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늦단풍‘

지는 잎을 담다. 그러다가 지는 색들을 살피다. 물가 실버들은 여태 기척이 없지 한다. 모든 안주 만원하는 막걸리집에 손님이 나가자 말도 걸음도 다른 바깥주인장은 예전처럼 또박또박 상을 치운다. 그리곤 익히 들은 국민학교 뒤편 말무덤얘길 다른 손님들과 서툴게 섞는다.

잎은 피고 강나루 버드나무는 바람에 휘날리고 봄을 연신 겨워낸다 싶다.
그러자 산머리로 앞다투어 달린 새잎들은 어김없이 고개를 숙인다.

보아주는 이 없어도 좀더 다르게 피고지고 지고피는 저 숲들 속에 겹친 신록을 골라내다. 실버들 실버들 해본다. 연두연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감나무‘ on the rai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건축‘

차창밖 구름 사이로 번지는 바람결을 생각하다 그만 눈가가 시큰거린다. 대구역사를 중심으로 발품을 팔며 번지는 세 번째 여행. 끝에 대전정동에 멈추어 선다. 재생과 빈자*, 그리고 풍화**. 유행처럼 번지는 ㅇㅇ길이란 재생작업들은 저기를 이식해 우리동네만 잘 살자는 얘기인지. 그럭저럭 살아내야하는 삶들에겐 어떤 의미일까. 굽은 소나무는 누구일까. 누구를 위한 재생이었고 일까. *가 이론의 실험이라면 **은 거듭 지금에서 다시 묻는다. 스러지는 결들이 얼마나 다기한지 말이다. 쇼윈도우가 되는 시공간들만 모델이 되는 건 아닌지. 지금과 지난 삶들에 접붙히는 방법***은 없는 것인지 여러 결로 다시 물음표를 주신다.

* 빈자의 미학, 승효상
** 건축과 풍화, 조성룡
*** 투게더, 리처드 세넷



댓글(1)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11-25 17: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갱제‘

과거* 를
끄집어내는 일이나

지난 시간을 박제화**하여
전시시키는 문화들이 퇴행의 악순환을 밟는 일이라 한다.

노스탤지어와 그걸 우려먹는 짓.

허나 지난 과거를 복기***해내어
우리의 시선들이 끊임없이 무엇을 놓치는지 잡으려 한다. 면 그건 앞날이다 싶다.

* 레트로 마니아, 사이먼 레이놀즈
** 동시대이후:시간-경험-이미지, 서동진
*** 블랙머니, 정지용

발. 경제학자는 경영을 모르고 경영전문가는 경제를 알려하지 않고 국제무역전문가들은 지난 판단착오를 시정하지 않아. 뭘까. 서로 다 잘 모르고 있다는 얘기같아. 뭘 농락당하ㄴㄹ지 알고싶고, 느끼고 싶다. 자극이 감사하다. 검찰통에서 경제통으로도 공진화했으면 싶다. 이땅에 우수마발밖에 믿을 사람은 없는 듯 싶기도 ㆍㆍ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태일‘

앓지 않아. 제대로 앓지 않아 설 수 없어. 빙빙 빙빙 돌기만 해. 어딘가 텅 빈 가운데란 게 있다면 평행 궤도로 빙빙. 앓지 않아. 넘어서지 못해. 자라지도 못해. 어설프게 앓아 봐야 그저 제자리야. 섬나라에 사춘기라는 게 있다면 그저 넘는게 아닐거야. 언제쯤 한번 그 소용돌이의 중심을 빠져나갔으면 싶어. 빙빙빙빙 도는 게 아니라 칼날의 서슬이 시퍼런 그곳을 쑥 빠져나갔으면 싶어. 화장기 번듯한 제도를 바르는 게 아니라 물기름처럼 나뉜 경제를 앓아. 알아채면서 너머버렸으면 해. 내상과 외상. 감염과 면역. 앓고난 뒤가 아니라 앓는 게 아마 더 나을지도 몰라. 그것도 제대로 앓는 게 말야. 더. 더. 제대로. 스스로 견주어 찔러보는 일이기도 해서. 삶의 견적을 내어보는 일이기도 해. 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