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열전 1 - 개정판 사기 (민음사)
사마천 지음, 김원중 옮김 / 민음사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밑줄긋기)

 

사람들의 군주된 자 가운데 어리석거나 지혜롭거나 어질거나 그렇지 못한 사람을 가리지 않고 충신을 구하여 자신을 위하도록 하고, 현명한 자를 등용하여 자기를 돕도록 하려고 하지 않는 이가 없다. 그러나 나라가 망하고 가정이 깨지는 일이 거듭 생기고, 훌륭한 군주가 나라를 다스리는 시대가 계속해서 나타나지 않는 것은 충신이라는 이가 충성을 다하지 않고, 현명하다는 이가 지혜롭게 행동하지 않기 때문이다. 회왕은 충신과 그렇지 않은 신하를 구분할 줄 몰라서 안으로는 정수에게 미혹되고 밖으로는 장의에게 속았으며, 굴원을 멀리하고 상관 대부와 영윤 자란을 믿었다. 그래서 군대가 꺾이고 군 여섯 개를 잃어 땅이 줄어들었으며, 진나라에서 객사하여 천하의 웃음거리가 되었다. 이는 사람을 제대로 알아보지 못해서 생긴 재앙이다. 『역경』에 "우물물이 흐렸다가 맑아져도 마시지 않으니 내 마음이 슬프구나. 이 물을 길어 갈 수는 있다. 왕이 현명하면 모든 사람이 그 복을 받는다." 라고 하였다. 왕이 현명하지 않은데 어찌 복이 있겠는가!

 

……

굴원이 대답했다.

 

"내가 듣건대 새로 머리를 감은 사람은 반드시 관의 먼지를 털어서 쓰고, 새로 목욕을 한 사람은 반드시 옷의 티끌을 털어서 입는다고 하였소. 사람이라면 또 그 누가 자신의 깨끗한 몸에 더러운 때를 묻히려 하겠소? 차라리 강물에 몸을 던져 물고기 뱃속에서 장사를 지내는 게 낫지, 또 어찌 희디흰 깨끗한 몸으로 속세의 더러운 티끌을 뒤집어쓰겠소!"

 

그러고 나서 『회사懷沙라는 부賦를 지었다. 그 문장은 이러하다.

 

……

흰 것 검다 하고

위를 거꾸로 아래라고 하네.

봉황은 새장 속에 갇혀 있고

닭과 꿩은 하늘을 나네.

옥과 돌을 뒤섞어

하나로 헤아리니,

저들은 더러운 마음뿐이라

내 좋은 점을 알 수가 없지!

 

짐은 무겁고 실은 것 많건만

수렁에 빠져 건널 수 없구나.

아름다운 옥 있지만

곤궁하여 보여 줄 수 없네.

마을의 개들 떼지어 짖는 것은

이상하게 보이기 때문이지.

준걸 비방하고 호걸 의심하는 것은

본래 못난 사람들의 태도지.

재능과 덕성 가슴속에 흐르건만

내 남다른 재능 아무도 몰라주네.

재능과 덕망 쌓였어도

내 가진 것 아무도 알아주지 않네.

인의를 더 닦고

삼가고 돈후하여 넉넉해졌건만

순 임금 같은 분 만날 수 없으니

누가 내 참모습 알아주랴!

예로부터 [어진 신하와 현명한 군주는 때를] 같이하지 못하니

어찌 그 까닭을 알리?

탕 임금과 우 임금 아득히 먼 분이라

막막하여 사모할 수도 없네.

한을 참고 분노를 삭이고

마음을 억눌러 스스로 힘써 본다.

슬픔 만났으나 절개 꺾지 않으리니

내 뜻 뒷날의 본보기가 되기 바라네.

……

 

그러고는 돌을 안은 채 마침내 멱라강汨羅江에 몸을 던져 죽었다.

 

굴원이 이미 죽은 뒤 초나라에는 송옥宋玉, 당륵唐勒, 경차景差 같은 무리가 모두 글짓기를 좋아하였으며 부를 잘 지어 세상에서 칭찬을 받았다. 그러나 모두 굴원의 모습을 본뜰 뿐 끝내 감히 직접 간언하는 사람은 없었다. 그 뒤 초나라는 날로 쇠약해지더니 수십 년 뒤에는 결국 진나라에게 멸망하고 말았다.

 

굴원이 멱라강에 몸을 던진 지 백여 년이 지나 한나라에 가생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장사왕의 태부가 되어 상수를 지나다가 글을 지어 강물에 던져 굴원을 애도하였다.

