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책의 표지를 보고 반가운 마음이 앞서는 책이 몇 권 있었다. 5번을  빼고는 어디선가 보고 마음에 팍 박혀버린 책들이다.

아래의 책들이 내게로 온다면, 무지 기쁠 텐데...하며 적어본다.

 

1. 지극히 적게

 

  북폴리오의 책들은 일단, 표지가 너무 마음에 든다. 미니멀한 주전자로 전달하고자 하는 것들을 간략하게, 심플하게 , 확실하게 전달한다. 지극히 적게.

좀 비우고 싶어지는 마음이 들 때, 딱 내 마음을 읽어주는 것 같은 제목의 책이 책장에 꽂혀 있다면, 언제고 마음 내키는 때 읽을 수 있지 않을까. 소장하고 싶은 책이다.

 

 

 

 

 

 

 

 

2. 인생 수업

 

 

법륜''이라는 이름자 하나로 모든 것이 설명되는 책이다.

어디 가서 꼭 발품 팔아서라도 듣고 싶은 수업이 바로, 인생 수업 아니겠는가.

스님의 말씀을 들으면 그저 모든 것이 다 수긍되는 이상한 현상...

낙엽을 떠올리게 하는 빨간 꽃들의 표지가 너무나 아름답다.

스님...너무 야한 것 아니오.

 

 

 

 

3. 아들아, 서른에는 노자를  만나라

 

  위즈덤 하우스의 예담 출판사에서 만든 책.

장석주.

너무나도 유명한 이름이지만 제대로 그의 책을 만나 보지 못했다. 부끄럽게도...

이번에는 노자를 끌고 와서 무슨 얘기를 들려줄지 궁금하다.

텍스트 자체로서는 도저히 혼자 이해할 수 없는 노자.

그의 도움을 얻어 인생의 지혜를 조금 엿보고 싶다.

 

 

 

 

 

 

4. 매일 매일 즐거운 일이 가득

 

일본의 마샤 스튜어트라 불리는 작가.

일상에서 즐거움을 찾는 묘법을 알려준다나...

늘상 지치고 축 쳐져 있는 하루하루를 즐거운 일로 채운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그녀의 비법이 궁금하다.

 

 

 

 

 

5. 우리가 사랑이라 부르는 것들

   문학 작품 속에서 말하는 사랑의 여러 속성들.

이미 사랑을 갈구하기에는 너무 늦은 나이가 아닌가, 이 아줌마야. 하지만, 아줌마의 마음에도 사랑을 알고 싶은 일말의 호기심은 남아 있다고. 주옥 같은 문학 속의 사랑에 관한 구절들을 읽으며 가을을 한껏 만끽하고 싶은 마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녕하세요. 신간평가단 담당자입니다. 

긴 연휴로 공지가 늦었습니다. 죄송합니다. 


기다리실까봐 마지막 도서 확정되자마자 부랴부랴 올리는 신간평가단 담당자입니다. :) 


이번 달 선정도서를 발표합니다~ 



<소설> 분야





















<에세이> 분야





















<유아/어린이/가정/실용> 분야




















<인문/사회/과학/예술> 분야






















<경제/경영/자기계발> 분야
























도서는 마음에 드세요? 발송은 입고되는대로 진행 예정이고,

금주 중 입고된 도서들 1차발송 예정이에요.


도서 발송되면 문자 드릴게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uper760 페북 친구하고 욜씨미 소식 보고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살인자의 기억법>-나는 바보다. 모든 것을 내려놓으련다.

 

 

 

나는 이 책이 너무나 유명하여 읽을 의욕이 없었다. 그런데 많이도 보아온 이 놈의 책 제목이 어느 순간 뇌리에 각인이 되어 버렸나보다. 어찌 하다 정신을 차려 보니, 책이 내 앞으로 왔다. 책이 내 앞에 오고서도 한동안은 열어보기가 싫었다. 많은 사람들이 읽고서 어떤 리뷰를 남겼는지 아직 하나도 보지 않았지만, 작가의 메이킹 스토리를 죽 읽고나니 이미 진이 다 빠져버렸다고 할까. 책에 무슨 엑기스가 더 이상 남아 있을까...싶었던 것이다. “이것은 내 소설이다, 내가 써야 한다. 나밖에 쓸 수없다.” 작가의 확고한 선전포고에 주눅이 들었던 것이다. 이만큼 으름장을 놨으니 소설은 정말 어려울 거야. 읽어봐야 내가 이해나 할 수 있겠어?

늙은 살인자, 그것도 치매에 걸린 살인자의 회고담이라는데...그 세계에 들어가서 헤엄치다가 내가 정신을 차리고 빠져나올 수 있을까? 물귀신처럼 뭔가가 내 발을 죽 잡아당겨서 ,나, 다시 숨도 못쉬게 되는 거 아닌가? 하는 두려움 때문에 서둘러 읽을 생각이 나질 않았던 것이다.

