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선정한 OOO을 위한 추천도서!

 

봄은 봄인가 보다. 매화꽃이 피는가 했더니, 이제는 아파트 입구에 조차 벚꽃이 만발하다.   

봄에 태어난 우리 형부..... 며칠 전에 형부생신이 지나갔는데, 깜빡하고 선물도 해드리지 못했다. 전화도 미리 못하고, 언니가 무슨 말끝에 형부생신이라고 하길래 바꿔달래서 축하드린다는 말로만 해서 넘 죄송한 마음이다. 세상에 둘도 아니고, 하나 뿐인 형부인데, 마음만 있다면 얼마든지 챙겨드릴 수 있었는데, 성의가 부족해서 죄송한 마음이 든다.   

형부는 언니랑 결혼하실 때만 해도 대기업에서 근무하셨는데, 건강상의 이유로 그만두시고, 지금은 몸이 많이 좋아지셔서 시골의 작은 사회복지시설에서 언니와 같이 근무하고 계신다. 심성이 어질고 사람좋은 성격으로 아이들을 사랑하며, 주변사람들에게 항상 훈훈한 웃음을 주고 계시는 참 좋은 분이시다. 아무래도 마음에 걸려 조만간 이벤트라도 한번 해야겠다.  

작은 화분이라도 하나 준비해서 책과 함께 드리고 싶다. 기왕이면 한 권으로 말고, 평소에 드리고 싶었던 책을 세트로 드리고 싶어 몇 권 골라본다. 형부는 시와 음악을 좋아하시고, 글을 잘 쓰셔서 회사사보에 글이 실리신 적도 있는데, 본인은 극구 글솜씨가 없다고 하시지만 내가 생각할 때는 계속 글을 쓰시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있기에, 시와 에세이, 글쓰기에 대한 책, 자기계발서,부부행복, 꿈에 대한 책을 몇 권 골라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선정한 OOO을 위한 추천도서!

며칠 전, 아는 후배의 전화를 받았는데, 인간관계로 힘들어하는 그녀는 자신의 뜻과 상관없이 직장상사로 부터 받는 오해에 대해 상당히 힘듦을 호소해왔다.  직장생활을 그다지 많이 하지 않는 나의 조언이 무슨 위로가 될것인가 마는 그래도 전에 오랫동안 직장생활을 했었고, 지금도 우리의 삶 자체가 많은 만남과 관계 속에 살아가는 것이기에 몇 년 더 살았다는 인생선배의 입장에서 따뜻한 격려와 응원을 해주었다.   

 오늘 인터넷서점을 보던 중에 신간으로 나온 <하쿠나 마타타 >란 책을 소개한 글을 읽게 되었는데, 바로 내 후배에게 사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도, 내친김에 인간관계로 힘들어 하는 분들께 도움이 될만한 책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하고 찾아보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금이 : 1962년 충북 청원에서 태어나 1984년 ‘새벗문학상’에 동화가 당선되어 작가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제39회 ‘소천아동문학상’을 받았으며, 초등 학교 <국어> 교과서에 4편의 동화 「송아지 내기」, 「우리 집 우렁이각시」, 「대화명 인기 최고」, 「소희의 일기장」이 실려 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 『너도 하늘말나리야』, 『꽃바람』, 『밤티 마을 큰돌이네 집』, 『나와 조금 다를 뿐이야』, 『쓸 만한 아이』, 『땅은 엄마야』, 『도들마루의 깨비』, 『금단현상』 등이 있고, 청소년소설 『유진과 유진』, 『주머니 속의 고래』, 『벼랑』과 동화창작이론서 『동화창작교실』이 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저와 이금이 작가님과의 인연은 고딩 큰 아이가 초등학교 5학년 때, 푸른책들에서 나온 <너도 하늘말나리야>로 학교에서 독서토론을 하면서 처음으로 그 분의 책을 알게 되었고,  그 뒤 푸른책들 출판사의 문학상 시상식에서 가서 함께 사진 찍고 데려간 둘째 아이가 사인받고 너무 좋아서 자기도 동화작가 되고 싶다고 한 것이 첫 만남이었고, 작년에 기회가 되어 어느 오프라인 모임에서 함께 해운대 바닷가에도 가고, 사인본으로 신간 <벼랑>을 선물받기도 하면서 급 좋아졌습니다. 

이제는 저와 세 딸모두 이금이 선생님의 팬이 되었는데,  큰 딸이 제일 좋아했던 이금이 선생님의 책은 <너도 하늘말나리야>,  둘째 딸이 제일 좋아했던 이금이 선생님의 책은 <유진과 유진>, 막내 딸이 제일 좋아했던 이금이 선생님의 책은 <선생님은 나만 미워해> 였다지요. 특히 저는 그 분의 책으로 연거푸 우수리뷰를 먹는 행운도 있었지요.  제가 이금이 선생님 책으로 우수리뷰 먹었던 작품은 <맨발의 아이들>, <선생님은 나만 미워해> 랍니다. 

