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야 알게 된 멜로망스의 매력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곡 2024-06-05 20: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김민석 노래 참 잘 부르죠 이른바 꿀성대 ㅎㅎㅎ 블루욘더님 6월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blueyonder 2024-06-06 14:41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서곡 님도 6월 잘 보내세요~
 















이슈마엘이 왜 선원으로 배를 타는지, 선원으로서 일을 어떻게 감당하는지에 대한 장광설. 아직 1장이다. 


  아니, 내가 바다에 나갈 땐 일개 선원이 되어 돛대 바로 앞과 앞 갑판 아래와 제일 높은 돛대 꼭대기를 지킨다. 이 일 저 일 부려 먹으니 오뉴월 들판의 메뚜기마냥 이 활대에서 저 활대로 뛰어다녀야 하는 건 사실이다. 그리고 처음에는 이런 일들이 상당히 힘겹기도 하다. 그건 자존심을 건드리며, 특히 뭍의 유서 깊은 집안, 예를 들어 반 레슬러, 랜돌프, 하르디카누트 가문 출신이라면 더 말할 나위가 없다. 무엇보다 심한 건 타르 단지에 손을 담그기 전에 시골 선생으로서, 제일 큰 사내아이도 그 앞에서 쩔쩔 맬 정도로 위세를 떨치던 경우다. 단언컨대, 학교 선생에서 뱃사람으로 전업하는 과정은 통렬한 것이어서, 웃으며 견뎌내기 위해선 세네카와 스토아 학파를 진하게 달여 마셔야 한다. 하지만 이런 괴로움마저도 시간이 흐르면 점차 무뎌진다. 

  고약한 늙다리 선장이 내게 갑판 청소를 시킨들 그게 어떻단 말인가? 신약 성서의 저울에 달았을 때 모욕의 무게가 얼마나 되겠느냐, 이 말이다. 그런 상황에서 늙다리 선장의 말을 순순히 고분고분 따른다고 대천사 가브리엘이 나를 하찮게 여길까? 우리 중에 노예 아닌 자 누구인가? 말해 보라. 그러니 늙은 선장이 아무리 나를 부려 먹어도, 아무리 몰아붙이고 다그쳐도 아무렇지 않다는 걸 알기에 나는 만족한다. 누구나 어떤 면에서는, 그러니까 육체적이거나 형이상학적인 관점에서는, 비슷한 처우를 받는다. 그러니 혹사는 보편적이고, 우리는 서로의 어깨를 주물러 주며 자족해야 한다. 

  다시 말하건대, 나는 늘 선원으로 바다에 나간다. 그러면 노동의 대가를 받지만, 승객한테 한 푼이라도 돈을 줬다는 얘기는 들어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러기는커녕 승객은 돈을 지불해야 한다. 돈을 내는 것과 받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다. 돈을 지불하는 행위는 아마도 과수원의 두 도둑으로 인해 우리가 받는 가장 불편한 형벌일 것이다. 그러나 돈을 받는 것, 그에 견줄 것이 무엇이랴? 돈이 세속에서 벌어지는 모든 악의 근원이며 부자는 어떤 경우에도 천국에 들어갈 수 없다고 우리가 굳게 믿는다는 걸 감안하면 사람들이 교묘한 벌이로 돈을 받는 건 정말 경탄할 노릇이다. 아! 우리는 얼마나 기꺼이 파멸에 몸을 내던지는가! (39~40 페이지)


다음은 원문이다.

 

  No, when I go to sea, I go as a simple sailor, right before the mast, plumb down into the forecastle, aloft there to the royal masthead. True, they rather order me about some, and make me jump from spar to spar, like a grasshopper in a May meadow. And at first, this sort of thing is unpleasant enough. It touches one's sense of honor, particularly if you come of an old established family in the land, the Van Rensselaers, or Randolphs, or Hardicanutes. And more than all, if just previous to putting your hand into the tar-pot, you have been lording it as a country schoolmaster, making the tallest boys stand in awe of you. The transition is a keen one, I assure you, from a schoolmaster to a sailor, and requires a strong decoction of Seneca and the Stoics to enable you to grin and bear it. But even this wears off in time. 

  What of it, if some old hunks of a sea-captain orders me to get a broom and sweep down the decks? What does that indignity amount to, weighed, I mean, in the scales of the New Testament? Do you think the archangel Gabriel thinks anything the less of me, because I promptly and respectfully obey that old hunks in that particular instance? Who aint a slave? Tell me that. Well, then, however the old sea-captains may order me about--however they may thump and punch me about, I have the satisfaction of knowing that it is all right; that everybody else is one way or other served in much the same way--either in a physical or metaphysical point of view, that is; and so the universal thump is passed round, and all hands should rub each other's shoulder-blades, and be content. 

