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고래가 그랬어 4호 - 2004.1
고래가그랬어 편집부 엮음 / 고래가그랬어 / 2004년 1월
평점 :
품절


이번호에서는 눈여겨 본 것은 장애인의 인권문제.

장애인의 80% 이상은 건강하게 태어났지만 이후에 사고로 장애인이 된 경우예요. 그러니까 교통사고를 다하거나, 아니면 돈이 없어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해 장애가 되는 경우도 있어요. 또, 지뢰나, 고엽제 같은 전쟁무기로 인해 장애를 가지게 되기도 하고요. 노동환경이 좋지 않은 곳에서 일하다 다쳐서 장애를 가지게 되는 경우도 있어요. 따라서 위험한 요소를 없애면 예방할 수도 있는 것이랍니다.

명도견은 시각장애인이 길을 갈때 위험한 것을 피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는 있어요. 하지만 어디든지 데려다 줄 수 있는 건 아니랍니다. 맹도견이 출입하지 못하게 하는 가게나 건물들이 많아서 어려움이 더 많아요.

청각장애인 중에는 전혀 듣지 못하는 사람도 있지만, 기차소리 정도를 들을 수 있는 사람도 있어요. 또 우리가 조금만 더 큰 소리로 말하면 들을 수 있는 사람도 있답니다.

뇌성마비는 뇌의 한 부분이 문제가 생겨서 몸이 불편하게 된 것을 말해요. 그러니까 지능과 관련된 부분에 손상을 입은 것이 아니라면, 생각하고 공부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어요.

사람마다 처한 상황과 장애가 다르기 때문에 무엇이 필요할 때가 있는가 하면 필요없을 때도 있어요. 혼자서 할 수 있는데 무조건 도움을 주는 것은 오히려 실례겠지요.

보지 못한다고 아무 것도 느끼거나 생각할 수 없는 건 아니랍니다. 옆에서 볼 수 있는 친구가 하나하나 설명해 준다면 장애를 가진 친구와 슬픔과 기쁨, 감동 등을 나눌 수 있어요.

혹시 장애인 친구를 '애자'나 '바보'라고 부르지는 않았나요? 지금 한번 옆에 있는 친구에게 말을 걸어 보세요. 물론 처음에는 불편할 수도 있지만 좀 더 친해지면 우리 친구들과는 다른 능력을 가직 있다는 걸 알게 될 거예요.

사람들은 상대의 행동을 서로 보고 배우는 것이 아주 많답니다. 그래서 장애를 가진 사람끼리만 모여서 공부하는 것보다는 일반 학교에서ㅓ 많은 친구들과 어울리는 것이 장애인 친구나, 비장애인 친구 모두에게 더 좋답니다.

장애를 가졌다고 모두 아기를 낳을 수 없는 건 아니에요. 장애인들도 비장애인들과 마찬가지로 아이를 낳을 수 있는 사람도 있고 그렇지 못한 사람도 있어요.

일하는 사람이 300명 이상인 회사에서는 전체일자리의 2% 이상을 장애를 가진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어야 해요. 하지만 대부분의 회사에서는 회사의 이미지가 나빠진다거나, 장애인들이 일을 못한다는 등의 이유로 일자리를 나누지 않고 있어요. 물론 장애를 가졌기 때문에 비장애인보다 하기 힘든 일도 있어요. 그렇지만 함께 어울려 일한다면 비장애인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다른 능력을 장애인들이 가지고 있다는 걸 알게 될 거예요.

그리고 정말 반가운 건 고우영화백의 <거북바위>가 복간되었다는 것, 정말 재미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래가 그랬어 3호 - 2003.12
고래가그랬어 편집부 엮음 / 고래가그랬어 / 2003년 12월
장바구니담기


보는 것은 믿는 것이다?
스승이 물이 가득 담긴 항아리를 가리키며 제자들에게 문제를 냈다. "말을 하지 않고 이 항아리가 무엇인지 설명해 보라." 어떤 제자는 바가지로 물을 퍼 담는 시늉을 했고, 다른 제자는 바가지로 항아리의 물을 떠먹었다. 그러나 스승은 고개를 가로 저었다. 그때 가장 어린 제자가 돌로 항아리를 내리쳤다. 항아리가 깨지면서 물이 쏟아지자 스승은 웃으며 말했다. "항아리는 물을 담는 것이고, 깨진 항아리엔 물을 담을 수 없는 것이지." 그리고 항아리의 소중함은 항아리가 없어져야 비로소 알 수 있는 것."-63쪽

공부는 누가 만들었을까
공부는 실은 노예제도 덕에 생겼다. 노예가 이을 대신 해 주었기 때문에 한가해진 주인들이 수학, 철학, 과학에 관심을 갖게 된 거다. 그리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노예는 말하는 가축"이라고 말했다. 그가 악당이었을까? 아니, 그땐 그런 생각이 너무 당연했다. "주인은 대대로 주인이고, 노예는 대대로 노예다."라는 믿음이 깨진 건 겨우 100~200백년 전! 그런데 그런 믿음을 무엇이 깼을까? 그것도 공부다. 노예처럼 살아가던 사람들이 글을 읽고, 공부를 하면서 "사람은 모두 평등하다."는 깨달음을 갖게 되었고, 그래서 주인들과 싸움을 시작한 거다.-124쪽

나 다시 에너지로 돌아갈까?
만일 나무가 타면서 물질이 사라져 버린다면 정말 끔찍한 일이 벌어진다.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원리'에 따라 사라진 물질은 반드시 에너지로 바뀌어야 하는데, 그것이 바로 가장 무섭고 가장 더러운 무기인 핵폭탄의 원리이기 때문이다.-18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래가 그랬어 2호 - 2003.11
고래가그랬어 편집부 엮음 / 고래가그랬어 / 200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범해서 해를 끼치는 것이 아니라면 우리는 언제 어디서든 자유롭게 우리 의견을 얘기할 수 있어야 해요. 하지만 서로 충분하게 얘기하고 표현했다면 그 결정에 동의할 수 있어요. 또 다양한 목소리를 들으면서, 몸짓을 보면서 우리는 다양한 생각을 배울 수 있어요. 서로 다른 색이 잘 어우러져 있는 무지개가 아름다운 것처럼 우리의 생각도, 얘기도, 몸짓도 다양하게 표현된다면 세상도 아름다워질 거예요.

