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외톨이 그림책이 참 좋아 36
신민재 글.그림 / 책읽는곰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버드나무에 사는 귀신이야기

 

표지에 커다란 흰자위에 까만 점이 눈동자에 머리카락일거라 짐작되는 두툼한 머리뭉치인 여자아이가 고개를  돌려

바라보고 있다.

버드나무 잎사귀가 흘러 내려져 있는 나무 옆에서.

분위기가 조금 섬뜩하다.

 

<우리 동네에는 아주아주 오래된 버드나무가 있어.>

아주아주..오래된.

아주아주 오래되었다하니

살았던 시간이 많아 보고 겪은 이야기도 많겠구나.

기대하라는 분위기를 잡는다.

 

? 먹색? 붓글씨 명암정도 색으로 버드나무가 한 그루

그늘을 아주 많이 만드는, 가지가 넓게 내려와 있는

나무 한그루 서 있다.

버드나무귀신이야기를 슬쩍 건네면서..

아이들이 나타난다.

온갖 개구지거나 짓궂은 표정들인 아이와 난처한 얼굴아이가.

귀신이 내 편일거라는 믿음은 왜 있는걸까?

괴롭히는 녀석들보다 귀신이  편하다는 건..

귀신은 현실이 아니지만

나를 괴롭히는 녀석들은 바로 현실이라 그런가

조금 안쓰럽다.

귀신보다 못한 녀석들..

귀신이 내편 같은 현실이라니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누군가와 같이 놀고 싶다.

 

무채색에 끈만 빨갛게 보이는..저건 피색같은 빨간색이다.

빨간끈을 갖고 갔는데 버드나무 귀신이 눈물방울 하나 흘리며

사선으로 거의 누워진 몸으로 도망치듯 한다.

잔뜩 겁먹었다. 둘다.

둘다 작고 마르고 혼자고 비도 오는데 버드나무아래 있다.

집에 가기 싫고 학교 가기 싫은 두 아이가 놀기 시작했다.

아이는 무궁화꽃이 피고 있고 여자아이는

영화처럼 두둥두둥 두둥 순식간에 다가온다. ...

인간으로, 귀신으로 같이

저렇게 입이 귀에 걸어지네 웃으며 놀고 있다. 재미있나보다.

노란빛과 연두빛이 참 잘 어울려지게 근사한 버드나무에서

논다.

 

그리고 빨간끈들이 온통 묶어진 버드나무가 양면에 거대하게 서 있다

무채색의 그림들과 적절하게 노랗거나 빨갛게 들어간 그림들이 좋다.

 

버드나무는 왜 귀신이야기가 많을까?

전설의 고향세대라는 나이든 탓?

내가 살았던 동네에 가로수는 버드나무였다.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에는 흔들리는 잎사귀들이

여인네의 머릿결들 같았다.

물론 그 여인네는 전설의 고향에 나오는 머리풀어헤친 귀신이었다.

그 귀신이 머리 한구석에 살고 있는 나는 이 책이 무섭고 재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단한 참외씨 한울림 꼬마별 그림책
임수정 지음, 전미화 그림 / 한울림어린이(한울림)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씩씩하고 똑똑한 참외씨가 파란 비를 맞는다.

 

참외씨가 열심히 살아 참외를 맺었다.

참외씨 한 알이 커다란 동굴 같은 입을 벗어나

팔을 벗어나 또 어딘가를 벗어나

흙을 향해 가는 참외씨.

하마터면 잡아 먹힐 뻔했어

그러네. 참외입장에서 철수 입으로 들어가면 생이 끝난거다.

참외씨로 태어나 아무것도 못해보고 그냥 바로 죽는거.

내 생에 의미는 무엇일지 생각할 시간도 없을 참외가

세상이 무시무시한 곳이라고 상황파악이 무척 빠르다.

그리곤 바로 무엇을 해야할지, 어디로 가야할지를 안다.

멋지고 똑똑한 참외. 그래서 대단한걸까?

 

여전히 나는 잘 모르겠는데...

 

암튼 똑똑한 참외씨는 그렇게 날아가고 흔들리고

삼켜져도 되는 새 위장을 통해 똥을 뒤집어 쓰고 흙으로.

깊숙이 땅속으로 들어간 참외씨

궁금했다. 그 흙밑에 발이 여러개 있는 곤충?

