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왜란-장편대하소설(전7권
행림출판사 / 1990년 4월
평점 :


임진왜란

                                                                                               김성한

[ 1 ]

 1587, 선조 2097. 임진왜란이 일어나기 4년 반 전에 경상감사 권극지가 올린 긴급보고가 조정에 들어왔다. 일본왕 원의소(足利義昭 : 아시카가 요시아키)가 쫓겨나고 풍신수길(豊臣秀吉 : 도요토미 히데요시)이라는 영웅이 등극했는데 조선으로 갈 그의 사신이 이미 대마도에 왔다고 하였다.

 

 임금 선조는 원의소를 도리를 아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런 어진 임금을 내쫓고 그 자리를 차지한 풍신 아무개를 필시 무지막지한 날도둑일 것이라 생각했다.

 

 선조는 일본의 사정을 알고 싶어 했으나, 조사 결과 일본과 국교가 성립된 태종 4년 이후 183년 동안 일본은 60여 회의 국사(國使)를 보내왔고 여러 대신, 제후들과 상인까지 많을 때는 한 해에 5천 명이 넘는 일본 사람들이 서울까지 왕래하여 조선의 사정을 잘 알고 있었다.

 

  그러나 조선은 태종 때 회례사(回禮使)로 두 번, 세종 때 세 번 통신사를 보낸 일이 있었고 그것이 134년 전이었다. 풍랑과 일본의 내란을 핑계 삼아 못 가는 것으로 치부하는 풍조에서 일본 사정을 모르는 것은 너무도 당연했다.

 

 일본을 통일한 풍신수길이 조선과 명나라를 침략할 계획을 세우자 중간에서 가장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한 대마도에서는 대마도주를 비롯한 관료들이 전쟁을 방지하기 위해 일본의 사신을 사칭한 사절단을 수차례 조선에 파견하는 등 조선과 일본 간의 선린을 도모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조선은 일본을 야만족으로 간주하고 번번히 그들의 제안을 거절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09-16 14: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기는 역사군요. 서재마다 장르도 내용도 다양해서 좋습니다.
역사 공부를 하려고 사 둔 책이 있는데 빨리 봐야겠어요. 올해가 다 가기 전에요.

하길태 2020-09-16 21:20   좋아요 1 | URL
예∼이번에는 역삽니다.
대하소설을 좋아해서 읽는데 재미까지 있습니다.
그리고 모르던 이면의 이야기도 많이 알게되구요......
 
임진왜란-장편대하소설(전7권
행림출판사 / 1990년 4월
평점 :


[임진왜란] 1. 풍신수길(豊臣秀吉)이 일본 통일을 목전에 두고 조선과 명나라를 침공할 계획을 밝히자 대마도는 큰 충격에 휩싸인다. 전쟁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대마도주는 여러 방법을 동원하여 조선에 통신사를 요청하지만 선조는 이를 거절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고(Django)

  

 감독 : 세르지오 코르부치

 출연 : 프랑코 네로(장고 역). 호세 보달

         (휴고 로드리게즈 역). 로레다나

         누지악(마리아 역)

 

   1966년 제작된 이탈리아 영화로 서부

 영화 붐을 일으키는데 일익을 담당한 대

 표적인 마카로니 웨스턴이다.

 

   화면 가득 뒷모습이 나타난 사나이(

 고), 등에는 안장을 걸머지고 무거운 듯

 관을 끌고 있다.

 

  산기슭에는 도망치다 잡힌 마리아가 네 명의 멕시코인들에게 묶여 채찍질을 견

디고 있다. 그때 빨간 머플러를 한 일단의 총잡이들이 나타나 그들을 사살한다. 하지만 그들 역시 마리아에게는 적으로 그녀를 십자가에 매달아 화형에 처하려 한다. 장고는 그들을 모두 처치하고 마리아를 데리고 마을로 들어선다.

 

  마을은 멕시칸 악당들과 잭슨 소령 무리들의 각축장으로 폐허로 변해 있었다. 농장에서 멕시코인들을 사냥하고 있던 잭슨 소령이 일행을 끌고 마을에 들이닥치는

......

  마카로니 웨스턴이 인기를 끌었던 1960년대 중반에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무법자 시리즈와 함께 개봉되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작품으로 아직도 서부극의 레전드로 손꼽히고 있는 작품이다.