<고래가 그랬어>는 아이들의 인권도 소중하게 생각한다. 나는 가끔 아이들을 무시했던 것 같다. 나보다 어리고 나보다 작기 때문에 나보다 못할 거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아이들에게도 생각이 있고 아이들에게도 표현하고 행동하는데 자유로울 필요가 있다는 걸 새삼 깨닫는다. 나도 모르게 했던 행동들을 되돌아 보며 반성한다.

다시 생각하게 하는 고래 - 나이키야 왜 그래야만하니?(미국 회사 나이키의 공장은 세계 여러 나라에 흩어져 있는데, 한결같이 빅맥 하나를 사려면 몇 시간씩 일해야 하는 가난한 나라들에 있다. 나이키는 골프 선수 타이거 우즈에게 1년 광고 모델료로 1천억 원을 준다. 나이키의 파키스탄 공장에서 일하는 어린이는 하루에 1천 원밖에 받지 못한다. 그 어린이가 33만 년 동안 일하면, 또는 서울 시내 모든 초등학생이 파키스탄 나이키 공장에서 반 년 동안 일하면 우즈의 1년 광고료를 벌 수 있다. ......"일한 만큼 정당한 월급을 달라."고 파업을 하면 "공장을 다른 나라로 옮기겠다고."고 겁을 준다.)

바퀴는 피를 부른다(바퀴의 발명은 수레를 거쳐 자동차와 힐리스로 이어져 왔다. 바퀴는 불, 전기, 석유 발견과 더불어 가장 중요한 발명으로 손꼽힌다. 서양 사람들이 "바퀴도 모르는 것들"이라며 마야 문명을 비웃을 정도. 그러나 마야는 자신이 섬기는 태양신처럼 생긴 바퀴를 알면서도 쓰지 않았을 뿐이다. 5천년 전 메소포타미아 문명에서 태어난 바퀴는 수레의 가장 중요한 부품이 되었다. 한꺼번에 많은 짐을 멀리 나를 수 있는 수레가 나타나면서 시장이 커졌고 상인들이 모뎌든 마을은 커다란 도시가 되었다. 세계 최초의 학교가 세워진 것도 바로 이 무렵이다. 수레가 상품만 멀리 날라 준 것은 아니다. 수레에 식량과 무기를 잔뜩 실은 군대는 전에는 꿈도 못 꿀 만큼 먼 나라로 쳐들어갈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래가 그랬어 1호 : 창간호 - 2003.10
고래가그랬어 편집부 엮음 / 고래가그랬어 / 2003년 10월
평점 :
품절


<고래가 그랬어>를 이제야 만나다니......이렇게 좋은 잡지가 세상에 있다는 걸 고래가 나온지 만 5년이 되고나서야 알게 되었다.

5주년 기념 이벤트로 창간호부터 60호까지 저렴한 가격에 구입을 하게 되었고 우선은 초등학생 잡지이니 조카에게 먼저 볼 기회를 주었고 조카가 입에 침이 마르도록 고맙다고 인사하며 이모가 최고라는 찬사까지 아끼지 않으며 다 읽으면 자기에게 돌려달라는 다짐까지 받고 내게로 넘어왔다.

도대체 어떤 책이길래......벌써 5년전 책, <고래가 그랬어>의 창간호를 집어 들었다. 헉, 이거, 보통이 아닌데, 이런 대단한 어린이 잡지가 있었다니......하고 감탄했다.

먼저, 책 광고 이외에 불필요한 광고가 들어 있지 않다. 정말 마음에 든다. 쓸데없는 장난감이나 옷, 신발 등의 광고는 일절없다.

만화잡지이지만 내용이 알차다. 시시껄렁한 그런 이야기가 아니다. 뚝딱뚝딱 인권 짓기-앗살람 알라이쿰은 전쟁에 대해 생각하게 하고 나라대 나라가 아니라 우리의 일상인 학원폭력에 대해서까지 생각하게 한다. 더 재미난 건 아이들의 토론한 것을 실었다는 것이다. 또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들-미디어, 수학, 곤충 등을 재미있고 쉽게 만화로 풀어간다.그리고 태일이, 을식이는 재수없어 등 아이들이 읽기에 편하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만화잡지라고해서 만화만 있는 것은 아니고 아이들의 창의력이 돋보이는 만들기 교실같은 것도 있고, 아이들이 참여해서 만들어가는 고민 상담 코너도 있다.

그외에도 우리가 알아야할 기본적인 상식들도 다루고 있어서 아이들에게는 정말 많은 도움을 주는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5년전 책이라고는 하지만 전혀 시간의 구애를 받지 않고 교양만화잡지로 읽을 수 있다. (다만 참여는 현재의 참여와는 동떨어지기는 하지만)

초등학생뿐아니라 중학생 고등학생 아니 일반 성인이 읽어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좋은 잡지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