 

요즘 들어 계속 그렇다. 베스트셀러 작가니, 작품들이 너무 많이 쏟아져 나오고 나는 읽을 생각도 없었는데, 책들은 마구잡이로 내 머릿속으로 걸어 들어오고야 마는 우습지도 않는 경우가 많아졌다. 책은 제목과 작가만 아는 채, 호기심 가득한 마음으로 선물상자를 여는 재미가 있어야만 기대하고 기다리면서 점점 마음의 풍선이 빵빵해질 것 아니겠는가. 미리 가스를 가득 주입해서 빵빵해진 채로 온 풍선들은 조금만 눌러도 터져버려서 화들짝 놀라기만 하고, 아니 놀라기라도 하면 다행이겠지만, 놀라는 마음이 들기도 전에 푸시시 바람이 새어 버려서 재미가 없다. 없어도 너~무 없다.

 

그렇게 한구석에 다른 책들과 함께 쌓여 있던 책. 잠들기 전에 잠깐 구성이라도 볼까? 하면서 감기던 두 눈을 살포시 열어 몇 줄 읽었는데, 과연~ 이 책은 나를 꽉 잡고 놓아줄 생각이 없었다. 1시간 남짓. 어서 어서 이리로~하는 소리에 이끌려 걸어들어간 그 세계 속에서 자유롭게 거닐었다. 생각한 것만큼 어렵지 않네? 술술 읽히잖아. 시인이자 살인자, 치매환자라는 묘한 조합 속에서 살인자는 유유히 살아 있었다. 철학자 니체와 반야심경, 금강경을 읽는 살인자.

 

 

좀 따라가기 힘든 캐릭터이긴 하지만 재미있네. 그러더니 소설은 어느새 끝을 향해 달리고 있었다. 좀 멍~하게 보일지도 모를 표정을 지을 무렵, 잠에 취해서인지 소설에 취해서인지 내 손에서 책이 툭~하고 떨어졌다. 아이고. 잠들 시간을 넘겨 책을 읽었더니 이런 불상사가 생긴다. 그나저나 밤새워 책을 읽게 만든 이 책의 뒤에서 나는 잠을 쫓아버릴 만한 충격적인 구절을 보게 되었다.

 

“그러나 감히 말하건대, 만약 이 소설이 잘 읽힌다면, 그 순간 당신은 이 소설을 잘못 읽고 있는 것이다. ”

누가 말했건 간에 이 구절을 보게 되자, 잠이 화들짝 깨어 저만치 달아나면서, 책이 “어이구~바보야.”하고 나를 놀리는 것 같았다.

약이 화~악 올랐다. 기껏 잠도 양보해가면서 읽었더니, 뭐가 어쩌고 어째?

 

치매에 걸린 살인자의 회고라고 정신이 오락가락 하면서 툭 툭 내뱉는 말들을 그냥 저냥 흘려보냈더니 내가 바보가 되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세계가 무너져 내리는 공포체험에 관한 기록이다.-157

라고 해설자가 말했다.

소설을 치밀하게 엮으며 살인자의 정신에 거의 빙의되어서 이만큼 끌고온 작가 김영하는 진짜 대단하다. 한 번 술술 읽고 바보가 되어버린 나는 다시 맨정신으로 책을 잡아야겠다.

 

그러나 작가가 책의 앞에도, 끝에도 갖다 붙인 반야심경의 구절만은 놓지 말아야겠다.

 

 

 

허구로 쌓아올린 소설 앞에서는 어쩔 수 없는 바보가 되어버렸지만, 반야심경의 구절에 올인하는 한은 정신줄을 놓지 않을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작가가 인용한 그 구절을 물고 늘어져 보련다.

그럼...뭔가 도통하게 되지 않을까 하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No. 97

내게로 온 번호.

 

 

마스다미리 여자공감만화 시즌 2 - 3종 세트

마스다 미리 글그림
이봄 | 2013년 07월

 

 

마쓰다 미리의 “수짱 시리즈”2 세권이 발간되었다.

여자공감단이라는 독특한 이름으로 서포터즈를 발족했는데, 나는 그 중 97번이다.

안타깝게도 100에서 3이 모자란 수이다.

100번이었다면 와! 100점이다. 하며 기뻐했을까?

아니다. 하마터면 100명 안에도 못 들도 떨어질 뻔했다며 가슴을 쓸어내릴 뻔했다.

100번이 아니라 97번이라니 그나마 다행이다.

휴~

휴~

휴~

겨우겨우 턱걸이로 매달려 공감단에 선정된 걸 기념하며 긴 한숨 세 번 내쉬어 본다.

그러고 보니 <아무래도 싫은 사람>을 읽으면서 공감하다 못해 격한 한숨을 쉬었던 수 와도 거의 일치한다.

수짱의 일상생활을 엮어낸 만화 중에서 이 책을 고른 것은 <아무래도 싫은 사람>이 내 주변에 있기 때문이겠지?^^

귀엽고 앙증맞은 수짱의 카드는 짜증을 날려 보내기에 제격이다.

아무래도 읽은 책의 카드가 눈에 먼저 들어온다.

^^

귀엽게 감상하시라~~

 

 

 

 

 

 

 

 

 

 

 

 

 

 

얇고 가벼워서 책 사이에 책갈피로 안성마춤이다.

책 속에 들어가 있는 수짱, 구경하실래요?

 

 

 

<아무래도 싫은 사람> 책 속에 <수짱의 연애> 카드가 들어있지만, 뭐 어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