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2 - 태조.정종실록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2
박시백 지음 / 휴머니스트 / 2005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1권에서는 이성계가 어떻게 나라를 건국하느냐에 초점이 맞춰졌다면, 2권에서는 조선 초기의 기강이 어떻게 잡혀갔는지, 그리고 이방원이 왕위를 어떤 방식으로 손에 넣었는지가 그려진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말처럼 조선을 건국하고 태조는 도읍을 한양으로 옮기고, 국호도 조선으로 바꾼다. 정도전이 꿈꿨던 유교 국가를 위해 차곡차곡 계획들을 실행해가는 모습이 등장한다. 개국 일등 공신이라 할만한 정도전에 대해 그간 폄하되었던 부분이 있었다면 이 책을 통해 그가 이제 갓 태어난 조선의 골격을 잡고, 이를 거침없이 추진해가는 모습을 보며 다시금 긍정적인 평가를 할 수 있었다. 마치 유비에게 제갈량이 있었던 것처럼 이성계에게 정도전이 있었기에 조선을 건국할 수 있지 않았나 싶었다. 권력의 정점에 오른 뒤에 정도전도 태조도 후계자 문제를 두고 치명적인 실수를 했지만, 건국과 조선의 기반을 잡는데에 이들의 존재는 막강했다. 

  왕자의 난이라고 하면 그저 왕이 되고 싶어했던 이방원이 자신의 형제를 없앤 사건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이 책을 읽으며 왕자의 난 이면에 있었던 대내외적인 권력 다툼을 살펴볼 수 있었다. 이래저래 피비린내가 진하게 나는 태조, 정종실록이었지만 1권보다 한층 안정되고 재미있는 이야기가 펼쳐져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었다. 1권에서는 엑스트라급으로, 2권에서는 준주연급으로 등장한 태조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진 3권도 무척 기대된다. 아직 완간되지 않은 책이라 한 권 한 권 읽어치우는게 아쉬운 작품. 천천히 야금야금 읽어야할텐데 가속도가 붙어버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아 2008-09-09 20: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리즈에 불붙었군요! 전 제목만 보고 추리소설 읽었나 했어요^^;;;

이매지 2008-09-09 20:56   좋아요 0 | URL
오늘 3권까지 봤어요.
4권도 빌려오기는 했는데 슬슬 브레이크 밟으며 읽어야할듯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