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혁명으로 도시에 산업인구가 급증했다. 더불어 도시의 그늘도 형성되었다. 나라안에 범죄자들이 증가하여 교도소가 부족할 판이었다. 그들을 호주로 이송하였다. 그리고 새로운 황금의 나라가 만들어졌다. 그 나라가 지금의 호주이다. 영국의 노동계급 형성과 관리 그리고 정책 등. 


 <광주 1백년>(심미안) p282 에는 이런 대목이 나온다. 

종방 노동자는 대부분 여성들이었고 대개 전남 지역의 농가 출신이었다. 그중에는 신식문물을 동경해 광주에 올라온 처녀들도 있었다. 그때만 해도 교육받은 여성들은 흔하지 않은 터라 이들 여성 노동자들은 신여성에 속했다. 어째든 종방은 이 지방의 경재발전에 적잖게 도움이 됐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젊은시절 마음에 두었지만 배우지 못했다. 지금인가 보다. 이창호의 입문서 페이지가 술술 넘겨진다. 회사의 까페에서 우연히 책 한 권을 만났다. 입에 붙듯 눈에 붙었다. 표지도 마음에 들었다. 실바람같은 잔잔함과 깊은 물속이듯 주변을 물리고 집중한다. 자신에게 집중하면 된다. 다시 백두산을 오를 때를 기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용정은 연변 조선족 자치주 6개 시(연결, 용정, 돈화, 화룡, 도문, 훈춘)와 2개 현(안도, 왕청) 가운데 조선족 인구비율(46%)이 가장 높은 도시이다. 또한 대한민국 독립운동사와 관련된 대표적인 대하소설은 경남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와 진주, 서울, 만주 등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박경리의 <토지>와 전북 김제, 군산, 만주, 동남아, 중앙아시아, 하와이 등 무대가 광범위한 조정래의 <아리랑>이 있다.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아리랑 세트 - 전12권- 조정래 대하소설, 등단 50주년 개정판
조정래 지음 / 해냄 / 2020년 10월
210,000원 → 189,000원(10%할인) / 마일리지 10,5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4년 06월 04일에 저장

토지 1~20 세트 - 전20권- 박경리 대하소설
박경리 지음 / 다산책방 / 2023년 6월
340,000원 → 306,000원(10%할인) / 마일리지 17,0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4년 06월 04일에 저장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장백산(백두산)을 중심으로 전방위에서 우리 민족이 살고 있다. 한반도 남쪽 끝에 영산강이 있고 동해로 흐르는 두만강과 서해로 흐르는 압록강이 있다. 중국 내륙으로 향하는 토문강과 송화강이 있다. 또한 한반도 허리에 대동강이 있으며 남한강과 북한강이 만나 한강을 이룬다. 태백산에서 출발한 낙동강과 금강이 있다. 그리고 아름다운 금강산과 남쪽 끝에 한라산이 있다.


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루쉰 소설 전집
루쉰 지음, 김시준 옮김 / 을유문화사 / 2008년 10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4년 06월 03일에 저장

대지
펄 벅 지음, 안정효 옮김 / 문예출판사 / 2003년 5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4년 06월 03일에 저장

신중국사- 수정증보판
존 킹 페어뱅크.멀 골드만 지음, 김형종.신성곤 옮김 / 까치 / 2005년 1월
25,000원 → 22,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2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4년 06월 03일에 저장

항일 아리랑- 동학군, 의병, 독립군 그리고 아리랑…
김중영 지음 / 책나무출판사 / 2021년 2월
20,000원 → 18,000원(10%할인) / 마일리지 1,0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24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24년 06월 03일에 저장



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에서는 건너 편 사람이 나무가지와 나무에 가려 보이지 않아야 좋다. 그 길을 자주 찾는 이유이다. 일제가 쌀을 공출하여 항구로 가져 갈때야 큰 길이 뚫었다. 신작로였다. 우리의 숲은 사람들의 길이 아니었다. 그 곳은 사람들이 뒤엉켜 백병전을 치루는 죽고 죽이는 전장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