  Again, I always go to sea as a sailor, because they make a point of paying me for my trouble, whereas they never pay passengers a single penny that I ever heard of. On the contrary, passengers themselves must pay. And there is all the difference in the world between paying and being paid. The act of paying is perhaps the most uncomfortable infliction that the two orchard thieves entailed upon us. But being paid,-- what will compare with it? The urbane activity with which a man receives money is really marvellous, considering that we so earnestly believe money to be the root of all earthly ills, and that on no account can a monied man enter heaven. Ah! how cheerfully we consign ourselves to perdition! (pp. 6-7)


이슈마엘이 옆에서 얘기하는 것 같다. 오타가 하나 있는데, 뭍의 유서 깊은 집안 언급하며 예로 드는 "반 렌슬러"이다. 책에는 "반 레슬러"로 나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도 ‘인생 네 권’을 적어본다. 당장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가 머릿속에 떠오른다. 중학생 때 이 책을 읽고 수학에 자신이 없음에도 이과를 가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러니 내 인생을 결정한 책이 맞다. 
















실제 읽은 책은 위의 책이 아니고 당시 학원사에서 나온 서광운 역의 책이었다. 광대한 우주와 그 속의 먼지 같은 나를 생각하면 아직도 ‘등골이 오싹’해진다. <코스모스>가 사람에 따라 지루하다는 평이 있는데, 그런 이들에게는 순서대로 읽지 말고 중간 아무 데나 펴서 마음 가는 대로 읽으라고 권하고 싶다. 나도 그렇게 읽었다. 


두 번째부터는 나름 고민해서 내게 깨우침을 준 책들 위주로 골랐다. 


먼저 <과학적 경험의 다양성>이다. 다시 칼 세이건. 내가 가지고 있던 인간중심적 편견을 깨뜨렸다. 

















세 번째는 <우발과 패턴>이다. 내가 읽을 때는 <세상은 생각보다 단순하다>로 출간됐었다. 수학을 이용해 자연을 기술하는 것에 대한 깨우침을 내게 줬다. 
















마지막 네 번째로는 감탄하며 읽은 <리 스몰린의 시간의 물리학>이다. 상자 속의 물리를 통해 얻어낸 물리 법칙을 우주 전체에 적용하는 것의 문제점에 대해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통찰을 줬다. 
















책이란 인류 정신의 보고이다. 책이 아니면 어디서 이런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까. 주변에 내 인생의 멘토가 없더라도 책 속에서 멘토를 찾아 그의 생각을 듣고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요즘에는 책 대신 짧은 영상이 정보 전달 매체로 이미 확고히 자리를 잡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보존성과 긴 호흡으로 인해 책은 영원히 살아남으리라 생각한다. 책을 읽는 당신이 바로 책의 수호자이다. 


‘인생 네 권’을 고르며 다시 한 번 느낀 것. 나는 어쩔 수 없는 이과이다.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쟝쟝 2024-04-24 17: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맙소사… 이과 욘더님…. (귀하다)!!! 우발과 패턴… 저도 읽을 수 있을까요?????;;;;;;

서곡 2024-04-24 17:40   좋아요 2 | URL
님은 드래곤라자를 읽으셨지 않습니까요

공쟝쟝 2024-04-24 17:41   좋아요 2 | URL
퇴마록이랑 해리포터도… (문과랑 상관 없음)

blueyonder 2024-04-24 19:29   좋아요 1 | URL
공쟝쟝 님, (귀하다)!!! 해 주시니 몸 둘 바를... <우발과 패턴>은 제목이 너무 무섭게 바뀌었는데, 사실 제목보다 훨씬 재밌습니다. 책 자체는 임계 현상에 대한 내용입니다. 지진이 일어나는 것을 예측하기가 어렵다는데 그 이유가 지진이 바로 임계 현상이기 때문입니다. 그 외에도 여러 예가 나옵니다. 역사적 예도 있습니다. ^^

공쟝쟝 2024-04-24 19:36   좋아요 1 | URL
제가 아는 알라디너중 이과는 수하님 한 분ㅋㅋㅋ 저는 김상욱님으로 물리학 입문 ㅋㅋㅋ!! 카를로 로벨리 처럼 쌩 초보 문과도 읽을 수 있는지가 궁금합니다!!

blueyonder 2024-04-24 19:39   좋아요 1 | URL
참, 다친 다리 빨리 쾌유하시기 바랍니다~

blueyonder 2024-04-24 19:58   좋아요 1 | URL
저도 <김상욱의 과학공부>를 읽으며 그 재기에 감탄했습니다. 로벨리의 책은 글이 아름답지만 사실 내용이 쉽지는 않습니다. <우발과 패턴>은 일단 예들이 우리 주변의 것들이 많아서 재미있게 읽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혹시 주변 도서관에 있으면 한 번 빌려보시는 것도 좋겠네요.

