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가신 사랑 나쁜 사랑 3부작 1
엘레나 페란테 지음, 김지우 옮김 / 한길사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터넷에 돌아다니던 이탈리아 남자들의 매너, 로맨틱한 감성들은 말 그대로 외부에서 본 판타지였나 보다. '나폴리 시리즈'부터 이 책까지, 엘레나 페란테는 끊임없이 애기한다. 여기 이곳에 괜찮은 남자는 하나도 없다고. 


[성가신 사랑]에는 멀쩡한 남자가 하나도 등장하지 않는다. 그뿐이랴. 성추행과 폭력을 일삼는 남자들만이 가득하다. 

'델리아'가 엄마를 미워하고, 원망하고, 질투하고 갈구하는 그 모든 감정들이 뒤섞인 것, 섹스를 할 수 없는 육체가 된 것. 이 모든 것들이, 엄마와 그녀 사이에 남자(아버지, 외삼촌, 이웃 아저씨, 이웃 할아버지, 어린 시절친구, 그 외 수많은 지나쳐가는 남자들)가 없었다면 아예 일어나지도 않았을 일이 아닐까, 생각했다. 


나는 엘레나 페란테가 결국은 이걸 말하기 위해서 소설을 쓰는 게 아닐까 싶다.


어디에도 제대로 된 남자는 없어.



한번은 인파 속에서 어떤 남자가 어머니 몸에 손댔다고 확신한 아버지가 우리 세 자매를 포함한 모든 사람이 보는 앞에서 어머니의 뺨을 때렸다. 그 순간 나는 비통함과 놀라움을 느꼈다. 아버지가 그 남자를 죽여버리는 대신 왜 어머니의 뺨을 때렸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 그때 아버지가 무슨 생각으로 그랬는지 지금도 모르겠다. 아마도 아버지는 어머니가 피부와 어머니의 몸을 감싸고 있는 옷감을 통해 전해져보는 다른 사내의 체온을 느꼈다는 이유 만으로 어머니를 벌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 P102

아버지는 너무나 광폭하고 증오심으로 가득 찬 사람이었다. 쾌락을 갈망하고 싸움을 좋아하는데다 나르시시즘에 빠져 어머니가 가끔가다 다른 사람들과 가까워지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어머니가 즐거워하는 것도 보기 힘들어했다. 그런 기미가 보이면 어머니가 자기를 배신했다고 의심했다. 육체적인 배신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었다. 이제는 나도 아버지가 자기 몰래 어머니가 다른 남자와 섹스를 할까봐 두려워했던 것만은 아니라는 사실을 안다. 아버지가 제일 두려워했더 것은 버림받는 것이었다. 어머니 혼자 적군의 주둔지로 넘어가 버리는 것이었다.- P200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08-11 21: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그런데 뭐가 걸려서 오늘 내 서재 방문객이 천 명이 넘는거지? 어디에서 뭐가 걸린거지??

syo 2019-08-11 22:03   좋아요 0 | URL
왜 불안하지.....?

다락방 2019-08-11 22:04   좋아요 0 | URL
아니야 괜찮아요. 서재 뉴스레터 때문인것 같아요. 친구가 말해줬어요 ㅎㅎ

단발머리 2019-08-11 22:24   좋아요 0 | URL
그 친구 훌륭하네요.
다락방님 의문을 막 풀어주고 ㅎㅎㅎㅎㅎㅎ

다락방 2019-08-11 22:24   좋아요 0 | URL
제 주변엔 훌륭한 이들이 많습니다. 훗

syo 2019-08-11 22:48   좋아요 0 | URL
어쩐지, 내가 좀 훌륭하더라니, 그게 다락방님 주변에 있어서 그런 거였구나!!

다락방 2019-08-11 22:51   좋아요 0 | URL
아?! 그게 또 그렇게 되는거구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연 2019-08-11 21: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이 책.. 읽을 때 힘들었어요 ㅜ

다락방 2019-08-11 22:03   좋아요 0 | URL
저 주인공이 어린 시절에 있었던 진실을 기억해낼 때 엄청 힘들었어요 ㅜㅜ 아아 성인이 되어 섹스를 못하는 것도 다 이것 때문이네 싶어서 너무 화나요 ㅜㅜㅜㅜㅜ

비연 2019-08-11 22:32   좋아요 0 | URL
정말 어느 넘이나 제대로 된 넘이 없는 거죠. 아 정말 힘들었어요 이 책 ㅜ

다락방 2019-08-11 22:32   좋아요 0 | URL
버려진 사랑도 읽었나요, 비연님?

비연 2019-08-11 22:33   좋아요 0 | URL
지금 제 옆에 있어요. <시녀이야기>와 함께.. 고민중.

다락방 2019-08-11 22:34   좋아요 1 | URL
저는 오늘 잠들기 전까지는 버려진 사랑, 내일은 시녀이야기를 읽을까해요. ㅎㅎ

비연 2019-08-11 22:35   좋아요 0 | URL
앗. 저랑 반대. 전 잠들기 전까지는 <시녀이야기>, 내일 <버려진 사랑>을 읽을까 하는데 ㅎㅎ

다락방 2019-08-11 22:36   좋아요 0 | URL
하아 비연님. 버려진 사랑 12쪽에서 저 이미 개빡침이............ ㅜㅜ

비연 2019-08-11 22:44   좋아요 0 | URL
ㅜㅜㅜㅜㅜ 수면을 위해 내일 보기로.. 저 <성가신 사랑> 볼때도 빡치고 답답하고 해서 잠 잘 못잔적 있어서 ㅠㅠ 아 겁나네요.. 다시 느끼게 될 빡침 ㅜㅜㅜㅜ

다락방 2019-08-11 22:45   좋아요 0 | URL
네 ㅜㅜ 내일이 벌써 월요일이에요 ㅜㅜㅜ

비연 2019-08-11 22:46   좋아요 0 | URL
월요일. 절망이 느껴지는 단어 ㅜ

단발머리 2019-08-11 23:02   좋아요 0 | URL
전 세번째 사랑, 그러니까 잃어버린 사랑이 제일 괜찮았구요. 두번째 사랑, 버려진 사랑의 빡침은 끝까지 계속되리라는 점, 소심히 밝혀봅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이제 그만 책 덮으시고요, 여러분, 굿나잇^^

비연 2019-08-11 23:04   좋아요 0 | URL
단발머리님 이미 세 권 다 읽으셨군요! 두번째 사랑의 빡침을 딛고 넘으면 좀 나은 세번째 사랑을 만날 수 있으려나요. 전 지금 <시녀이야기> 흥미진진 읽는 중이라 좀만 더 있다 자려고 바둥대는 중요. 여러분 미리 굿나잇!

다락방 2019-08-11 23:06   좋아요 1 | URL
세번째는 좀.. 괜찮다고요? 도서관에서 두번째까지만 빌려왔는데... ㅜㅜ
시녀이야기 흥미진진이라니 시녀이야기로 갈아탈까 싶네요 ㅎㅎㅎㅎㅎ

단발머리 2019-08-11 23:10   좋아요 1 | URL
세번째 사랑에도 빡침 가미되어 있지만 전 가끔 공감 가는 문단이 있더라구요. 시녀이야기는 뭐~~~ 최고죠.
여러분~~ 굿나잇2^^