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수년만에 다시 강의에서 다루면서(이번에도 전체 7권 가운데 2권까지 읽는다) 나보코프의 <문학 강의>와 함께(<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 대해서 한 장을 할애하고 있다) 유제프 차프스키의 <무너지지 않기 위하여>를 읽는다(저자가 포로수용소에서 진행한 프루스트 강의다). 두권 모두 그 사이에 나온 책들.

‘프루스트와 톨스토이‘라고 제목을 적은 건 차프스키가 비교하고 있어서인데, 비교대상은 <전쟁과 평화>의 서두다. 러시아 상류 사교계에 대한 묘사로 시작하는 소설이니(영화도 마찬가지다) 역시나 사교계를 정밀하게 묘사하는 프루스트 소설과의 비교는 자연스럽다. 그런데 우리말 번역에 착오가 있다.

˝레프 톨스토이는 <전쟁과 평화> 초반부에서 20여 페이지나 할애하여, 러시아 황후를 어머니로 둔 귀족 부인 안나 파블로브나 셰레르가 그녀의 집에서 연 야회를 묘사한다. 그는 칭찬 뒤에 숨은 계략과 그것이 풍기는 분위기를 거장의 솜씨로 탁월하게 그려낸다. 이로써 우리는 안나 파블로브나에게 초대받은 귀족들의 세계를 손에 잡힐 듯이 생생하게 접한다. 톨스토이는 바질 왕자와 야회를 연 여주인이 나누는 대화를 통해, 제1장의 첫 두 페이지만에 이 걸작이 품은 정교함을 보여준다.˝(77-78쪽)

정말로 <전쟁과 평화>의 첫 페이지를 열자마자 등장하는 인물이 안나 파블로브나인데 역자가 엉뚱하게 옮겨놓았다. ‘러시아 황후를 어머니로 둔 귀족부인‘? 어머니가 황후이면 황제의 오누이이자 공주라는 건가? 안나 파블로브나는 당시(알렉산드르 1세 치세) 황제의 어머니인 마리아 표도로브나(파벨 1세의 아내이면서, 남편의 뒤를 이어 차례로 즉위하는 두 아들, 알렉산드르 1세와 니콜라이 1세의 어머니다), 즉 ‘황태후‘의 측근이었다. 이른바 ‘황실 실세‘(조선시대로 치면 제조상궁쯤 될까?). 그래서 그녀가 여는 야회에 고관대작들이 줄지어 참석하는 것이고, 여주인인 그녀가 바실리 공작을 맞이하면서 건네는 말이 첫 대사다.

‘바질 왕자‘는 ‘바실리 공작‘(바실리 쿠라긴 공작이다)을 잘못 옮긴 것인데(바실리의 불어 이름이 바질인 걸 감안하더라도) 이 두 사람이 사교계 고수끼리의 대화를 나누는 장면은 영화에서도 첫 장면에 해당한다. 아래는 BBC판 <전쟁과 평화>(2016)에 등장하는 안나 파블로브나(<엑스파일>의 스컬리 역으로 친숙한 질리언 앤더슨이 배역을 맡았다)와 바실리 쿠라긴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식도염 환자의 시

4년 전 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후일담 소설과 대학원생 소설

3년 전 독후감이다. 까맣게 잊고 있었다. 시바타 쇼의 <그래도 우리의 나날>이 아쿠타가와상 수상작이란 점에 기대서 덧붙이자면, 최인훈의 <광장>과도 비교되는 1951년 수상작, 홋타 요시에의 <광장의 고독>도 다시 나오면 좋겠다. <광장> 강의를 마치고 덧붙이는 바람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wo0sun 2022-05-20 00: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홋타 요시에가 소설도 썼는지는 몰랐어요.
제겐 몽테뉴의 저자~
<시간>이란 소설이 있어 구매.

로쟈 2022-05-20 21:20   좋아요 0 | URL
아쿠타가와상 수상작품집에 들어 있어요.
 
 전출처 : 로쟈 > 중년이라는 상품의 역사

6년전 페이퍼다. 이젠 물오른 중년이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히구치 이치요(1872-1896)부터 시작했던 봄학기 일본 근대문학 강의가 하야시 후미코(1903-1951)로 마무리된다. 앞뒤에 여성작가를 배치한 것은 물론 의도적인 것이었다. 후미코는 수년 전에 다룬 적이 있지만 히구치는 이번에 처음 읽었다. 내가 다룰 수 있는 유이한 일본 근대 여성작가.

이번에 알게 되었는데 2019년에 어문학사에 ‘일본 근현대 여성문학 선집‘(전18권)을 펴냈다. 마지막 18권의 이다 유코가 1966년생이니 ‘현대‘까지 망라한 선집. 하지만 히구치와 후미코를 제외하면 내게는 생소하다.

18권 전질은 무리이고, 히구치와 후미코(2권)는 기념으로 구비하려 한다. 앞으로도 강의에서 계속 다루게 될 것 같으니...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제트50 2022-05-18 12: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감흥이 차면 일본 작가의 계절감상문이 실린 <작가의 계절>을 조금씩 보고 있습니다.
앞부분에 작가의 삶이 요약되어 있는데, 지난주엔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 일찍 슬픈 생을 마감한
여인의 봄 이야기가 역시 고즈넉했어요~
찾아보니 하야시 후미코가 있군요! 로쟈님이 강의에서 두 사람을 채택한 간단한^^;;
이유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저도 덩달아 두 권을 챙기면서...^^*

로쟈 2022-05-18 23:21   좋아요 0 | URL
세계문학전집판으로 나왔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강의에서 편하게 다룰 수 있어야 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