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플오션 전략>을 리뷰해주세요.
퍼플오션전략 - 블루오션을 뛰어넘는 21세기 생존비법
인현진 지음 / 아름다운사람들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 <퍼플오션 전략>은 빨강과 파랑의 단순한 색상의 합이 보라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 여기서 빨강은 기존의 포화시장'Red Ocean'과 틈새시장 전략으로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Blue Ocean'을 말하고, 'Purple Ocean'은 문제와 현상을 재정의(Re-define) 과정을 통해 재창조(Re-Creative)해 나가자는 전략이다.

많은 이야기를 한권에 책안에 담고 있다. 퍼플 오션이 무엇이다 라고 정의 하기만으로 십수페이지 혹은 한개의 단원으로 다루는 대신, 9가지 분야의 성공한 기업의 성공 모델을 찾아 성공 사례를 이야기 하고, '퍼플오션'의 세계로 인도 한다.

Innovation Process를 통해 디자인 분야의 창의적으로 접근한 IDEO는 Method Card로 디자인을 제품 디자인에 서비스를 디자인해 넣는다. Innovation Process는 Understanding -> Observe -> Synthesize -> Visualize -> Realize -> Refine, Evaluate -> Communicate -> Implement 

현존의 인사 관리 시스템과 잭 웰치식의 관리 경영과 방향을 꺼꾸로 하는 Semco는 양적인 성장보다 질적인 성장을 우선시한다. 사람은 본래 열심히 일한다는 생각을 바탕에 두고 자율과 사람이 우선인 회사 정책으로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해 왔다. 

재화를 공짜로 제공하면서 다른 곳에서 수익을 얻는 공짜경제학 프리코노믹스(Freeconomics)의 대표적인 기업인 Google의 성공 사례에서 또다른 보라빛 바다를 바라 볼 수 있다. (어찌보면 알라딘 서평단 제도도 프리코노믹스의 범주에 들어 간다) 

탄소 배출권의 거래소 낫소스(NatSource)는 쿄토프로토콜의 효력에 따라 기업이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탄소배출권을 중계하여 새로운 산업의 분야를 열고 있다.(국내에서도 (주)한화를 중심으로 몇몇 기업이 준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주식이나 원자재 처럼 탄소배출권도 거래하는 시장도 곧 현실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명품을 들면 자신의 가치도 덩달아 높아 진다는 자기 존경 욕구를 충족시키는 루이비통은 기존의 품질 위주의 명품에서 벗어나 새로운 브랜드 개발로 새로운 트랜드를 열고 있다.(<- 열심히 일하는 많은 아저씨들에게 아주 무서운 이야기를 하고 있다. 명품은 한번 사줘서 끝이 아니라니... 하지만 책은 끝까지 읽어야 하는 법. 아줌마들이 싫어하는 축구 이야기, 맨유의 이야기도 후반부에 나온다.)

예술 작품을 광고에 녹여 넣은 스웨덴산 고급 보드카 압솔루트 보드카(Absolut Vodka)는 창조적인 독창성으로 예술을 고객에게 접목시켜 고급 브랜드의 이미지를 갖게 하였고, 미국에 보드카 시장을 열었다. (오죽하면 전에 내 룸메이트가 이 술을 샀을까. 디자인을 전공했던 그는 술을 그리 즐겨하지 않는다. 마시려 산게 아니라 보려고 샀다.)

즐거운 경험을 파는 은행인 움프쿠아(Umpqua)은행은 오리건 주의 작은 지방은행에서 미국 전국적으로도 유명한 은행, 세계적으로도 알려진 은행이 되었다. 단순한 공간의 재배치나 인테리어 리모델링이 은행의 서비스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왔다 간 것만으로도 좋은 경험을 갖게 되는, 거기다 그 영향력이 파급되는 막대한 성과를 가져왔다. 말그대로 있는 것 자체가 좋은 경험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포츠 마케팅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Manchester United)는 프로축구팀 하나가 커다란 기업이고, 이미지고, 관심이 집중되는 이야기 거점이다. (전에 제가 다녔던 회사의 싱가폴 공장 생산팀장 대니는 차에 맨유의 피켓을 걸고 다니는 광팬이었다. 싱가폴 사람이 영국의 축구팀을 그렇게 열심히 응원하다니...)

호스피테인먼트(hospital+entertainment), 싱가폴 레이폴스 병원은 의료서비스를 산업화하고, 국제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여 치료와 쇼핑, 관광을 한데 묶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책을 내려 놓으면서, Semco의 예를 보듯, 실제로 이렇게 하면서도 기업을 이끌어 갈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지만, 이처럼 성공한 기업의 사례를 보면 공통점이 보인다. 바로 서비스와 의사소통이다. 제품의 품질은 기본이 되었고, 제품의 품질로 경쟁자들에 앞서 나가는 시대는 지났고(Red Ocean은 포화), 이젠 서비스 경쟁이고, 그러기 위해서 회사 내부적으로 그리고 고객들의 의사소통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이것이 핵심인 듯) 거기서 틈새시장을 찾아내면 Blue Ocean이 되는 것이고, 문제와 현상을 재정의하고 재구성하면 Purple Ocean이 된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