공쟝쟝 2024-04-24 20:23   좋아요 1 | URL
귀한 문이과 통합 인재 블루 욘더님, 감사합니다! 분발해서 조금이라도 그 세계를 이해하는 참된 독서가가 되도록🙄

서곡 2024-04-24 17:1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와아 이과의 위엄 ㄷㄷㄷ 막줄 ㅋㅋㅋ 잘 읽었습니다!!!

blueyonder 2024-04-24 19:30   좋아요 1 | URL
사람의 성향이라는 것이 있는 것 같아요. 제가 이과이지만 책 좋아하는 것은 문과 성향이지 않나 싶습니다. ^^

페넬로페 2024-04-24 17:4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과생의 탁월한 선택인 것 같습니다.
한편으로 그 독서의 세계가 부럽기도 하고요. 그래도 코스모스는 읽었어요^^

blueyonder 2024-04-24 19:50   좋아요 3 | URL
<코스모스>를 읽으셨다니 반갑습니다. ^^ 저도 앞으로 문학을 많이 읽고 싶습니다.

새파랑 2024-04-24 20: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완전 이과 책 네권이네요 ~! 전 감히 엄두를 내지 못하겠네요~!!

blueyonder 2024-04-24 20:45   좋아요 2 | URL
저는 다른 분들 인생네권을 보면서 문학을 많이 읽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

단발머리 2024-04-25 00: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코스모스> 보고 안심하는 저는 누구인가요? 다른 책들도 도전해보고 싶은데 어려워 보이네요.
어렵지 않다고요? 압수수색 들어옵니다 ㅋㅋㅋㅋㅋㅋ 조심해 주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blueyonder 2024-04-25 10:46   좋아요 2 | URL
<코스모스> 보고 안심하셨다니 단발머리 님과 동질감을 느낍니다~ <시간의 물리학>은 조금 어려울 수 있지만 다른 책들은 읽어볼 만하다고 말씀드리려다가... 압색이 무서워서 취소 ㅎㅎㅎ 제게는 단발머리 님 읽으시는 책들이 어려워 보입니다 ^^;;

페크pek0501 2024-04-28 12: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높은 수준의 책들이라 저는 읽을 용기가 나지 않네요. 훌륭하십니다. 저도 나중엔 도전해서 훌륭해지고 싶군요 ^^

blueyonder 2024-04-28 14:11   좋아요 1 | URL
칭찬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 그냥 성향에 따른 ‘다름‘일 뿐입니다. 혹시 관심 있으시면 <코스모스>부터 읽어보시길 추천 드려요. 위에도 적었다시피, 순서대로 읽지 마시고 관심 가는 아무 데나 펴서 읽으시길 바랍니다~

그레이스 2024-04-29 09: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과시군요
제가 보기엔 선택하신 책들이 문학적 취향도 있다고 생각되요.
특히 코스모스는 제게는 더욱 그랬습니다.^^

blueyonder 2024-04-29 10:11   좋아요 1 | URL
네 <코스모스>가 문학적이라는 데 동의합니다. ^^ 우주에서 인간이란 얼마나 보잘것없는가, 그럼에도, 그러니까, 그만큼 더 소중한지를 깨닫게 합니다.
 















다음의 유명한 구절로 시작하는 허먼 멜빌의 <모비 딕>. <그리스인 조르바>와 <전날의 섬>을 읽은 지금, 다음에 읽고 싶은 책으로 여기에 기록해 둔다. 언젠간 읽으리라... 


국내에 여러 번역본이 있고 최근에도 계속해서 새로운 판본이 나오고 있다. '미리보기'로 살펴볼 수 있는 책들 중에서  다음 번역이 제일 마음에 든다. 


  내 이름은 이슈마엘. 몇 해 전, 정확히 언제였는지는 따질 것 없이, 수중에 돈도 거의 떨어지고 뭍에서는 이렇다 할 흥미로운 일도 없어서, 당분간 배나 타고 나가 바다 쪽 세상이나 구경하자고 생각했다. 그건 울화를 떨치고 피를 제대로 돌게 만드는 나만의 방법이다. 입꼬리가 처지며 11월 가랑비에 젖은 것처럼 영혼이 축 늘어질 때, 얼결에 장의사 앞에서 걸음을 멈추고 지나는 장례 행렬의 꽁무니마다 따라붙을 때, 무엇보다 우울한 기운에 사로잡혀 작심하고 거리로 나가 사람들의 모자를 족족 쳐내지 않으려면 엄청난 자제심이 필요할 때, 그럴 때면 서둘러 바다에 나갈 시기가 됐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내게는 이것이 권총과 탄환 대신이다. 카토는 철학적인 미사여구를 들먹이며 제 칼에 몸을 던졌지만, 나는 조용히 배에 오른다. 조금도 놀랄 일이 아니다. 몰라서 그렇지 알기만 하면 사람들 대부분이,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어느 순간에는 바다에 대해 나와 거의 똑같은 감정을 느낄 것이다. 


deckle edge가 멋있어서 사 놓은 영문판도 있다. 이것도 함께 읽어야지. 


