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탑건: 매버릭'의 개봉이 코로나19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 원래 개봉 예정일은 오는 6월 24일이었으나 이제 연기되어 12월 23일로 예고되어 있다. 국내 개봉도 비슷한 시기가 되리라 생각한다.


다음은 영화 촬영장면들과, 제작자인 제리 브룩하이머 및 주연인 톰 크루즈, 감독 조셉 코신스키 등의 영화에 대한 얘기를 담고 있다. 이것으로 아쉬움을 달랜다. "It's a love letter to aviation"!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06-11 23: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생각보다 복잡하고 미묘한 이야기이다. 20세기 초 근대화 과정을 거치는 일본의 모습을 잘 볼 수 있다. 미야자키 감독의 마지막 작품이라는데, 그의 이전 작품들과는 달리 어른들을 위한 영화이다. 감독 본인을 위한 작품일 수도 있겠다. 전쟁을 싫어하면서도 비행기를 좋아한다는 그의 내면을 엿볼 수 있다. 주인공은 실존인물인 비행기 설계자 호리코시 지로[1]인데, 러브 스토리 부분은 호리 타츠오[2]가 쓴 동명의 소설 '바람이 분다'에서 가져왔다고 한다[3]. 


여러 복잡다기한 메시지가 숨어 있는데, 역시 핵심은 꿈을 좇는 한 사내의 이야기이다. 비행기를 사랑하지만 비행기가 전쟁 무기로 쓰일 수밖에 없는 현실에 대한 반전의 메시지도 숨어 있다. 국내에서는 일본의 침략무기의 대표인 '제로센' 전투기를 미화했다는 이유로 비판을 받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한편 일본에서는 우익들로부터 반전 메시지 때문에 비판 받았다고 한다.


호리코시 지로에게 영감을 주는 존재로서 이탈리아의 비행기 설계자인 카프로니 백작이라는 실존인물이 나온다. 미야자키 감독의 회사명인 Studio Ghibli의 Ghibli는 카프로니의 비행기 이름 중 하나라고 한다. 비행기에 대한 영화라 그런지 바람 부는 장면이 많이 나온다. 불어오는 바람은 주인공의 비행기에 대한 꿈을 나타내는 동시에 인생의 우연성을 상징하는 듯 보인다. 더불어, 잡을 수 없는 행복, 격동의 시대 등등, 이 외에도 여러 의미를 붙일 수 있을 것 같다. 


---

[*] 붉은돼지 님의 글을 보고 벼르다가 드디어 넷플릭스에서 봤음을 밝힌다.

[1] 호리코시 지로堀越二郎(1903~1982), 일본의 비행기 설계자.

[2] 호리 타츠오堀辰雄(1904~1953), 일본의 소설가.

[3]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로 번역되는 프랑스의 시인 폴 발레리의 시구에서 따왔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05-23 22: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세상에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 다시 비가 오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기억할 만한 또 다른 영화. 두 명배우를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 영화를 보며 크리스찬 베일의 매력에 푹 빠졌다. 잘 쓰여진 각본에 멋진 연기와 연출. 아무 생각 없이 2시간 반이 훌쩍 지나간다. 나도 무엇인가에 저렇게 미쳐서 살고 싶다는 생각. 누군가는 옆에서 희생해야겠지...


사실을 기반으로 한 이 영화의 바탕이 되었다는 책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9-12-23 16: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영화 너무 좋았어요!! 크리스찬 베일의 역할이 참 좋았구요. 이 영화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읽어보니 좋더군요. 맷 데이먼이 크리스찬 베일하고 꼭 이 영화를 찍고 싶었다더군요. 지금도 기억나는 영상이 몇 개 있는데 생각만해도 가슴이 따뜻해져요.

blueyonder 2019-12-23 21:05   좋아요 0 | URL
‘배트맨‘의 크리스찬 베일만 알았었는데, 이렇게 멋진 배우인지 몰랐어요. 찾아보니 예전에 <Empire of the Sun>에서 아역 배우로도 나왔더군요. 맷 데이먼은 원래부터 좋아했는데, 이번에 크리스찬 베일의 엄청난 팬이 됐습니다!

즐거운 성탄 보내시길~~

2019-12-23 22: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4 22: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츠루타 겐지라는 일본인 작가의 만화이다. 극찬을 받길래 찾아 보았는데, 결론부터 말하면 기대보다 못했다. 현재 1, 2권이 나와 있는데, 2권은 1권 출간 후 4년 6개월만에 나왔다(2018년 7월 국내 출간). 과작으로 알려진 작가이지만 한 권 한 권이, 한 컷 한 컷이 예술이라나... 컴퓨터가 아닌 펜으로 직접 그리고... 뭐 칭찬이 이해 가는 측면이 있기는 하다. 일본인 특유의 디테일에 대한 집착도 보이고. 미야자키 하야오의 <붉은 돼지>처럼 비행기--특히 복엽 수상기--가 중요한 테마이기도 하고, 여자 주인공이 나온다는 점도 일본 만화의 한 전통을 이어가는 것처럼 보인다. 내용을 떠나, 읽으면서 생각했던 불만은 종종 비행기와 사람의 비율이 맞지 않아 보인다는 것이다. 다음은 그 예이다.



맨 밑의 그림을 보면 비행기의 크기에 비해 사람이 너무 작게 그려져 있다. 다음은 인터넷에서 찾은 동일한 비행기(영국의 소드피시Fairey Swordfish)이다. 아무리 일본인의 체구가 작다고 해도 비율이 틀렸다고 볼 수밖에 없다.



소드피시 비행기, 특히 수상기 버전에 대한 관심이 생겼다는 것이 이 책을 읽고 남은 것이랄까, 그 외에는... 참, 2권도 스토리의 종결이 아니다. 3권이 또 나와야 하는데 언제 나올지는 아무도 모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9-09-25 16: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증 오류 아니면 작가가 의도적으로 비행기의 크기를 크게 그렸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blueyonder 2019-09-25 16:40   좋아요 0 | URL
비행기가 주인공처럼 많이 나오는데요, 전반적으로 사실적으로 잘 그려져 있습니다. 제 짐작에 작가가 비행기의 3D 그래픽이나 모형을 가지고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위에 그려진 사람의 비율은 들쑥날쑥입니다. 어떤 때는 사람이 너무 크게 그려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작가의 마음이겠지만, 저는 그런 것이 거슬렸습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