 

가생賈生의 이름은 의誼이며 낙양 사람이다. 그는 열여덟 살 때 시를 외고 글을 잘 지어 군에서 소문이 나 있었다. …… 그래서 문제는 가생을 불러 박사博士로 삼았다. 그때 가생은 겨우 스무 살 남짓하여 (박사들 가운데) 가장 젊었다. …… 천자는 가생을 공경公卿의 자리에 앉히려는 문제를 신하들과 상의하였다. 그러나 강후絳侯, 관영灌嬰, 동양후東陽侯, 풍경馮敬 등의 무리는 모두 가생을 싫어하여 이렇게 헐뜯었다.

 

"낙양 출신의 선비는 나이가 어리고 학문이 미숙한데 제멋대로 권력을 휘둘러 모든 일을 어지럽히려고 합니다."

 

그래서 황제도 나중에는 그를 멀리하고, 그의 의견을 받아들이지 않다가 마침내 가생을 장사왕의 태부로 삼았다.

 

가생은 인사하고 길을 나섰는데, 장사라는 곳은 지형이 낮고 습기가 많다는 말을 듣고 자기 수명이 길지 않으리라 생각하였다. 더구나 좌천되어 떠나가는 중이므로 마음이 우울하였다. 가생은 상수를 건널 때 부를 지어 굴원을 조문하였는데 그 문장은 이러하다.

 

 

공손히 왕명을 받들어

장사의 관리가 되었네.

얼핏 굴원을 풍문에 들으니

스스로 멱라수에 몸을 던졌다 하네.

상수 흐르는 물에 부쳐

선생께 삼가 조의를 표하네.

법도 없는 세상을 만나

그 몸을 던졌구나!

아, 슬프다.

좋지 못한 때를 만남이여!

봉황이 엎드려 숨고

올뺴미가 날개를 치누나!

어리석은 사람이 존귀케 되고

헐뜯고 아첨하는 자가 뜻을 얻었구나!

현인과 성인은 도리어 끌어내려지고

바른 사람은 거꾸로 세워졌네.

세상은 백이를 탐욕스럽다 하고

도척을 청렴하다 하며,

막야의 칼날을 무디다 하고

납으로 만든 칼을 날카롭다 하네.

아, 말문이 막히는도다.

선생이 억울하게 재앙을 입음이여!

주나라 솥을 버리고 큰 표주박을 보배로 간직하고

지친 소에게 수레를 끌게 하고 절름발이 나귀를 곁말로 쓰니,

준마는 두 귀를 늘어뜨린 채 소금 수레를 끄는구나!

장보章甫를 신발로 삼으니

오래갈 수 없도다.

아, 선생이여!

홀로 이런 재앙을 겪으셨도다!

 

다시 이어지는 노래는 이렇다.

 

 

그만두자꾸나!

나라가 나를 알아주지 않으니

홀로 답답한 마음 누구에게 말하랴!

봉황새는 훨훨 날아 높이 갔네

스스로 날갯짓하며 멀리 가 버렸네.

깊은 연못 속 신룡神龍은

깊숙이 잠겨 스스로 제 몸을 소중히 한다네.

밝은 빛 마다하고 숨어 지낼 뿐

어찌 개미, 거머리, 지렁이와 놀랴?

성인의 신덕神德을 소중히 여기고

탁한 세상 멀리하여 스스로 숨네.

준마도 고삐를 매어 지게 한다면

어찌 개나 양과 다르다 하랴!

어지러운 세상에서 머뭇거리다 재앙 받은 것.

또한 선생의 허물이로다!

천하를 두루 둘러보고 어진 임금 돕지 않고

어찌 이 나라만 고집했는가?

봉황새는 천 길 높이 하늘 위로 날다가

덕이 밝게 빛나는 것 보면 내려오지만,

작은 덕에서 험난한 징조를 보면

날개를 쳐 멀리 날아간다.

저 작은 못이나 도랑이

어찌 배를 삼킬 만한 물고기를 받아들일 수 있으랴?

강과 호수를 가로지르는 큰 물고기도

정녕 땅강아지와 개미에게 제압당하는구나!

 

 - 사마천, 『사기열전』, <굴원 · 가생 열전>

 

 

 * * *

 

 


댓글(0) 먼댓글(1)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간축국서(諫逐國書)
    from Value Investing 2019-08-25 16:59 
    (사마천의 『사기』에 담긴 간축객서[諫逐客書]를 빗대어 '간축국서'라는 제목을 달아봤다. 온통 나라를 뒤흔들고 있는 법무장관 후보자인 조국 전 수석을 이제는 과감하게 물리치고 보다 널리 새로운 인재를 구하라는 철없이 순진한(?) 바램으로 써 본 글이다. 간축객서[諫逐客書]는 중국 진시황 시대에 활약했던 승상 이사가 쓴 명문장이다. 왕에게 올리는 건의를 담은 서간문 형식의 상서上書로는 가장 오래된 것이다.) 사마천의 『사기』 가운데 가장 흥미로운 역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