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초리
박광우 감독, 안내상 외 출연 / 캔들미디어 / 2011년 8월
평점 :
품절


  포털에 달려 있는 악평에 적혀 있는 것처럼 그렇게 잔잔한 감동을 주는 영화는 아니다. 최루성 영화라고 할까?... 한번도 만나지 못했던 딸과의 평범치 않은 만남, 기억을 잃어가는 병, 마지막에는 죽음 등등...  이야기도 평범하고 뭐 특별히 새롭다거나 하는 작품도 아니다. 마지막에 악역으로 등장하는 (그 부부야에서 자주 나오던) 캐릭터는 정말 영 아니였다. 뭔 코믹도 아니고;;; 최루성으로 갈려면 확실하게 하던지, 이도저도 아니게 만든 마지막에 정말... 그것만 보면 왜 그런 장면을 넣었을까 싶다.  

 다만 진지희와 안내상의 연기가 좋았던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