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선정한 OOO을 위한 추천도서!

 

봄은 봄인가 보다. 매화꽃이 피는가 했더니, 이제는 아파트 입구에 조차 벚꽃이 만발하다.   

봄에 태어난 우리 형부..... 며칠 전에 형부생신이 지나갔는데, 깜빡하고 선물도 해드리지 못했다. 전화도 미리 못하고, 언니가 무슨 말끝에 형부생신이라고 하길래 바꿔달래서 축하드린다는 말로만 해서 넘 죄송한 마음이다. 세상에 둘도 아니고, 하나 뿐인 형부인데, 마음만 있다면 얼마든지 챙겨드릴 수 있었는데, 성의가 부족해서 죄송한 마음이 든다.   

형부는 언니랑 결혼하실 때만 해도 대기업에서 근무하셨는데, 건강상의 이유로 그만두시고, 지금은 몸이 많이 좋아지셔서 시골의 작은 사회복지시설에서 언니와 같이 근무하고 계신다. 심성이 어질고 사람좋은 성격으로 아이들을 사랑하며, 주변사람들에게 항상 훈훈한 웃음을 주고 계시는 참 좋은 분이시다. 아무래도 마음에 걸려 조만간 이벤트라도 한번 해야겠다.  

작은 화분이라도 하나 준비해서 책과 함께 드리고 싶다. 기왕이면 한 권으로 말고, 평소에 드리고 싶었던 책을 세트로 드리고 싶어 몇 권 골라본다. 형부는 시와 음악을 좋아하시고, 글을 잘 쓰셔서 회사사보에 글이 실리신 적도 있는데, 본인은 극구 글솜씨가 없다고 하시지만 내가 생각할 때는 계속 글을 쓰시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있기에, 시와 에세이, 글쓰기에 대한 책, 자기계발서,부부행복, 꿈에 대한 책을 몇 권 골라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