 

  마음이 답답하다고 느낄 때 보면 가슴이 뻥 뚫리는 듯한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09-13 22: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서부극 - 석양의 무법자, 같은 영화를 좋아하면
이 영화도 좋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서부극은 요즘도 티브이를 통해 가끔 봅니다.
폼생폼사. 폼에 살고 폼에 죽는 사람들 같이 느껴질 때가 있어요. ㅋ

하길태 2020-09-14 07:20   좋아요 0 | URL
ㅎㅎ......등장 인물들이 폼이 나기도 하지요. 대부분 말을 타고 나타나니까요.
그리고 그들이 펼치는 활약이 통쾌하기도 하구요......
 

훌리건스

(Green Street, Hooligans)

  

 감독 : 렉시 알렉산더

 출연 : 일라이저 우드(맷 벅크너 역).

          리 허냄(피트 던햄 역). 클레

          어 폴라니(샤논 던햄 역)

 

   2005년에 제작된 영화로 우리에겐

 다소 생소한, 매스컴으로나 접할 수 있

 는 축구의 본고장 영국의 훌리건들에

 관한 이야기이다.

 

  맷 벅크너(일라이저 우드)는 마약을 소지했다는 누명을 쓰고 다니던 하버드대학교에서 쫓겨나 영국에 있는 누나(클레어 폴라니)를 찾아갔다.

 

  그곳에서 매형의 동생인, 사돈 피트 던햄(찰리 허냄)을 만나고 함께 축구 구경을 간다. 피터는 밀월 FC( Millwall Football Club)와 앙숙 관계인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 FC(West Ham United Football Club) 펌의 리더였다.

 

  경기의 과열된 분위기는 응원전으로도 이어졌고, 경기장에서 벌어진 상대 팀 간

의 도발은 경기장 밖에서도 이어지면서 맷 벅크너도 그 분위기에 휩싸이는데......

 

  영국의 열광적인 축구팬들과 그들이 가진 열정과 폭력성을 느낄 수 있으며 네티즌들이 좋아하는 스트리트 오브 파이어(Streets Of Fire)를 연상시키는 영화다.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일라이저 우드의 영화는 반지의 제왕 이후 처음인 것 같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 펍에서 맥주 한 잔 걸치고 경기장으로 향하던 모습에서, 우리나라 프로 야구 초창기에 경기 시작과 함께 술 취한 열혈 관중이 관중석 펜스를 기어오르며 신발을 던지던 모습이 떠올랐다. 열성 팬들의 존재가 프로 스포츠 흥행에는 나쁜 영향만을 끼치는 것은 아닌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용의자 X의 헌신 - 제134회 나오키상 수상작 탐정 갈릴레오 시리즈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억관 옮김 / 현대문학 / 2006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용의자 X의 헌신

(容疑者X獻身)

                                                                                   히가시노 게이고

 

 사립 고등학교 수학 선생인 이시가미는 옆방에 살면서 벤덴데이의 도시락 판매원으로 일하는 야스코에게 호감을 가지고 있는 듯하였다. 야스코는 5년 전 이혼하고 딸 미사토와 함께 살고 있었는데 어느 날 전 남편이 찾아와 돈을 뜯고 행패를 부리자 두 모녀가 힘을 합쳐 전기 코드로 그의 목을 졸라 살해하였다.

 

  모녀는 경찰에 신고하는 문제를 놓고 옥신각신하였고 옆방에서 이 사실을 알게 된 이시가미가 도움을 자처하고 나섰다. 그는 야스코에게 알리바이를 만들라고 말했다.

 

  데이준대학 물리학과 연구실에서 친구 유가와 마나부 조교수와 체스를 두고 있던 구사나기 형사가 연락을 받고 구 에도가와 제방으로 갔다. 시체는 조깅하던 노인이 발견했는데 전라로 얼굴이 망가지고 손가락이 모두 불에 타 지문 조회가 불가능했다. 성별은 남자, 목의 교살 흔적 외에 다른 외상은 없었다.

 

  구나사기와 유가와는 여자 혼자 그런 범행을 저지를 수 없다고 판단하는데 동의했다. 구나사기와는 별도로 그의 수사 내용을 들으면서 유가와 또한 사건을 파고들기 시작하는데......

 

  사건을 숨기려는 천재 수학자와 파헤치려는 천재 물리학자, 승자가 있을 수 없는 두 사람 간의 두뇌게임이 펼쳐진다.

 

 의미 없다고 느낀 삶을 포기하려는, 죽음을 앞둔 가장 순수한 순간에 만나게 된 모녀, 그들로부터 발견하게 된 아름다움으로 생의 의미를 되찾았고 반면에 또 그들로 인해 나락으로 빠져든다.

그 동안 읽었던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 중 최고의 반전이 기다리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