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오파트라

(Cleopatra)

  

 

 감독 : 프랭크 로댐

 출연 : 빌리 제인. 레오노어 바렐라. 티모,시 달튼 등

 

  1999년 제작 방영된 미국 드라마 미니 시리즈로, 마가렛 조지의 동명의 소설이 원작이다.

 

  기원전 47, 이집트. 방년 20세의 이집트 여왕 클레오파트라가 추방되자 동생들이 그녀의 왕좌를 차지하게 된다.

  줄리어스 시저의 군대는 이집트 알렉산드리아로 가고 있었고 클레오파트라는 국

경에서 왕권 복귀를 꾀하고 있었다.

 

  알렉산드리아에 입성한 시저는 클레오파트라를 만나기를 원하고 클레오파트라는 아시칼론의 노련한 고급 창녀 쥬시바를 초청하여 정복자 시저를 휘어잡을 기교와 방법들을 배운다.

 

  클레오파트라의 선물이라며 양탄자를 가지고 한 사나이가 나타났고 양탄자를 펼치자 그 속에서 아름다운 클레오파트라가 모습을 드러낸다. 이리하여 클레오파트

라와 시저의 운명적인 만남이 시작되는데......

 

  시저와 안토니우스와 함께 로마 정치사의 중요 인물이었던 이집트의 여왕 클레오파트라. ‘클레오파트라의 코가 1만 낮았어도 세계 역사는 달라졌을 것이라는 파스칼의 말과 함께 그녀는 미와 색으로 남자를 홀리는 치명적인 팜므파탈의 이미지

로 고정되어 왔다.

 

  하지만 그것이 그녀의 전부는 아니었다. 그녀는 왕실 도서관의 수많은 서적을 통하여 지식을 쌓았으며 수개국어에 능통했다고 한다. 그만큼 통치자로 역량을 갖추었다고 할 수 있겠으며 그녀가 시저와 안토니우스의 사이를 옮겨 간 것도 이집트의 여왕으로서 자신의 나라를 지키고자 고심한 결과이기도 한 것 같다.

 

 그녀는 이집트인들로부터 사랑받는 정치가이자 지략가로도 평가받아야 마땅할 것 같다. 영화에서는 역사적인 사실들을 충실하게 반영하고자 했던 노력들이 엿보이는 듯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스틱 리버 - 상 밀리언셀러 클럽 11
데니스 루헤인 지음, 최필원 옮김 / 황금가지 / 200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스틱 리버

(Mystic River)

                                                                                      데니스 루헤인

 

[ ]

 

 숀 디바인과 지미 마커스는 어렸을 때, 그들의 아버지들이 서로 친하게 지냈기 때문에 같이 친하게 놀 때가 많았다. 가끔 데이브 보일도 끼워 주었다.

 

  숀은 곶에 살고 지미와 데이브는 평지에 살았다. 곶에는 주로 가진 자들이 살았고 평지에서의 생활환경은 열악했다. 당연히 곶과 평지는 잘 혼합되지 않았다. 언젠가 숀과 지미, 데이브가 사우스 역에서 공놀이를 하다가 공이 선로에 들어갔는데 많은 사람들이 염려하는 가운데 지미가 위험을 무릅쓰고 기차가 들어오는 선로에 들어가 공을 주워온 일이 있었다. 그만큼 지미는 터프했다.

 

  몇 주 후 세 사람이 다시 만났을 때 지미는 차를 훔쳐 운전을 하자고 제의했고 숀이 이를 말렸다. 세 사람은 옥신각신 다투고 있을 때 갈색 자동차를 탄 두 명의 형사가 나타났다. 숀은 형사의 벨트버클에 끼워져 있는 경찰 배지를 보았다. 그들은 세 사람을 나무라더니 데이브를 차에 태우고 사라졌다.

 

 숀의 아버지가 경찰서에 알아봤지만 데이브는 행방이 묘연했다. 데이브 보일은 실종된 지 4일 만에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지미는 아버지가 데이브는 이미 고장 난 물건이라 영원히 정상으로 돌아올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

 

  상급생인 주니어 맥캐프리가 데이브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괴롭히며 때렸다. 데이브는 주니어와 자신을 납치했던 두 늑대를 죽이고 싶다는 충동을 느꼈다. 그날 이후로 소문이 급속도로 퍼져 나갔고 학교로 돌아온 후 잠시 동안 친하게 지냈던 학우들도 그에게 등을 돌리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25년이 지난 어느 날 밤, 지미의 딸이 살해당했고, 공교롭게도 같은 날 밤에 데이브가 피를 뒤집어쓰고 집으로 돌아오는데......  

