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을 상상하라]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현실을 상상하라 - 핵심을 꿰뚫는 탁월한 현실감각은 어디서 오는가
로버트 롤런드 스미스 지음, 장세현 옮김 / 어크로스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리 모범적인 전략을 세우더라도 실전 비즈니스에선 통하지 않는 경우가 태반이다. 비즈니스는 현실은 훨씬 더 다양하고, 지저분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과거의 전략의 한계를 인정하고 현실에 맞는 전략을 세우는 편이 낫다고 주장한다.

 

예를 들면 제1, 당신은 누구인가 내 자신(회사)의 정체성을 확립한다 등과 같이 48가지 질문을 던지고, 그 해결책을 제시하는 형식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작가가 경험한 다양한 비즈니스 사례들로 그 타당성을 설명한다.

 

소 주제 48가지 사례가 서로 느슨한 연관성을 가진 옵니버스 형식으로 이루어져 있고, 짤막짤막하게 이루어져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중간부터 중간까지 읽어도 되고, 관심가는 소제목에 맞는 내용만 골라 읽어도 된다. 자투리 시간 날 때마다 슬금슬금 읽다 보면 어느새 전체가 읽혀져 있다. 전체는 아니지만 일부는 내가 세우는 계획이 현실적인가 검토가 될 만 한다. 깊이가 그다지 깊지 않다는 단점도 있고, 내용도 평이하고 그다지 자극적이거나 충격적이지 못한다. 하지만 이 책 한 권 읽고 한가지 만이라도 나에게 적용해 주변을 바꾼다면 그 하나 만으로도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26, 조직은 위쪽, 바깥쪽, 안쪽 어디를 향하고 있는가를 보면, 윗쪽에 관심을 두는 가톨릭교회와 공무원사회, 바깥쪽에 관심을 두는 TV회사, 안쪽에만 관심을 두는 국가. 이중 비즈니스 관점에서 본다면 안쪽에서 회의를 열심히 해봤자 성과 없는 것이 당연한데, 내가 속한 우리 회사의 경우를 생각해 보면, 바깥쪽 보다 안쪽에 더 신경을 쓰는 영업조직, 위쪽에만 신경 쓰는 내부조직이 현실이라 생각된다.

 

33, 죽은 나무를 얼마나 지구 가야 할까에선 up or out(성장하거나 나가거나) 인데, 직업상 성장하지 못하는 사람은 조직내 젊은 인력의 발전을 가로막는 장벽이 된다를 바탕으로 한다. 당장 잘라야 하는 직원 순서는 1) 의도적으로 태업하는 직원, 2) 성장하지 않는 직원, 3) 실적 부진한 직원 강조하고 있다. 또한 이미 죽은 직원도 포함된다.

 

41, 소리를 질러야 직원들이 잘 따른다고? 권위는 리더로서 충분하다. 권위를 높이려는 특별한 시도도 할 필요도 없고, 억지로 권위를 없애려 할 필요도 없다. 그냥 리더로 그냥 있는 편이 낫다.

 

뒤로 읽어 갈수록 힘이 느껴지는 책이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코머핀 2014-01-23 19: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확인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