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서점 대구상인점 오픈

 

 

 

어제 일 마치고 집으로 향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무심결에 알라딘 어플을 확인했습니다. 알라딘 어플에 들어가면 항상 보는 것이 중고매장입니다. 그러니까 대구 동성로점 보유도서를 확인합니다. 가끔 마음에 드는 책이 있는 것을 확인하면 바로 매장으로 향합니다. 사고 싶은 책을 사야 직성이 풀립니다. 그런데 중고매장 목록에 놀라운 이름을 발견했습니다.

 

 

 

    

 

. . . . . !!!!

 

 

  

웬열!

대구에도 중고매장 하나 더 생겼당!!!

 

 

그때 기분이 최고조로 흥분 상태였습니다. 망설이지 않고 상인점 매장으로 가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흥분을 가라앉히고 생각해보니까 집에 와야 할 택배가 아직 도착하지 않았습니다. 사실 그 택배가 마녀고양이님의 선물이었습니다. 초조한 마음으로 택배가 오기를 기다렸습니다. 택배 물품을 받자마자 상인점으로 바로 갈려고 했습니다

 

 

 

 

 

상인점은 상인역 3번 출구 쪽에 있습니다. 문제는 집에서 상인역까지 버스를 타고 가려면 45분 정도 소요됩니다. 차가 많이 지나가는 시간이면 도착하기까지 오래 걸립니다. 하필 퇴근하는 차량이 많아지는 오후 6시 경에 출발해서 매장에 도착하는 데 한 시간 남짓 걸렸습니다. 차가 막힐수록 마음이 초조했습니다. 결국 7시가 조금 넘어서야 상인역에 도착했습니다. 보통 다른 중고매장들은 오전 9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영업합니다. 그런데 상인점의 영업시간은 다릅니다. 오전 11시에 문 열어 오후 830분까지 영업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차량정체가 잦은 퇴근 시간대에 상인점을 가게 되면 책을 여유 있게 고를 시간이 부족해집니다.

 

 

 

 

 

상인역 3번 출구로 나오면 알라딘 간판을 손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어제 해가 다 저물고,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있어서 사진에 간판이 하얗게 나왔습니다. 간판이 있는 쪽으로 가십시오. 그러면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이 보입니다.

 

 

 

 

 

 

계단을 내려오면 드디어 매장 입구가 나옵니다. 출입문은 자동문입니다

 

 

 

 

 

 

어제 처음 영업을 시작해서 그런지 손님이 많이 없었습니다.

 

 

 

 

출입구 기준 왼쪽에는 알라딘 굿즈와 고객이 방금 팔고 간 책과 중고 양장본 등이 있습니다. 역시 중고서점은 개장 첫 날이 책 사기가 아주 좋은 시기입니다. 왜냐하면 신간도서들이 많으니까요.

 

 

 

 

 

 

고객이 방금 팔고 간 책들이 있는 책장입니다. 고객이 팔았던 책인데도 상태가 아주 좋았습니다. 출판사에 있는 재고를 공수한 것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사진에 나오지 않았지만, 비닐을 뜯지 않은 책들도 있었거든요. 새 책을 싸게 사고 싶은 분은 얼른 상인점으로 가보세요. 손님을 기다리는 책들이 빼곡하게 꽂혀 있어서 책 한 권 빼기가 힘들었습니다.

 

 

 

 

 

음반과 DVD가 있는 곳에 앉아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책상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책상 바로 위의 천장에 원서 모양의 조명이 달려 있습니다

 

 

 

 

    

 

도서 및 상품을 검색할 수 있는 컴퓨터입니다. 컴퓨터가 있는 기둥을 지나가면 바로 계산대가 나옵니다.

 

 

 

    

 

저는 중고매장에 가면 새 책을 사지 않습니다. 항상 사는 책은 출간된 지 상당히 오래되고, 절판된 것들입니다. 포켓몬 잡으러 속초로 가는 포켓몬 트레이너가 있다면 저는 구하기 힘든 책을 찾으러 중고매장으로 가는 애서가입니다.

 

 

 

 

 

 

 

 

! 여기 제가 정말 사고 싶은 책이 꽂혀 있네요.

 

과연 저는 어떤 책을 골랐을까요?

 

 

매장에 너무 늦게 도착해서 천천히 책을 살펴볼 시간이 부족했습니다. 오후 8시 넘었을 때 직원 한 분이 영업 종료 시간이 임박했음을 손님들에게 알립니다. 저는 다섯 권의 책을 샀습니다.

 

 

 

 

 

 

 

* 장 리오타르의 포스트모던의 조건(민음사, 1992)

* 김훈, 허용무의 원형의 섬 진도(이레, 2001)

* 셰어 하이트의 왜 여자는 여자를 싫어할까?(지식여행, 2005)

* 다치바나 다카시의 에게, 영원회귀의 바다(청어람미디어, 2006)

* 올라프 스태플튼의 이상한 존(오멜라스, 2008)

 

 

 

