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꿉놀이

 

                                                           -다락방

 

나는 철수에게
너는 아빠하고 나는 엄마하고
철수는 순이에게
나는 아빠하고 너는 엄마하고
해질녘까지 나는 엉엉 울었다

다음날도 나는 철수에게
너는 아빠 나는 엄마
철수는 순이에게
나는 아빠 너는 엄마
이놈의 눈물은 마르지도 않아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노아 2007-12-01 23: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이는 뭐라고 하던가요? 아, 이번 시는 슬퍼요.ㅜ.ㅜ

마늘빵 2007-12-01 2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슬픈 시다 정말.

W 2007-12-01 23: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게요, 정말 슬프다
순이는 영수에게 나는 아빠 너는 엄마 철수는 아가 ㅠㅠ
슬픈 사랑의 사중주

Mephistopheles 2007-12-02 17: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떠오르는 노래는 이승철의 "친구의 친구를 사랑했네" 와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 입니다.

다락방 2007-12-03 09: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노아님/ 순이가 뭐라 하든 전 정말 순이가 싫어요. ㅜ.ㅜ

아프락사스님/ 쓰는 마음이 슬펐거든요.

웬디양님/ 순이는 영수랑만 잘 살지 왜 철수 앞에 알짱거리는지 모르겠어요. ㅜ.ㅜ

殺靑님/ 순이든 영희든, 철수앞에 여자들은 모두 멸종해버렸으면 좋겠어요. 흑 ㅜㅡ

메피스토님/ 저는 서영은의 '그사람의 결혼식'이 떠오르는군요. 혹은 페이지의 '마지막 너를 보내며' 도 생각나구요.

네꼬 2007-12-04 09: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순이 미워요. 이런 게 어딨어! 불끈!!

다락방 2007-12-04 17:44   좋아요 0 | URL
순이 미워요, 미워. 엉엉 ㅜㅜ

Heⓔ 2007-12-04 2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나는 철수에게
너는 아빠 나는 엄마
철수는 순이에게
나는 아빠 너는 엄마
순이는 영수에게
너는 아빠 나는 엄마
영수는 나에게
나는 아빠 너는 엄마
해질녘까지 우리는 엉엉 울었다

다음날도 나는 철수에게
너는 아빠 나는 엄마
철수는 순이에게
나는 아빠 너는 엄마
순이는 영수에게
너는 아빠 나는 엄마
영수는 나에게
나는 아빠 너는 엄마
이놈의 사랑은 맘대로 되질 않아

다락방 2007-12-04 22:17   좋아요 0 | URL
아이쿠 Hee 님.

그러게요, 맘대로 되질 않아요. ㅜㅡ

2010-02-27 17: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3-01 17:1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