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라는 글이 중앙일보에 연재되고 있다. 어제 자로 '3차 세계대전이 일어나지 않은 건 6·25전쟁 때문'이라는 글이 올라왔다[1].


https://news.joins.com/article/23817079?cloc=joongang-mhome-group56


여기에 이런 대목이 있다.


미국은 한동안 득보다 실이 컸다. 우방인 한국을 포기하지 않는 바람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조직과 나토군 사령부 설립이 순조로웠다. 새로 탄생한 중화인민공화국을 적대시한 것은 전략상 착오였다. 미·소 냉전 시절 미국은 적이 적을수록 유리했다. 북의 남침과 거의 동시에 대만해협을 봉쇄하고, 인천상륙작전 성공에 도취한 나머지 38선을 넘은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적당한 선에서 그치는 것이 현명했다. 압록강까지 진출하지 않았더라면 중국도 참전을 쉽게 결정할 이유가 없었다. 


"압록강까지 진출하지 않았더라면 중국도 참전을 쉽게 결정할 이유가 없었다."라는 문장은 완벽한 오류이다. 국군이 압록강에 도달했을 때는 이미 중공군이 압록강을 넘어온 이후였다. 국군이 압록강에 도달한 것은 1950년 10월 26일이다. 마오쩌둥은 국군이 38선을 돌파한 직후인 10월 2일 이미 참전을 결정했으며, 10월 16일부터 중공군 선발대가 압록강을 건너기 시작한 상황이었다. 이런 식의 주장으로 얻는 것은 무엇인가. 저자의 다른 글에 대한 신뢰가 바닥으로 떨어지는 것이다. 저자의 의도는 미국의 실책을 강조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명백한 사실마저 왜곡한다면 오히려 그 의도를 의심하게 된다. 소위 중앙 일간지에 이 정도의 역사적 사실을 아는 사람이 없어서 이런 글을 그대로 싣는 것도 부끄러운 일이다. 


---

[1] 글을 읽어보면 '3차 세계대전이 일어나지 않은 건 6·25전쟁 때문이었다'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내용은 하나도 없다. 3차 세계대전 얘기가 나오는 것은 다음 한 문단 뿐이다.


정전 후 서구에 떠돈 일화가 있었다. “트루먼의 측근이 신기 내린 집시 무당을 찾아갔다. 이 여인은 1952년에 소련과 전쟁이 벌어진다고 예언했다. 한국 덕에 미·소 전쟁이 무산됐다.” 무당의 예언이 아니더라도 3차 세계대전이 일어나지 않은 것은 6·25전쟁 때문이었다.


무당의 예언이 틀린 것이 주장의 근거가 되는가? "무당의 예언이 아니더라도 3차 세계대전이 일어나지 않은 것은 6·25전쟁 때문이었다."라는 주장의 근거는 글의 어디에도 없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베터라이프 2020-07-05 14: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트루먼을 옹호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당시 루즈벨트 대통령이 급작스럽게 서거하면서 외교 정책 전반을 자신이 직접 챙겼던 그의 특성으로 인해 트루먼에게 제대로 된 인수인계가 되지 않았던 점은 확실히 문제였습니다. 그래서 루즈벨트의 부인이 앞으로 트루먼이 걱정이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었죠. 그리고 한국전쟁의 조속한 미군의 참전은 트루먼의 강력한 의지였고 공산주의자들의 도발을 용인하기에는 자리를 잡아가고 있던 서유럽의 안보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었기에 에치슨 라인과는 상관없이 즉각 결단을 내린것이죠. 블루님의 의견과 동의하는 부분은 사실 요즘은 공개된 외교문서가 많아서 조금만 찾아보면 중공군 개입과 관련된 문제도 확인할 수 있었을텐데 이 책 저자가 그 부분은 소홀히 한 모양이네요. 하여튼 쓰신 글 잘 봤습니다 ^^

blueyonder 2020-07-05 18:19   좋아요 0 | URL
댓글 감사합니다. 주신 의견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돌이킬 수 있는
문목하 지음 / 아작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스타일은 아님. <X-Men>과 <엣지 오브 투모로우>의 결합. 더하기 <어바웃 타임> 플러스 <인터스텔라>? 끝까지는 읽었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ime Reborn: From the Crisis in Physics to the Future of the Universe (Paperback)
Lee Smolin / Mariner Books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철학, 과학사를 생각해 보면 두 가지 전통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첫 번째, 주류는 플라톤주의자들이다. 이들은 변하는 세상을 변하지 않는 원리로 이해하고자 한다. 구질구질한 일상을 넘어서는 변하지 않는 진리... 이 매력에 한 번 빠지면 헤어나기 힘들다.


두 번째, 비주류는 세상의 변화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자는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다. 헤라클레이토스가 원조라고 할 수 있겠다. 이들은 변하지 않는 원리에서 위로를 얻지 않고 용감하게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자고 주장한다.


스몰린은 분명히 헤라클레이토스적 전통을 이어받은 것처럼 보인다. 현재의 물리학계는 변하는 세상을 변하지 않는 법칙으로 설명하자는 플라톤주의가 주류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접근 방법이 여러 문제에 봉착한 지금, 다시 한 번 헤라클레이토스적 전통을 되살리는 스몰린의 주장은 매우 용감하고 시의적절하다고 생각한다. 주류 물리학계의 주장은 어떠한 경로를 거치더라도 결국 우주는 열적 평형(죽음)으로 가고 있다는 것이다. 반면 스몰린은 우주의 미래가 열려 있으며 그 운명은 어떠한 경로(역사)가 펼쳐지는가에 따라 다르다고 주장한다. 주류 물리학계가 시간에 따라 변하지 않는 물리 법칙을 상정하는데 반해, 스몰린은 물리 법칙조차도 우주의 진화에 따라 변화한다고 주장한다. 