 

 어렸을 적의 좋지 않은 기억들을 가진 세 사람. 지미의 딸의 죽음이 그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며, 그들은 어떤 모습으로 다시 만나게 될 지 궁금해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0-10-19 09: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미스틱 리버> 영화로도 만들어진
것 같은데, 리뷰를 보고 나니 기회
가 된다면 읽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하길태 2020-10-19 21:30   좋아요 0 | URL
예,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이 이 소설을 원작으로 하여 만든 동명의 영화가 있습니다. 2004년 아카데미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도 수상한 기록이 있네요. ^^
 
미스틱 리버 - 상 밀리언셀러 클럽 11
데니스 루헤인 지음, 최필원 옮김 / 황금가지 / 200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스틱 리버] 상. 데니스 루헤인의 대표작인 살인 미스테리 소설인데,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영화로 우리들에게 더 잘 알려져 있다. 영화에서 본, 좋지 않은 기억을 가진 어릴적 친구였던 세 사람의 심리적 상황들을 원작의 디테일한 감성으로 다시 느껴보는 기회가 되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나 2020-10-18 11: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저 살인자들의 섬 재밌게 읽었는데 이 영화랑 책도 보고 싶네요 ^^

하길태 2020-10-18 21:21   좋아요 1 | URL
‘살인자들의 섬‘과 ‘미스틱 리버‘가 데니스 루헤인의 대표작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하네요. 즐독, 즐감하시기 바랍니다. ^^
 

  

 

 감독 : 김기덕

 출연 : 최무룡. 신영균. 엄앵란. 남궁원황정순. 최남현 등

 수상 : 3회 청룡영화상 각본상, 남우주,연상(최무룡). 4회 대종상 영화제 시

         나리오상 및 2000년 이후 각종 영화제에서 다수의 상을 수.

 

  1965년 개봉된 영화로 한운사의 라디오 연속극 남과 북(196410, KBS라디오. 3028)을 영화한 작품이다.

 

  6. 25 전쟁이 일어나고 치열한 공방전 끝에 소강상태가 이어지던 최전선의 어느 날, 이대위(최무룡)의 부대에 북한군 소좌 장일구(신영균)가 투항해 온다. 장일구는 품속에 간직하고 있던 고은아(엄앵란)란 옛 애인의 사진을 꺼내 그녀를 찾기 위해 투항했다며, 그녀를 찾아주면 중요한 정보를 알려 주겠다는 조건을 내건다.

 

  사진을 본 이대위는 장일구가 찾는 애인 은아가 바로 자신의 아내임을 알고 고민

에 빠지는데......

 

  1980년대 초, 전 국민을 눈물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던 이산가족 찾기 생방송에 흘러나와 콧마루를 찡하게 했던 곽순옥의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란 노래가

이 영화의 주제곡이다.

 

  노래를 찾아 영화를 보게 되었는데 단순히 전쟁과 사랑에 관한 얘기가 아니었다. 그 속엔 분단의 비극과 사랑보다 더한 인간적인 숭고함이 있었다. 비극으로 끝낸

작가의 의도가 잔인하게 느껴졌다.

 

  비록 영화의 장면들은 ’60년대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어설픈 면들을 여럿 보이기는 했지만, 스토리를 통해 관객에게 전달하고자 했던 메시지는 한 편의 감명

깊은 문학 작품을 감상한 감동, 그 자체였다.

 

  1960년대 영화가 2000년 이후의 국내의 각종 국제영화제에 출품되어 여러 차례 수상을 한 것이 특징이랄 수 있겠는데 그만큼 이 영화가 작품성을 인정받았다는 것을 반증한 것이 아니었겠는가 생각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뉴스메이커스

(Горячие Новости)

  

 감독 : 안데스 반케

 출연 : 안드레이 메르즈리킨. 예브게니

         치가노프. 마리야 마시코바. 세르

         게이 가르마시 등

 

   2009년 제작된 러시아 영화로 범죄,

 션물이다.

 

   갱단을 노리고 잠복근무 중인 경찰. 고에 있던 갱단들은 무기를 가방에 넣고 행동을 개시하러 밖으로 나온다. 잠복 경찰이 노리고 있는 갱단의 밴 앞으로 교통경찰이 나타나 검문을 시작한다. 황한 갱단이 교통경찰을 사살하며 잠복 중인 경찰들과 총을 난사하며 총격전을 벌인다.

 

  매스컴으로부터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은 경찰은 방법을 찾던 중 경찰청 홍보 담당관의 제안으로 갱단들의 체포 과정을 생중계하기로 하는

......

 

  러시아 영화는 처음 접했는데, 별로 큰 기대는 안했지만, 그래도 모든 면에서 좀 많이 실망스러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