그 곤충은 참외씨를 안 먹는다.

곤충은 참외씨를 안 먹는가?

참외씨가 영양가가 없나? 와 같은 생각자투리들이 스쳐가면서

한 장 한 장 넘겨 참외는 뜨거운 해도 견디고

바람도 견디고 비도 견디면서 달고 맛있어졌다.

..누굴 위해서

참외를 좋아하는 작가를 위해서

 

세탁기 거름망에서 피어난 참외씨를 보고 썼다고 한다.

어릴 적에 뱃속에 수박씨가 자라면 어떨까 생각을 많이 했다.

수박을 좋아해서.

 

글자체가 맘에 든다.

색도 맘에 든다.

중간에 바람 부는 보랏빛이 좋으네

 

그리고 비가 오는 파란빛이 더 좋으네.

양면 가득히 비가 오고 있고 참외덩굴이 늘어져 있고

여전히 참외씨는 애를 쓰고 곤충은 발발거리는 장면이 있다.

비가 내기고 글씨도 비가 내리는 파란빛.

붓질이 두껍다가 가늘다가 색이 연하다가 스쳐가는 가늘한 선들이 모여있는 빗줄기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친구 알피
티라 헤더 지음, 지혜연 옮김 / 보림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의 시선으로 동물을 바라보고 있지만.. 그랬으면 좋겠다는 꿈.
1년 시간을 걸쳐 선물을 찾는 알피가 친구와 만나서 교감을 이루는 아름다운 꿈으로.마무리 한다.
덮고 나서 기분은 좋았는데....인간중심동물중심..,뭘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있어 없어? 무서운 그림책 2
교고쿠 나츠히코 지음, 이기웅 옮김, 마치다 나오코 그림, 히가시 마사오 감수 / 박하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떨어뜨릴 뻔 했다.

 

무섭다.

그림이라기 보다 영상을 보고 있는 듯하다.

깊이와 폭이 느껴지게끔 그렸다.

그래서일까 어둠이 수없는 겹으로 깊숙이 들어가는 것 같다.

 

있는 무엇이라도 아는 척을 하면 무엇이 현실로

다가오는  힘이 생기는 걸까?

고양이들이 점점 많아지고

할머니 얼굴은 쉽게 보여주지 않고

나는 어둠 깊이에 점점 빠져들고...

 

그렇게 무엇이라는 것을 보았다! 라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할머니는 봤니? 그럼 있나 보구나!”

할머니도 알지만 굳이 알려고 하지 않고 같이 살아가는건가? 궁금해하지 않는다. 그럴 필요가 없다고 알고 있는 건지, 알아서 좋을 게 없다는 것을 아는 건지, ‘무엇이 뭔지 아는 건지..아니면 뒤에 일어날 일에 대한 암시일지..함정일지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가 문득 궁금해졌다.

 

무서운 이야기 중에서

나이 들어 곧 죽을 것 같다는 할머니나 할아버지가 아이들을 어두운 골방 같은 곳으로 유혹해서 삶의 에너지를

흡수하는 이야기가 떠올랐다.그래서 다시 젊어지는 모습으로 씨익 웃는 모습이 떠올랐다.

의자에 앉아 기다랗고 강인한 철사 같은 손가락들이 의자손잡이를 꽉 잡고 앉아 아이한테 집중하고 있는 어둑어둑하고 찐득찐득한 눈빛.

이 책에 있는 할머니는 늘 뒷모습이다.

일상을 꾸려가면서 차분하게 답을 한다.

아주 차분해서 오싹하다.

 

끝끝내 할머니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함박 웃음을 웃는단다..

단지 고양이들이 많아지고 그 고양이들이 나를 쳐다보고 있다.

정면으로 나를 바라보는 고양이 눈빛이 반짝이는 것 같다.

그리고..오줌이 찔금하는? 아니 책을 손에서 툭 떨어뜨리게 하는 장면이 나온다.

비명을 지르는 아이도 있을 수 있겠다.

밤엔 악몽을 꿀 수도.

 

? 이리 무서운 책을 만들었을까?

이런 기획은 왜 했을까?

 

캠핑가서‘여우누이라는 책을 읽어준 적이 있다. 아이들 10명 넘게 모여 앉아 읽어 주었다.  혼자도 무섭지만 작은 랜턴불빛아래 모닥모닥 모여앉아 같이 읽으니 더 무서웠다. 아주 오래 기억에 남아 있는 추억이다.