이번에 신간으로 나온 <첫사랑>도  인터파크 키즈 플러스의 전문가 서재에 가서 1회부터 12회까지 연재된 모든 포스트를 읽어보았어요. 부모님의 이혼으로 질풍노도의 시기인 사춘기를 심하게 겪는 동재라는 아이가 아빠가 데려오신 새엄마와 동생 은재와의 관계에 힘들어 하면서, 학교에서 <연아>를 통해 첫사랑에 눈을 뜨면서 조금씩 성장해가는 동재의 모습을 아이의 마음을 훤히 들여다보는 듯한 심리묘사로 재밌고, 감칠맛 나게 엮고 있어 정말  출간이 기대가 되는 작품으로  미리 연재해주신 덕분에 정말 잘 보았답니다.
 
여러분도 이금이 작가님 좋아하시죠? 제가 좋아하는 이금이 선생님의 작품을 담아봅니다.











이금이 작가님 신간동화 <첫사랑>의 출간에 즈음하여
만들어본 테마랍니다. ^^





   " 이금이 선생님의 신간 <첫사랑>의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 

 

* 내가 좋아하는 이금이 작가님의 책들.... 

 

 

 

 

 

 

 

 

 

 

 

 

 

 


 

 

 

 

 

 

 

 

 

  

 



이 글은 테마카페에 등록된 테마입니다.
테마는 '먼댓글(트랙백)'이나 '댓글'을 이용하여, 하나의 주제(테마)를 놓고 여럿이 함께 얘기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테마카페 바로가기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희망꿈 2009-03-28 06: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고보니 이금이선생님의 작품들이 참 많네요.
저도 선생님과의 행복한 인연에 늘 감사하지요.^^
저도 첫사랑 보러 가봐야겠네요.

잎싹 2009-03-29 01:23   좋아요 0 | URL
행복희망님, 저는 님의 예쁜 비누들이 참 보고 싶네요.^^

2009-03-28 20: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3-29 02: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시 만나는 그 날까지


                                             최호숙(남편의 추모비에 새긴 시)



   그리워하는 우리를 여기에 남겨 두시고
   그리움의 저편으로 가신 당신이지만
   우리는 당신을 임이라 부르렵니다.
   우리 모두가 가야할 길이지만
   나와 함께 가자는 말씀도 없이 왜 그리 급히 떠나셨습니까.


   임께서는 가파른 외도에 땀을 쏟아 거름이 되게 하시었고
   애정을 심어 아름다운 꽃들이 피어지게 하시었으며
   거칠은 숨결을 바람에 섞으시며 풀잎에도 꽃잎에도 기도하셨습니다.
   더 하고픈 말씀은 침묵 속에 남겨두시고 주님의 품으로 가시었으니
   임은 울지 않는데도 우리는 울고 있고
   임은 아파하지 않는데도 우리는 아파하며
   임의 뒷자리에 남아 있습니다.

   임이시여, 이창호 씨여.
   임께서 못 다하신 일들은 우리들이 할 것으로 믿으시고
   주님의 품에 고이 잠드소서.
   이제 모든 걱정을 뒤로 하신 임이시여.
   임은 내 곁에 오실 수 없어도
   내가 그대 곁으로 가는 일이 남아 있으니
   나와 함께 쉬게 될 그 날까지
   다시 만날 그 날까지
   주 안에서 편히 쉬세요.


               



* 혹시 여러분이 알고 계신 아내나 남편에게 쓴 시나 편지가 들어있는 책이
있나요? (저는 별로 생각나는게 없네요.) 



이 글은 테마카페에 등록된 테마입니다.
테마는 '먼댓글(트랙백)'이나 '댓글'을 이용하여, 하나의 주제(테마)를 놓고 여럿이 함께 얘기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테마카페 바로가기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파트 입구에 핀 개나리꽃이 봄을 알려주네요.



가지마다 달린 봄, 노란 꽃 소식에 봄마중이나 나가볼까요?  

개나리와 함께 찾아오는 봄, 봄, 하면 생각나는 책, 어떤 것이 있을까요?  

                                         

 

 

  

 

  

 

 

 

 

 

 

 

 

 

 

 

 

 

 

 

 

 

 

 

 



이 글은 테마카페에 등록된 테마입니다.
테마는 '먼댓글(트랙백)'이나 '댓글'을 이용하여, 하나의 주제(테마)를 놓고 여럿이 함께 얘기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테마카페 바로가기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