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관한 가장 객관적인 책으로 쏜꼽히는 고전으로 평가 받은 책이다. 일본인의 이중성을 해부한 문화인류학 서적으로 종전 후 일본의 행동 패턴을 객관적으로 분석했다. 미 국무부 위촉으로 작성된 책은 제2차 세계대당시 알 수 없었던 일본인의 행동을 이해하는 데 촛점을 둬었다. 특히 일본인의 국민성이 형성된 과정과 배경을 밝혀내기 위해 총체적인 문화 분석을 시도한다. 가까이 있어도 자세히 모르는 일본에 대한 탐구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