이러한 변화를 일으키는 시간이 환상이 아니라 현실이라는 그의 주장은 매우 설득력 있게 들린다. 그의 다음 책이 기대된다.


---

[*] 플라톤, 헤라클레이토스 얘기를 꺼냈지만, 스몰린은 결코 헤라클레이토스 얘기를 꺼낸 적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blueyonder > 세월이 가면...

오늘도 결국 역사 속의 한 페이지로 기록될 것이다. 그게 묘한 위로가 되기도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리뷰를 쓰기가 상당히 어렵다. 내용이 어렵기도 하고, 또 한편 완전히 새로운 시각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결국 그의 주장은 현재 우주론이 당면한 문제--양자역학과 중력을 통합하는 이론이라 일컬어지는 초끈이론의 실패[1]--를 새로운 시각으로 타개해 보자는 것이다. 왜 우주가 현재의 모습인지, 왜 지금 우리가 발견한 법칙들이 성립하는지, 왜 물리상수들이 이렇게 생명이 살기에 적합하게 맞추어져 있는지 등에 대해 현대 우주론은 답을 주지 못한다. 이러한 조합으로 우주가 만들어질 가능성은 엄청나게 작다. 많은 우주론자들이 믿는 인류원리anthropic principle는, 단지 우리가 이러한 우주에서만 존재할 수 있으므로 우리는 이런 우주를 관측할 뿐이라고 말한다.  


그는 이러한 주장에 반해, 다음과 같이 가정해 보자고 한다. 우주는 블랙홀에서 탄생한다[2]. 자연법칙은 블랙홀 안에서 새로운 우주가 탄생할 때마다 조금씩 바뀐다. 블랙홀이 많이 생기는 우주일수록 자손 우주를 많이 만들므로 더 흔히 존재할 것이다. 이는 블랙홀을 많이 만드는 자연법칙, 초기조건, 우주상수가 드문 경우가 아니라 흔한 경우일 것임을 시사한다. (마치 자손을 많이 퍼뜨리는 종을 흔히 볼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블랙홀을 많이 만들기 위해서는 우주가 크고 그 안에 많은 은하가 존재해야 한다. 이것은 생명이 존재할 수 있는 조건과도 일치한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우리 우주가 생명이 살기에 적합한 것은 이상한 것이 아니다. 왜 이런 법칙, 초기조건, 물리상수의 조합인지도 이상하지 않다. 우리 우주는 이러한 우주적 자연선택cosmological natural selection에 따라 존재하는 아주 흔한 우주 중의 하나이기 때문이다. 그는 우주적 자연선택이 반증가능한 예측을 내놓으며, 분명한 과학의 영역이라고 얘기한다. 새로운 관점, 새로운 전망, 새로운 주장이다. 


여기에는 자연법칙이 고정된 것, 우주의 밖에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우주 내에서 상호작용을 통해 변화한다는 것이 내포되어 있다. 법칙은 고정된 것이 아니라 선례에 따라 확립된다(선례의 원리principle of precedence). 상대성이론에서 이야기하는 시간의 상대성, 양자역학에서 얘기하는 확률적 해석을 그는 부인한다. 좀 더 정확히 얘기하면, 이러한 이론들이 이를 포함한, 좀 더 깊은 이론들로 대체되리라 생각한다. 우주적 절대 시간이 있으며(국소적으로는 상대성 이론이 맞다), 측정 전에 물리계의 실제 상태에 대해 아무런 얘기도 못하는 현재의 양자역학이 아니라 드브로이-봄의 숨은변수 이론이 올바르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주장이 워낙 많아, 그냥 최신 물리 이론을 해설해 주는 수준을 완벽히 넘어선다. 그의 정신적 편력을 보는 것은 현기증이 난다. 하지만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도 분명히 있어야 할 것이다. 


팽창하며 진화하는 우주와, 우주 속 물질의 진화에 따라 변화하는 우주 법칙: 세상에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 사랑만 변하는 것은 아니다. 모든 것이 변한다[3]. 이러한 변화는 시간이 절대적임을 의미한다. 시간은 환상이 아니다. 그의 주장이다. 


---

[1] '실패'라는 말에 놀라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그의 주장에 따르면 그렇다. 초끈 이론은 실험으로 검증할 수 있는 어떤 예측도 내놓지 못했다. 

[2] 꼭 스몰린이 아니더라도 여기저기서 나오는 얘기이다. 로벨리도 이런 얘기를 했다. 

[3] 사랑의 변화와 우주의 변화는 그 시간 스케일이 엄청나게 다르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 

















<The Life of the Cosmos>: 우주적 자연선택이란 생각을 이 책에서 처음 피력했다.

<Time Reborn>: 시간은 환상이 아니며, 자연의 이해에 있어서 핵심적 역할을 함을 주장.

<Einstein's Unfinished Revolution>: 스몰린의 최신작(2019년 출간). 기존의 양자역학을 대체하는 숨은변수 이론에 대한 그의 견해를 제시하리라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