벙어리 삼룡

  

 

 감독 : 신상옥

 출연 : 김진규. 최은희. 박노식. 도금봉. 최남현 등

 

  1964년에 개봉되었던 영화로 나도향의 동명의 소설을 각색한 작품이다.

 

  오생원(최남현) 집에는 삼룡(김진규)라는 머슴이 있는데 심술궂은 주인의 외

아들 광식(박노식)에게도 충성을 다 할 만큼 착하고 순박하다. 광식은 결혼 전부터 집의 식모인 추월(범실댁 : 도금봉)과 눈이 맞아 지내는 사이였는데 어느 날 고운 새색시 순덕 아씨(최은희)가 시집을 온다.

 

  광식은 결혼 첫날부터 새색시를 구박하고 폭행까지 하면서 못되게 굴자 이를 애

처롭게 지켜보던 삼룡은 자신도 모르게 그녀를 사모하게 되는데......

 

  원작 소설은 19257여명(黎明)에 발표된 나도향의 후기 사실주의를 대표하는 작품 중의 하나로, 삼룡이의 바보스러운 외면 속에 숨겨진 인간다움의 진실

성과 순박성을 부각시키려 한다고 평가되고 있다.

 

  1929년에 나운규 감독이 만든 동명의 영화도 있다는데 이 영화의 많은 부분을 나감독의 작품에서 따왔다고 한다. 촬영 당시 열악한 필름 사정 때문에 촬영과 중단을 반복했다고 하는데 영화 중간에 도금봉의 가슴이 노출되는 요즘으로 치면 방송 사고 정도(?) 장면이 나오는데 이것 역시 필름 부족과 관련이 있는 듯하.

 

  60년대 제작된 영화인데도, 원작의 작품성이 우수해서인지, 감독의 능력이 탁월해서인지, 볼 만하다. 1회 백상예술대상 대상,작품상,감독상,시나리오상,음악상,신인상과 제12회 아시아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쿼 바디스(Quo Vadis)

  

 감독 : 머빈 르로이

 출연 : 로버트 테일러(마커스 비니키우스

          역). 데보라 카(리지아 역). 리오

          겐(가이우스 페트로니우스 ).

          터 유스티노프(네로 역

 

   1951년 미국에서 제작된 영화로 1905

 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폴란드의 소설가

 헨리크 시엔키에비치의 Quo Vadis

 영화화한 것이다.

 

  서기 64년 로마, 반 그리스도 군주인 네로 황제 때의 이야기이다.

  브리타니아에서 벌어진 3년 동안의 긴 전쟁에서 승리를 거두고 14군단을 이끌고 아피아 가도를 통해 로마로 개선하던 마커스 비니키우스(로버트 테일러), 시 외곽에서 별도 지시가 있을 때까지 기다리라는 네로의 명령서를 받고는, 거칠게 전차를 몰고 황궁으로 향한다.

 

  황궁의 네로는 측근들에 둘러싸인 채 자아도취에 빠져 시를 짓고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황제는 자신의 부인과 어머니를 살해하고 매춘부인 포페아를 새 황후로

맞아들였는데 일부 원로들은 갈바 장군을 황제로 추대하고 싶어한단다.

 

  성대한 개선행사가 준비되는 동안 마커스는 퇴역 장군인 플라티우스이 집에 머물기로 하는데 그곳에서 운명처럼 아름다운 리지아(데보라 카)를 만나 사랑에 빠지

게 되는데......

 

  소설은 전 세계 50여 개 언어로 번역되어 오늘날까지 스테디셀러의 자리를 지키고 여러 차례 연극과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이 작품을 통하여 1905년 시엔키에비치는 폴란드인으로서는 최초로 노벨 문학상을 수상하며 폴란드 민족에게 자부

심과 긍지를 안겨주었으며,

 

  영화는, 국내에는 1955년에 개봉된 후 몇 차례 재개봉되었고, TV에서는 크리스

마스 특선영화로 가끔 방영되는 등 고전명작으로 남아있다.

