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도쿄 일인 생활 : 부엌과 나 도쿄 일인 생활
오토나쿨 지음 / 마음산책 / 2017년 5월
평점 :
품절


아기자기 하게 살림하는 남자, 아주 재미있게 읽었다.... 한 장 한 장 부엌생활의 재미를 알차게 보여준다, 덕분에 채소보관요령 많이 배웠다. 소분을 특히 잘하시더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박준 지음 / 난다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부터가 신파조, 글들도 드러내놓고 멜랑콜리하지만, 울적하고 비감스러운 정서를 정직하게 표현하는 젊은 작가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은 심정. 울고 싶을 때는 마음껏 울고 한탄하고 그러지 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브레이크 다운
B. A. 패리스 지음, 이수영 옮김 / arte(아르테)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가사 크리스티 <나일강의 죽음>이랑 똑같은 플롯, 남편과 절친의 모의라는 점에서. 죽는 사람이 본인이 아니고 그 모의를 알려주려던 여친. 탐정은 안 나오고. 빛나는 점은 주인공 여자의 공포에 사로잡혀가는 심리를 음악의 크레센도처럼 증폭시키는 이야기실력. 한 마디로 필력 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맹 - 자전적 이야기
아고타 크리스토프 지음, 백수린 옮김 / 한겨레출판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백수린 소설가의 매끄러운 번역으로 술술 읽히는 아름다운 문장들. 존재의 세가지 거짓말의 자서전 격이랄까. 어떻게 읽고 않고 살 수 있을까 라는 구절이 기억에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매일, 단어를 만들고 있습니다
코리 스탬퍼 지음, 박다솜 옮김 / 윌북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취미가 영어단어공부이다. 농담 아니다. 알라딘에 물어보시라. 최근에도 1100 영단어 책을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둘 다 구매했다. 직장의 일과가 지루해지면, 몰래 한 페이지씩 살금살금 읽다보면 신기하리만치 머리가 맑아지고 집중력이 돌아온다.

편집자들의 책은 재미나다. 유명작가나 명저의 출판까지의 과정에 흥미를 느낀다. 콜린 퍼스가 편집자를 맡은 영화<지니어스>도 재미있게 봤다. 사전 편집자의 글은 처음인데, 영어가 모국어가 아님을 실감하면서도 재미나게 읽었다. 

그렇다면, 우리 글은 어떤가. 우리도 사전 편집자들이 분명 계실텐데... 책 좀 내주세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끼리 2018-12-04 14: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이 책의 리뷰를 살펴보다 실례를 무릅쓰고 댓글을 남깁니다. 한국 사전 편집자와 편찬자에 관한 책으로 <최후의 사전 편찬자들>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같은 저자의 신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도 관련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평안한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