쭉쭉 읽어라 수능 중급 - 직독직해의 기적! 수능 쭉쭉읽어라 2
김인규 지음 / 비전(학습) / 200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안한 얘기지만, 영어공부에서 reading 책은 대부분이 쓸데없는 책이다. 이런 종류의 reading책 열심히 읽는다고 해서 쭉쭉읽거나 직독직해 하지 못할 것 같다. (그대신 양적으로 많이 읽으면 쭉쭉읽히고, 직독직해 가능하다. 구태여 이런 책이 아니라도)

Reading 교재는 별 쓸데없다고, 아무리 설명을 해도, 영어공부하는 와이프(고집이 엄청 쎄다)가 졸라서 사줬는데, 역시 별로다.

솔직히 이 책 <쭉쭉 읽어라>는 제목이 영어공부하는 것의 모든 것을 대변해 준다. 솔직히 내용이 제목을 못따라 가는거 같다.(책을 기획하고 만드신 분들께 정말 죄송) 

영어 문장을 읽고(책의 제목처럼 쭉쭉 읽으면 읽는 거고) 못 읽으면 못 읽는 거다. 그렇다면 문장의 난이도는 어떤가, 책의 기획 처럼 다른 책은 사지 않았지만, 난이도 어려운것 부터 쉬운 것까지 되어 있을거 같다. 그런데 그것이 무슨 상관이겠는가. 도대체 문장의 난이도의 기준이 무엇이길래, 어려운 문장을 쭉쭉 못읽는 사람이 난이도가 낮은 책은 쭉쭉 읽겠는가? 읽고 못읽고의 차이는 단어라던가, 사전지식이런가 하는 무슨 이유가 있기 때문이 아니겠는가.  

내가 아는 가장 좋은(그래서 주변의 모든 사람에게 추천하는) reading 교재는 자신이 안다. 즉 영어공부는 시간과 집중력에 비례하기 때문에,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의 영어 문장을 읽어야 한다. 그래야 많은 시간을 영어시간에 투자해도 지루하지 않다. 결과적으로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의 영어문장을 읽어야 많은 시간 영어공부에 투자해도 지루하지 않다. 

야구 좋아하는 사람은 야구 기사를 읽고, 패션에 관심있는 사람은 패션의 기사를 읽고, 연예에 관심있는 사람은 연예의 기사를 읽고, 각자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의 글을 읽으면 많은 시간을 들여도 결코 지루하지 않고 읽을 수 있다. 그렇다면 영어 문장을 어디서 찾냐면, 인터넷에 널려 있다. yahoo나 google 뒤지면 좌르륵 나오지 않는가. 영어 만화, 연애소설 이런거 읽으면서 영어 공부하자.

Reading은 영어권 사람들이 쓴 살아있는 영어 문장을 배우는 것이다. 원래 그런거 읽으라고 영어 배우는거 아닌가. 

괜히 관심도 없으면서 영어'공부' 하기 위하여 유명인사들의 연설문, 어려운 묘사와 문법 비비꼬아놓은 문학작품, 논설문, 영문학교재에서나 볼 수 있는 문장 이렇거 읽느라 땀빼고. 시간 낭비하지 말자. 어차피 reading 책에 나온 내용은 영어권 사람이 쓴 문장을 한국사람이 고른거 아닌겠는가.  

쓸데없는데 시간낭비하지 말고, 쓸데없는 곳에서 자신의 인내력을 시험하려 들지 말자.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9-03-20 02: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물론 잘못된말씀은아니지만 이책 자체가 수능을 위해서 만들어진것입니다. 물론 좋아하는 분야만 읽으면 되겠지만 수능의 출제범위와 다른것도 읽을수있습니다. 그럼 하나마나인것이죠; ㅡ.ㅡ 그리고 읽고 못읽고의 차이는 단어문제이기도 합니다. 말씀하신 단어문제 그것도 수능을 보기위해서 같이 외워가면서 교제를 보면서 쭉쭉 읽어나가자는 취지로 만들어진것이져, 이책을 일반사람들이 단순히 영어공부를 하기위해서 쓴다고 생각하신건 뭔가착각하신것 같습니다.

목스녹스 2013-08-11 22: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 오른쪽 아래에 보면 저자가 한마디씩 해놓은 부분이 있습니다. 그 부분에 집중해서 계속 읽어보세요. 직독직해라는건 단순히 한줄을 읽는다는것이 아니라 그 한줄을 분석과 해석을 동시에 할 수 있다는 말입니다. 이 책은 그것을 의미단위로 끊자고 제시하고 있구요. 영어 독해는 영어권 사람들과 같은 생각, 영어식 생각을 해야 빨리 읽히는 법입니다. 그것으로 끊는것에 해석을 달아보라고 제시하고 있기도 하구요. 책에 대한 생각을 너무 빨리 일반화 하는건 아닌지 싶습니다. 수능 공부와 직독직해부문에 대중적으로 전문적으로 인정을 받은 책은 그럴만한 이유가 다 있습니다.

hoodonglove 2015-04-20 15: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미안하지만 너무나 우물안 개구리신거 같네요. 과외하면서 항상 이 교재로 시작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과외라 함은 수능을 준비하는 아이들이겠지요? 말씀하신대로 리딩의 능력을 올리기 위해선 이 책이 별로일수도 있지만 (하지만 이 역시도 그닥 공감은..) 이 책을 가장 좋아하는 이유는 직독직해를 깔끔하게 할 수 있는 연!습!을 하게 해주기 위해서 입니다. 그리고 이 교재를 쓸때마다 학생들에게 항상 추천을 해주는 이유는 수능 지문 몇개나 풀어보셨는지 모르겠는데, 수능지문 엄청 지루함니다 ㅎㅎ 이제 막 이 정도 수준을 푸는 아이들에게 다른 지문을 주면 흥미가 생길까요? 아이들이랑 같이 수업하면서 흥미롭고 재미있는 지문이 이 책의 강점인거 같습니다. ㅎㅎ 저도 쓰신글의 어이가 없어서 올렸는데 아마 다들 그리 생각하실꺼 같네여

밀어준다 2015-04-20 16:12   좋아요 0 | URL
재미있군요,
수고스럽게 알라딘에 가입하셔서 이 책에만 관심있으시네요. 100자평에도 <명품문제집>이라 올리시고.

수능 준바하는 학생들 가르치신다고요? 좋은 성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 우물안 개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