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시냇달 서정시학 서정시 128
조정권 지음 / 서정시학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49년 서울 출생.


<예쁜 풍경>


눈 쓸러 나왔다가

스님은 눈 구경 나가고


마당에서 한없이

눈 맞는 빗자루 얼마나 예쁘냐


눈 맞는게 아니라

눈 맞아주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가 내게로 왔다 3 - 내가 사랑하는 젊은 시 시가 내게로 왔다 3
김용택 지음 / 마음산책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용택 시인이 고른 젊은 시... 2010년 판이니 이제 젊다고는 할 수 없겠을 시인들의 시 모음... 과격한 시도 다소 섞여 있어 김용택 시인의 선택에 놀라워 하다가, 가만 기억속에 어렴풋이 꽤 강하게 저항운동 하시던 신문기사가 생각나더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은 잘 모르겠어 문학과지성 시인선 499
심보선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은 잘 모르겠어... 이번 시집은 잘 모르겠다. 많이 현학적이신듯.. 그나저나 당신은 .... 이라는 구절은 마음에 들지마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골든아워 1~2 세트 - 전2권 - 생과 사의 경계, 중증외상센터의 기록 2002-2018 골든아워
이국종 지음 / 흐름출판 / 2018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봄이 싫었다... 첫문장 좋다. 김훈의 첫문장이 그리운 세대라서 더욱 좋다.

저자 이국종과 그가 줄곧 외치고 있는 외상 혹은 중증이 들어간 긴 이름의 치료센터 이야기다. 팀을 이끌면서 이순신 만큼의 예우도 없는 것 같지만, "세상은 전과 다름이 없는데 사람만이 떠나고 들어왔다", 문체는 딱 이순신이다. 아니 칼의 노래 다. 

저자 개인사는  약간에 그치고, 그가 함께 했던 수 많은  팀원들  칭찬을 많이 넣었다 .하지만 제일 많은 이야기는, 치료가  필요한 이에게 치료를 주지 못한 기억이다  아예 치료를 못 주었거나  치료를  제대로 주지못한 이들 이야기다. 

저자가 투덜거리냐고? 그렇다. 한탄? 조금 양이 넘친다. 하지만, 일단 대중의 이목을 붙잡은 의사가 있다면 우리는 그를 더 밀어붙여야 한다. 방송으로, 강연으로 , 국회로, 하다못해 유튜브라도 띄워서 더 많이 주목받게 해야 한다. 제발 제발 외상치료시스템이 제대로 갖추어지길 바란다. 못 가진 자가 주된 대상알 중증외상 응급치료체계도 하루빨리 자리잡길 바란다. 그러면,  그동안 낸 세금 , 다 어디 쓰느냐는 불평, 이제 안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그대를 불렀기 때문에 문학과지성 시인선 500
오생근.조연정 엮음 / 문학과지성사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노동, 쟁취,  역사의 희생양 적인 정서는  더 이상 어필하지 못한다. 생소해서 였으면 좋겠지만. 그들 역시투쟁과 희생양을 만들어가고 있음이 눈앞에 보이기 때문이다. 2탄으로, 적폐들의 한 을 풀어내는 시들을 묶어봐도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