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터스 투 줄리엣 - 일반판 - 아웃케이스 없음
개리 위닉 감독, 아만다 사이프리드 외 출연 / UEK / 2011년 6월
평점 :
품절


  소피는 작가지망생이다.  그녀는 약혼자와 함께  신혼여행겸 하여 이탈리아로 가게 된다.  그렇지만 약혼자는 일 중독자인지 악혼녀인 그녀를 혼자 내버려 둔다.  마지막에 장면에 봐서는 소피를 사랑하지 않은 것은 아닌것 같았다. 일이 우선인 것 같았지... 이런 사람들이 괘나 많지 않을까?  어쨋든 이탈리아의 베로나라는 도시에서 이 세상 모든 줄리엣들이 남긴, 사연이 담긴 편지에 답장을 해주는 사람들과 만나게 되면서 이야기는 본격적으로 흐른다.  오래전에, 발견되지 못했던 50년 전의 편지를 그녀가 보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녀에게 편지를 보내고.... 

50년이 지났던 편지의 답장을 받은 그녀는 할머니의 모습으로, 손자와 함께 첫사랑을 찾기위해 베로나로 왔다. 손자 찰리는 상당히 삐딱하지만 속 깊은 사람이다. 그렇게 할머니의 사랑을 찾아주다가 손자 찰리와의 감정을 나누어 간다.  그 누구도 모르는 사이에.  이미 눈치챘을때는 벽에 막혀 사랑을 이야기 하지 못하고...  

그러나, 이 영화는 그런 안타까운 영화가 아니다.  적당히 달콤한 그런 영화니까. 그러고 보니 근래에 사랑을 찾아 주다가 자신의 사랑을 찾는 다는 이야기를 한편 본적이 있다.  아나 국내영화인 '김종욱 찾기' 김종욱 찾기는 코미디에도 더 힘을 주었던 것 같다. 어느정도 부담스러운 면도 있었고...    

 반면 레터스 투 줄리엣은 그런 부담스러운 건 없다.  장면도 좋고, OST도 괜찮고, 배우들도 미남미녀들이고...   그냥 크게 재미있지는 않았지만,  내가 이 영화를 고른 기대에는 충분히 부합했다.  

이런 달콤한게 보고 싶었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