선악의 구분이 있었고 선이 승리한 이야기로 끝나는 무서운 이야기와

이처럼 선악이라는 구분이 없이 애매하고,  무섬증이 생기는 무서운 이야기가 갖는 차이는 무엇일까?

 

아이들 대상으로 무서운그림책 많지 않다.

무서운 그림책이라는 시리즈이지만  3권으로 더 이상 만들지 않고 있다. 무서운 그림책은  '금기' 사항같다.

하지만  큰 아이들에게는 무서운 이야기가 굉장히 인기가 있다.

그래서 그림책이든 동화든 찾고 싶지만 찾기가 어렵다. 대부분  문학적인  수준이 높지 않고  단순 무서움을 반복하고 있는 책이 많다.

    

고등학생인 아들에게 한번 읽어봐

아들 무서운 거야? 안 읽어!”

어릴적에 해님달님이야기를 잠자리에서 오래 해준 영향이다.

호랑이가 먹은 떡이 3개로 끝나지 않고 수도 없이 계속 먹으면서 결국 고개를 넘지 못했다.  아이들이 위험을 벗어나지 못하고 중간에서 멈춰버려서 그런가 싶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이 그림책을 읽어주면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하다.

 

덧붙임.

일본풍? 이라는 느낌이 많이 드는 무서운 그림책.

우리와 차이가 있는데..그러면서도 동양적이라고 말해지는.

 

생각해봤다. 우리가 알고 있는 무서운 이야기에 주인공들은

특별한 공간 -서낭당이나 무덤가에서 나타나는, 

나타날 수 밖 에 없는 이야기들을 갖고 있어서.

선과 악의 이분법적인 옛이야기 구조..

알고 보면 공감이 가서 눈물이 날 수 있는.

그런 사람이야기라서 일까?

 

그럼 일본에 무서운이야기들은...특징이 뭐지?

바로 옆에 일상 안 공간에서 나타나고

나타날 수 밖에 없는 이야기는 보이지 않고

선과 악으로 그려지는 구도도 아닌듯하고

마무리는 '계속'이라는 느낌.

그래서 다른 무서움인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곤충의 몸무게를 재 볼까? 한림 지식그림책 10
요시타니 아키노리 지음, 고향옥 옮김 / 한림출판사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당벌레는 우표 한 장 무게

 

신체검사 정말 하기 싫었다. 특히 몸무게

그 느낌이 살아나는 첫 장면.

올라가야 하는 저울과 바늘이 움직이다가 멈추면 재빨리 그 숫자를

부르는 선생님..그리고 그 뒤에 줄 서 있는 친구들

글자도 생각보다 많아서 한 장만 더 읽다가 덮어버릴까 했다.

무당벌레 무게를 잰다고 하다니 영리하다.

아마도 곤충에서 불호가 가장 적지 않을까?

 

실제 곤충무게를 잴 수 있는 전자저울에 대한 이야기와

주변에 있는 일상품들 무게를 재어 기록했다.

성냥개비 한개 0.15그램, 고무줄 한 개 0.23그램..오호라

그럼 무당벌레는?

날아가 버려 잴 수가 없었단다.

구체적으로 무당벌레 무게를 재고 있다는 현장감이 들어 좋았다

그렇게 시작해서 곤충들 무게를 잰다.

흰줄숲모기는 무려 0.0014그램. 놀랍다.

그러니 재네들이 우리팔뚝에 수없이 앉았다 가도 모를 수밖에..

 

가볍게 곤충들 무게를 재다가 무거운 곤충무게도 재본다.

암컷과 수컷의 무게도.

날아다니거나 밤에 다니거나 서로 다른 공간이거나 시간에 있는 곤충들을 재다가 무당벌레들만 그냥 잰다.

길이가 길면 더 무겁구나. 우리들이 서로 다 다른 무게이듯이

곤충들도 같아도 더 크거나 작거나 무겁거나 가볍거나를 알수 있다.

애벌레 일 때와 번데기일 때 그리고 성충이 되어서의 변화.

왜 무게가 차이가 있는지 까지

 

다양한 기준으로 곤충 무게를 재는 흥미롭게 잘 쓴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