제가 산 책들 모두 절판되었거나 품절되었습니다. 온라인 중고가가 정가보다 더 비쌉니다. 특히 다치바나 다카시의 책의 최소 중고가가 3만 원입니다. 원형의 섬 진도의 저자는 여러분들이 잘 아는 그분이 맞습니다. 소설가 김훈입니다. 원형의 섬 진도는 김훈 작가와 전문 사진작가 허용무 씨가 함께 진도를 여행하면서 남긴 글과 사진을 정리한 책입니다. 십여 년 전 생생했던 진도의 풍경을 볼 수 있는 진귀한 책입니다. 이상한 존은 장르문학 전문 출판사 오멜라스에서 펴낸 책입니다. 오멜라스 출판사가 사라지는 바람에 더 이상 오멜라스 출판사의 책들도 구하기 힘들어졌습니다. 문학적 가치가 있는 외국 장르소설은 중고가가 높습니다. 다섯 권의 책을 20,300원의 가격으로 샀습니다. 만약에 이 다섯 권을 온라인 중고로 구입했으면 4배의 가격을 지불했을 겁니다. 다섯 권의 책 최소 중고가를 합산하면 83천 원입니다. 여기에 배송료 2,500원을 포함하면 85,500원이 됩니다. 절판된 책을 싸게 사기 위해서 중고매장을 자주 찾습니다. 그래서 대구에 중고매장 하나 더 생기게 돼서 기쁘면서도 한편으로는 지갑이 지금보다 더 홀쭉해질까봐 걱정됩니다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16-08-03 19: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이 저리도 좋을꼬.. 그런데 중고샵도 인기가 좋은가 보다. 처음 이게 생길 때 잘될까 우려했던 것도 사실이잖아. 난 예스24 중고가 생긴 후로 여긴 잘 안가. 예스24도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 경쟁이 붙으면 소비자가 이익을 본다잖아.ㅎ

cyrus 2016-08-04 09:51   좋아요 0 | URL
올해 매장 확장이 전년에 비해 더 늘어난 것 같아요. 대구에 매장이 더 생길거라고 생각 못했어요.

2016-08-03 20: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6-08-04 09:54   좋아요 1 | URL
중앙로도 유동성이 높아서 교통정체가 심해요. 그런데 상인점으로 가는 길이 중앙로보다 더 막히는 것 같습니다. 동성로에서 바로 상인역까지 이동하려면 지하철을 이용해야겠어요. ^^

2016-08-03 20: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6-08-04 10:10   좋아요 1 | URL
작년에 《발터 벤야민의 문예이론》 을 발견했는데 바보 같이 그냥 지나쳤습니다. 그 책을 사지 못해서 후회됩니다. ㅠㅠ

좋은 정보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누멘 출판사, 기억하겠습니다. ^^

책이 너무 많은데요. 받자마자 읽어보겠습니다. 인증사진은 올려놓고 책을 안 읽는 나쁜 습관을 고쳐야겠습니다. ^^

transient-guest 2016-08-04 0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득템 축하드립니다. `에게...`는 저도 찾다가 결국 알라딘 한국포인트를 이용해서 개인판매자에게 사고 친구집으로 배송시킨 책입니다. 그 녀석이 미국에 오는 날 받게 되겠지요.ㅎㅎㅎ 그나저나 비가 오는 것 같지는 않은데 우산을 쓴 처자의 실루엣이 묘하게 끌리네요..ㅎ

cyrus 2016-08-04 10:17   좋아요 0 | URL
t-guest님의 서재에 《에게》를 주문했다는 내용의 글을 봤어요. ^^

원래 건물 입구 사진을 다음 번에 갈 때 찍을려고 했어요. 그런데 매장에 다시 갈 시간이 없을 것 같아서 어쩔수없이 급하게 사진 찍었어요. 우산을 든 아가씨가 다른 곳으로 이동할 줄 알았는데, 계속 보도 한가운데에 서 있었어요. 얼굴 정면이 안 나오게 사진을 찍었습니다. ㅎㅎㅎ

cyrus 2016-08-04 10: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상인점 영업 시간이 `오전 11시~오후 8시 30분`에서 `오전 11시~오후 9시`로 변경되었습니다.

yureka01 2016-08-04 11: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9시까지 하는군요..일간 한번 가야 겠습니다.(또 사진 코너에 들릴게 뻔하지만서도 ㅎㅎㅎㅎ사진집이나 좀 많이 나왔으면 좋으련만 ㅋㅋ))

cyrus 2016-08-04 11:18   좋아요 1 | URL
마음을 비우고 가셔야 합니다. 실망할 수도 있어요.. ^^;;

북프리쿠키 2016-08-04 11: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전 동성로점이 가깝네요~ㅎ 자유시간(?)이 주어지면 저도 한바퀴 돕니다. 최대한 충동구매 안할려고 들었다놨다 .. 그 순간만큼은 행복하네요~

cyrus 2016-08-04 11:19   좋아요 0 | URL
책 고르는 모습이 저랑 비슷해요. 매장 전체를 한 바퀴도 아니고, 열 바퀴 정도 돌아다녔을 겁니다. 그렇게 돌아다니면 두 시간 걸립니다. ^^;;

레삭매냐 2016-08-04 13: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듣자하니 새로 알라딘 중고서점이 오픈을 하면
몰아주기를 한다고 하더군요.

그러니까 전국 각처의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매입
하는 책 중에, 아주 섹시한 녀석들을 한 곳으로
몰빵하는거죠. 이번엔 상인점이 오픈을 했으니
그곳으로 주욱 배달하는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그리고 중고서점이 히트를 치면서, 전반적으로
중고서적 가격이 올랐다고 합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도 동의하는 편이구요.

강남에 열었다는 예스24 서점에 한 번 가보고
싶은데 시간이 나질 않네요.

cyrus 2016-08-04 19:03   좋아요 0 | URL
나온 지 얼마 안 된 책인데 출판사 창고에 보관하고 있다가 중고매장으로 흘러 들어왔을 겁니다. 출판사 입장에서는 재고를 처리해야 되니까요. 매입가격도 예전보다 낮아졌어요.

2016-08-04 19: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8-04 19: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수연 2016-08-06 15: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완전 보물들만 낚았네_ :)

cyrus 2016-08-06 20:10   좋아요 0 | URL
누님에게는 책보다 더 소중한 보물이 있잖아요. :)

무명거북 2016-08-06 22: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매번 동성로까지 가기 힘들었는데 좋은 정보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