라도 그 세계를 이해하는 참된 독서가가 되도록🙄

서곡 2024-04-24 17:1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와아 이과의 위엄 ㄷㄷㄷ 막줄 ㅋㅋㅋ 잘 읽었습니다!!!

blueyonder 2024-04-24 19:30   좋아요 1 | URL
사람의 성향이라는 것이 있는 것 같아요. 제가 이과이지만 책 좋아하는 것은 문과 성향이지 않나 싶습니다. ^^

페넬로페 2024-04-24 17:4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과생의 탁월한 선택인 것 같습니다.
한편으로 그 독서의 세계가 부럽기도 하고요. 그래도 코스모스는 읽었어요^^

blueyonder 2024-04-24 19:50   좋아요 3 | URL
<코스모스>를 읽으셨다니 반갑습니다. ^^ 저도 앞으로 문학을 많이 읽고 싶습니다.

새파랑 2024-04-24 20: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완전 이과 책 네권이네요 ~! 전 감히 엄두를 내지 못하겠네요~!!

blueyonder 2024-04-24 20:45   좋아요 2 | URL
저는 다른 분들 인생네권을 보면서 문학을 많이 읽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

단발머리 2024-04-25 00: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코스모스> 보고 안심하는 저는 누구인가요? 다른 책들도 도전해보고 싶은데 어려워 보이네요.
어렵지 않다고요? 압수수색 들어옵니다 ㅋㅋㅋㅋㅋㅋ 조심해 주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blueyonder 2024-04-25 10:46   좋아요 2 | URL
<코스모스> 보고 안심하셨다니 단발머리 님과 동질감을 느낍니다~ <시간의 물리학>은 조금 어려울 수 있지만 다른 책들은 읽어볼 만하다고 말씀드리려다가... 압색이 무서워서 취소 ㅎㅎㅎ 제게는 단발머리 님 읽으시는 책들이 어려워 보입니다 ^^;;

페크pek0501 2024-04-28 12: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높은 수준의 책들이라 저는 읽을 용기가 나지 않네요. 훌륭하십니다. 저도 나중엔 도전해서 훌륭해지고 싶군요 ^^

blueyonder 2024-04-28 14:11   좋아요 1 | URL
칭찬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 그냥 성향에 따른 ‘다름‘일 뿐입니다. 혹시 관심 있으시면 <코스모스>부터 읽어보시길 추천 드려요. 위에도 적었다시피, 순서대로 읽지 마시고 관심 가는 아무 데나 펴서 읽으시길 바랍니다~

그레이스 2024-04-29 09: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과시군요
제가 보기엔 선택하신 책들이 문학적 취향도 있다고 생각되요.
특히 코스모스는 제게는 더욱 그랬습니다.^^

blueyonder 2024-04-29 10:11   좋아요 1 | URL
네 <코스모스>가 문학적이라는 데 동의합니다. ^^ 우주에서 인간이란 얼마나 보잘것없는가, 그럼에도, 그러니까, 그만큼 더 소중한지를 깨닫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