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석을 따라 제국에서 민국으로 걷다 - 3.1운동부터 임시정부까지 그 길을 걸은 사람들
전국역사지도사모임 지음 / 유씨북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댄 계속 나아가시오. 난 한걸음 물러나니

우연히 본 드라마. 본방도 아니고 재방, 그것도 하루에 몇 편씩 방영하는 드라마를 스치듯 보다가 가슴이 철렁했다. 서로가 서로를 마음속 깊이 담아두고 있음이 분명해 보이는 두 남녀주인공이 가슴 절절한 사랑을 해도 모자랄 판에 대체 무슨 연유일까. ‘나아간다느니, ‘물러난다는 건 또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평소 드라마를 즐기지 않지만 그 사연이 궁금해서 한동안 문제의 드라마를 찾아보고 알게 됐다. 드라마가 구한말 조선의 의병들의 이야기. 조선의 독립을 염원했지만 끝내 장렬하게 전사하고 말았던 이들의 이야기란 것을. 물론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 역사가 아니란 걸 알지만 그럼에도 알고 싶었다. 불꽃처럼 뜨겁게 타올랐다가 지고 말았던 의병들, 독립투사들에게 다시금 고마움을 느끼는 건 당연하지만 그들을 우리는 얼마나 제대로 알고 있을까.

 

<표석을 따라 제국에서 민국으로 걷다>의 출간이 그래서 반가웠다. 더구나 저자가 역사지도사들의 모임 회원들이라니 신뢰감(역사관련 서적일수록 저자는 중요하기에)도 올라갔다. 제목에 있는 표석의 사전적 의미는 어떤 것을 다른 것과 구별하려고 표지로 세우는 돌이란 뜻이다. 역사지도사들의 모임에서는 그런 표석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경성한성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책으로 출간했고 이번에는 우리의 독립운동 역사를 담았다.

 

책은 크게 두 부분, 독립운동을 통해 민주공화제가 탄생하는 과정(1)와 자주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쳐 뜨겁게 타올랐던 독립투사들(2)으로 나뉜다. 그런 다음 각 네 개의 장에 걸쳐 해당과정과 인물들의 이야기를 풀어놓고 있는데 내용이 어렵지 않다. 무엇보다 매 장마다 본문에 언급된 표석의 위치를 상세도로 지도에 표시해두어서 직접 찾아가거나 답사할 때 좋은 참고자료가 될 것 같다. 본문 중에 특히 인상적이었던 것은 19193.1독립선언과 관련해서 기미독립선언서가 나오기까지 일련의 과정을 전하고 차분히 전하고 있는데 3.1만세운동의 이틀 전부터의 일들을 마치 일기처럼 기록해놓아서 당시 상황이 얼마나 긴박하게 진행됐는지 짐작해볼 수 있다. 상하이에서 진행된 회의에서 대한민국이라는 국호와 함께 대한민국임시정부라는 명칭이 어떻게, 어떤 의미로 결정되었는지 전하고 있는데 지난 411일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었던지라 더 눈여겨보게 됐다.

 

그동안 학창시절 수업이나 역사서적으로도 접하지 못했던 독립운동가 중에 여성들을 소개해놓은 점이 눈길을 끌었다. 상하이 임시정부의 안살림을 도맡고 국경을 넘나들며 밀사 역할을 해내어 한국의 잔 다르크로 불린 정정화를 비롯해서 여자 안중근, 독립군의 어머니란 수식어로 늘 따라다니는 남자현은 영화 <암살>에서 저격수 안옥윤의 실제 모델로 삼은 인물이라고 한다. 이 외에도 최초의 여성 비행사인 권기옥, ‘아무리 여자인들 나라 사랑 모를쏘냐. 아무리 남녀가 유별한들 나라 없이 소용 있나. 우리도 나가 의병 하러 나가보세라는 [안사람 의병가]를 지어 여성들의 의병활동을 장려했던 최초의 여성 의병장 윤희순 등 독립운동에 관련한 역사나 인물들에 대해 처음 알게 된 것들이 많았다.

 

일제의 압박과 핍박에서 벗어나 자주독립을 위해 치열하게 살아간 이들의 기록을 만날 수 있어 정말 유익했지만 아쉬운 점도 없지 않았다. 본문 곳곳에는 내용와 관련한 사진이 수록되어 있지만 표석은 눈에 띄지 않아서 왜 표석을 수록하지 않았을까, 궁금했는데 책 뒤쪽에 따로 표석만 모아놓은 점이나 장소배경이 서울 중심이란 점이 옥의티랄까? 제목이 지방에서는 독립운동을 하지 않은 것도 아닐텐데, 제목도 <표석을 따라 제국에서 민국으로 걷다, 서울편>이 아닌데 왜 지방에 관한 내용은 없을까. 의문이 들었다.

 

아쉬운 마음에 책장을 덮자마자 부산의 독립운동으로 검색부터 했다. 그랬더니 동래사적공원에는 부산 3.1 독립운동 기념탑’, 중앙공원에는 부산광복기념관이 있고 여성독립운동가를 발굴하고 연구하는 한국여성독립운동연구소란 곳도 있었다. 언제 한번 시간 내어 아이들과 함께 방문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