 Call me Ishmael. Some years ago--never mind how long precisely--having little or no money in my purse, and nothing particular to interest me on shore, I thought I would sail about a little and see the waterly part of the world. It is a way I have of driving off the spleen, and regulating the circulation. Whenever I find myself growing grim about the mouth; whenever it is a damp, drizzly November in my soul; whenever I find myself involuntarily pausing before coffin warehouses, and bringing up the rear of every funeral I meet; and especially whenever my hypos get such an upper hand of me, that it requires a strong moral principle to prevent me from deliberately stepping into the street, and methodically knocking people's hats off--then, I account it high time to get to sea as soon as I can. This is my substitute for pistol and ball. With a philosophical flourish Cato throws himself upon his sword; I quietly take to the ship. There is nothing surprising in this. If they but knew it, almost all men in their degree, some time or other, cherish very nearly the same feelings towards the ocean with me. 


무언가 해야만 하는 일을 하기 싫을 때, 난 알라딘 서재에 페이퍼를 적는다. 아마 알라딘 서재의 많은 분들이 동의할 듯 싶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깨비 2024-04-22 04: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마저도 귀찮아 저는 그냥 알라딘 웹사이트랑 북플앱을 어슬렁어슬렁 돌아다닙니다. 어디 살 만한 책이 또 없나, 다들 요즘 뭐 읽고 계시나, 그리고 새로나온책과 새로나올책까지 쭉 훓어보고 나서야 한숨을 쉬고 할 일을 하러 갑니다. ㅠㅠ 모비딕은 읽어야 할 책 같아서 사두었는데 책을 사두기만 하는 것도 가끔 도움이 되는군요. 이렇게 블루얀더님 글을 읽고 나서 읽고 싶어졌는데 책장에서 바로 꺼내들 수가 있네요. ㅎㅎ 마침 저도 열린책들 번역본입니다. 😁

blueyonder 2024-04-22 10:07   좋아요 1 | URL
저도 사두고 읽지 않은 책이 꽤 있어서 읽으려고 노력 중입니다. 하지만 계속해서 신간이 끼어 드네요. ^^ 마침 열린책들 <모비 딕>을 가지고 계시다니 틈틈히 읽으시면 좋겠네요. 즐거운 독서 하시기 바랍니다~

cyrus 2024-04-22 06: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최근에 김석희 번역가의 <모비 딕>이 새로 나와서 가지고 있던 구판을 팔지 말지 고민 중입니다. 구판을 한 번도 펼치지 못하고 팔아야 하는 상황이 올 줄이야... ^^;;

blueyonder 2024-04-22 10:09   좋아요 1 | URL
어느 번역가의 번역인지는 모르겠지만 구판도 좋은 책이 많으니 팔기 전에 읽으셔도 좋을 듯 싶네요. ^^

Jeremy 2024-05-18 15: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꾸준히 모으고 있는, 대부분의 책이 Deckle Edge 로 된
Penguin Classic Deluxe Edition 중의 한 권인 Moby-Dick 을
blueyonder 님도 가지고 계시는군요.

이 책 너무 좋아요. Etymology 부터 시작해서 책 다 끝나는
Epilogue 뒷 장에 상세한 지도랑 고래잡이 포경선 자세한 그림과
용어, 고래잡이들이 쓰는 연장, 그리고 Sperm Whale diagram 까지.

같이 Discussion 하면서 읽을 사람 있다면
정말 다시 읽어보고싶은 책입니다.

blueyonder 2024-05-18 17:43   좋아요 1 | URL
deckle edge 참 멋있고 좋습니다. 저도 책욕심이 있긴 한데 거의 포기했습니다. ^^; 그래도 가끔씩 Jeremy 님 서재 구경하며 대리만족합니다~

책을 좀 더 많이 읽고 싶은데, 마음대로 안되는 것도 인생이겠지요... 그래도 알라딘의 책덕후들 사이에 이렇게 끼어 있으니 독서 욕구를 잊지는 않습니다. 그런 면에서 Jeremy 님께도 감사드려요~ ^^
 


3월의 세 번째 주가 끝나가는 금요일이다. 3월이 이제 한 주밖에 안 남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라로 2024-04-14 15: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음악 비디오도 올리시는 줄 몰랐습니다.^^

blueyonder 2024-04-14 17:38   좋아요 0 | URL
ㅎㅎ 바쁘셔도 잘 지내고 계시지요? 늘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