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에 주문했던 라울이 도착했다.  이전에 화분 3개 묶음으로 산게 있어서 그걸로 분갈이를 하면 딱 맞겠다 싶어서 받자마자 흙을 엎어서 옮겨심었다.  짐작한 것처럼 쥐며느리와 공벌레로 추측되는 여러 벌레들이 있었다. 아마 지난주 보인 애벌레등드로 그렇게 나왔겠지.  주문이 들어간 시점에서 분갈이를 하는 곳도 있지만, 따로 그런 언급이 없는 경우에는 대다수가 먼저 분갈이를 해놓고 기르다가 보낸 것일 것이라... 총진싹 입제를 뿌린 건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다.  효과를 보고 있다고 생각하는게 정신건강에는 이롭겠지.


 집에 마침 다육이 전용 분갈이 흙이 남은게 있어서  거기에다가 펄라이트를 더 섞었다.   하이드리볼로 복토 했는데 제법 깔끔해 보인다. 예전에는 어땠는지 모르겠으나 이런 전용토가 나와서 좀 편하다.  거기다 식물의 특성을 이해해서 맞는 흙을 추가하면 된다. 


다른 관엽식물을 포함한 선인장류는 공간 문제로 더이상 사는 건 어려울 것 같고,  리톱스나 코스피튬의 경우 상대적으로 크기가 작은 녀석이라 몇개 더 구입해도 여유가 있다.  안 그래도 어젯밤에는 엑스플랜트에서  리톱스 4종을 구입했다.  아무래도 거기서 사면 조금 더 싸게 구입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다만 화분등이나 분갈이용 흙등은 미리 준비를 해야 된다는 귀찮음이 있긴 하지만 이미 리톱스 전용 분갈이 흙이나 화분도 있어서 다음주에 오면 바로 심어줄 예정이다.  내일 오면 좋지만 우체국택배 인데다가 지금 추석 연휴 탓으로 하루이틀간 더 늦게 오고 있어서 다음주 화요일쯤에 받아 볼 수 있을까. 


그러고 보면 차라리 뽑아서 식물만 보내주는게 더 안심이긴 하겠다.


그나저나 한 화불에 리톱스 5종 랜덤으로 심겨져 온게 있는데 어쩨된 일인지 웃자랐다. 처음 보거 얼마나 웃었는지....  마치 치아를 발치했을때 볼 수 있는 모습처럼 그렇다. 물을 더이상 주지 않고 햇빛을 보여주면 다시 들어간다는데 말이 되나? 이해는 안되지만...  일단 그 화분을 조준 잡아 집에 있는 4개 식물등을 켜두었다  바보 짓 하는 건가? ㅋㅋㅋ


칼라디움 스트로베리스타와 알로카시아 아마조니카, 실버드래곤에는 새순이 다시 올라오고 있다.  아마조니카 같은 경우는 새순이 푸릇푸릇한 느낌보단 무슨... 외계생명체 같은 모습이다. 


그리고 오늘은 선인장들에게 물을 다 줬다   피쉬본 선인장 경우는 조금 더 자주 줘도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