 

  ※ 참고로 쿼 바디스‘(주여)어디로 가시나이까?’란 뜻으로 신약성서 요한복음 165절에 나오는 말이다.

 아울러 영화 속의 화재는 오늘날 고대 로마의 유적으로 남아있는 포로 로마노 등을 폐허로 만든 283년에 발생한 대화재와는 다른 화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임진왜란-장편대하소설(전7권
행림출판사 / 1990년 4월
평점 :


임진왜란

                                                                                               김성한

 

[ 5 ]

 

 명나라는 급한 불을 끄기 위해 심유경을 평양의 일본 진영으로 보냈으나 안심이 되지 않았다. 어차피 전쟁은 불가피하지 않을까? 명나라는 전쟁 준비에 착수하는 한편, 조선이 전쟁 준비가 끝나기 전에 항복하지 않도록 칙서를 보냈다.

 

  명나라의 참전이 분명해지던 시기에 조선의 전선에서도 새로운 양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지금까지는 유격전이 유일한 전법이었는데 그 동안 전투 경험을 쌓은 의병들이 적의 대부대가 와도 정면대결을 불사하는 정규전의 양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가을을 맞아서도 변함없이 영웅들이 나타났는데 연안성의 이정암, 이순신과 원호, 정문부와 이붕수, 진주성의 김시민 등을 들 수 있겠다.

 

 명나라의 수도 북경에서는 소서행장을 만나 50일 간의 휴전을 합의하고 온 심유경이 영웅 대접을 받았다. 그런데 그 열풍이 식기도 전에 이여송이 보바이의 난을 평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사람들의 찬사는 온통 이여송에게로 옮겨 갔고 심지어 심유경을 반역자로 몰아가는 분위기가 싹트기 시작했다.  

 

 드디어 출전 준비를 마친 이여송이 대군을 이끌고 압록강을 건너 조선으로 들어왔고 평양성을 탈환하기 위한 전투를 벌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임진왜란-장편대하소설(전7권
행림출판사 / 1990년 4월
평점 :


[임진왜란] 5. 의병들의 저항은 정규전 양상으로 변해갔고 가을에 접어들어서도 전국에서 의로운 사람들이 일본군과 혈투를 이어갔다. 명나라 조정은 시간을 벌기 위해 심유경을 사신으로 소서행장을 만나게 했으며, 드디어 보바이 내란을 평정한 이여송이 참전하게 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9-29 12: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9-29 21: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액트 오브 밸러

(Act of Valor)

  

 감독 : 마이크 맥코이. 스캇 워프

 출연 : 로셀린 샌체즈(모랄레스 역).

         이슨 코틀(아부 샤발 역). 알렉스

         베도브(크리스토 역). 네스트 세

         라노 등

 

   2011년 미국에서 제작된 영화로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재구성 되었으며 영화

 속에 등장하는 전략과 전술, 무기는 모

 두 실제로 알려져 있다.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고공 강하 훈련 중인 네이비 씰 7에게 임무가 부여

된다.

 

  필리핀, 마닐라 외국인학교에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테러가 자행되었고 코스타리카에서 활동 중이던 CIA 남자 요원이 살해되고 여자 요원이 납치되었다.

 

 네이비 씰 7팀이 구출작전에 참여하여 고문을 받던 그녀를 무사히 구출하지만 그곳에서 입수한 휴대 전화에서 새로운 테러의 단서를 포착하고 목숨을 건 작전을 서

두르는데......

 

 군인은 목숨을 걸고 나라에 충성하고 국가는 최선을 다해 국민의 안전을 지켜준다는 전형적인 미국 영화인데 작품의 전개 속도도 빠르고 긴박감을 느낄 수 있다. 최정예 특수부대 네이비 씰, ‘용기 속에 희망이 있다.’는 단순하면서도 강렬한 메

시지들이 최강의 조직을 이끌어 가는 듯하다.

 

  국가의 흔들리지 않는 일관된 신념과 국민의 안전을 위해 헌신하는 군인들, 그들의 명예로운 희생에 감사와 경의를 표하고 싶다. 우리가 본받아야 할 점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