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레이]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 아웃케이스 없음
데이비드 핀처 감독, 브래드 피트 외 출연 / 워너브라더스 / 2009년 6월
평점 :
품절


  영화를 먼저 보기 전에 원작을 먼저 읽었었다.  솔직히 그냥 그랬던 것 같고, 영화는 보지 않았다. 한참 뒤에 보게 된 것은 왜 그런걸까.  소설을 읽은지 시간 조금 흘렀고, 그렇게 인상깊게 보지도 않아서, 정확한 내용은 기억나지 않는다. 하지만 원작과 조금씩 다른 부분이 있었던 것 같기도 하다.   

 영화의 처음은 임종을 맞이하기 직전의 한 노인이 병실에서 딸에게 한 일기장을 읽어달라고 이야기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그것은 벤자민 버튼의 일기장이였다.  그 일기장의 주인공은 특이하게 태어났다.  일반적인 사람들과 다르게 그는 늙은 몸으로 태어났다.  그리고 버려진다. 맡겨 진 곳은 아마 노인복지관이였던 것 같다. 많은 노인들과 함께 지내던 그는 죽음과 삶에 대해 더 깊게 생각하게 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어쨋든 그곳에서 데이지라는 또래의 여아를 만나게 된다.  그녀와의 인연은 운명을 다할때까지 계속되었다.  

 서로의 시간이 교차하면서 지나가는 운명은 사랑을 슬프게 했다.  

영화의 소재자체가 판타지와도 같지만, 버튼의 이야기는 (영화소개에서도 있듯) 평범하다.  대개 영화소개는 과장이 많아 별로 공감하는 바가 없지만, 이 영화만은 그런 소개에 걸맞는 것 같다.("<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는 시공을 뛰어넘는 대작으로 인생의 즐거움, 슬픔, 죽음 그리고 사랑을 이야기 한다.") 

 3시간 가까이나 되는 러닝타임에도 지루함 없이 빠져 들어 감상하였다.  빌려다 놓은 DVD가 한 가득이지만, 이런 영화를 보고 나서는 여운을 더 즐기고 싶어서 다른 영화를 보기가 싫어 진다.   

 

가치있는 것을 하는데 있어서.. 늦었다는 건 없다...
하고 싶은 것을 시작하는데... 시간의 제약은 없단다.
넌 변할 수 있고 혹은 같은 곳에 머물 수도 있지... 규칙은 없는 거니까

최고로 잘 할 수도 있고... 최고로 못할 수도 있지...
난 네가 최고로 잘 하기를 바란단다. 그리고 너를 자극시키는 뭔가를
발견해 내기를 바란단다.
전에는 미쳐 느끼지 못했던 것들을 느껴보길 바란단다.
서로다른 시각을 가진 많은 사람들을 만나보기를 바란단다.
너가 자랑스러워하는 인생을 살기를 바란단다.

이게 아니다 싶으면

다시 처음부터 시작할 수 있는 강인함을 갖기를 바란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