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身邊雜記 190624

 

- 수학에 대한

이런 의견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잊지 않기 위해 기록을 남긴다.

 

# 씨발 뭔소리지 모르겠자나 개새끼야

# 정상인 ; 지랄하네 병신/ 병신 ; 와 신기하다 이게 수학이지

# 수학이란 쓸데 없는 것

# 얼마나 할짓이 없으면 1+1을 증명해요?

 

 

* Conte 하나를 지었다.

어느 여성이 결혼을 전제로 한 남성을 만났다. 집안도 좋고 직업도 좋고, 키가 큰 것을 포함하여 외모도 준수하고. 무엇보다 남성은 여성을 (사랑하고 ?) 미래의 배우자로 생각하고 만남을 지속하고 있다. 여자도 역시 남자에 대해 호감을 가지고 있다.

 

어느 날 여자가 남자가 와 만나기 위해 약속 장소에 나왔는데, 약속 시간까지 시간이 남아 있어 소설책을 읽고 있었다. 만나기로 한 남자가 다가 왔다.

 

남자가 묻는다. “무슨 책을 읽고 있어요?”

여자가 답한다. “*&$^&*이요. 흥미로운 소설이예요.”

남자가 다시 이야기한다. “뭐 하러 소설책을 읽어요. 소설을 읽으면 돈이 나오나요? 나는 소설을 읽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 좀 모자란 사람 같이 보여요.”

 

** 위 댓글을 본 내 감정이, 이 콩트 속의 여자의 감정과 비슷하리라 생각한다. 알라딘 마을에서조차 수학은 시험을 위한 것이라는 둥, ‘가감승제이외에 필요 없다는 둥, ‘논리는 집어 치우라는 둥.

 

뱀발) 위 콩트가 실제 상황이라면 이 여성은 이 남성과 결혼했을까? 여러분에게 조언을 구한다면 결혼하라고 할 것인가, 아니면 결혼을 말릴 것인가?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인 2019-06-24 12: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결혼하면 안 되죠. 취미를 존중하지 않는 사람이 인격이라고 존중하겠어요?

cyrus 2019-06-24 18: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당연히 결혼하지 말라고 얘기해야죠. 그런 사람과 같이 있어도 정신적으로 피곤할 것만 같네요.. ㅎㅎㅎㅎ

마립간 2019-06-25 07: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조선인 님, @ cyrus 님 ; 모두 잘 지내시죠.

여성들의 성선택에 의해 위 글에서와 같은 남자들이 퇴출되는 진화 압력을 받았으면 하는 것이 제 바람이지만, 사회적 현상을 통해 추론해 본다면 그런 진화 압력은 미미한 것 같습니다.

파란 2019-07-17 01: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이 무엇이냐겠지요. 정서적인 교류를 원하는 결혼이라면 아니겠지만..돈이 없으면 살기 힘든 삶을 짊어지는 남편을 원한다면 고려해보겠다는...또는 시간의 흐름이나 감성적인 흔들림이 파도치는 사람이라면 저런 마인드의 남성이 나쁘지 않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